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3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4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5

개국 2주년 맞은 tvN SPORTS,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다
2024.06.18
CJ프레시웨이가 식자재를 공급하는 샐러드 프랜차이즈 ‘샐러리아’의 메뉴 사진. 샐러드 및 샌드위치 전문점 대상 2분기 식자재 매출 전년 동기 대비 32%↑ 예년보다 빨라진 무더위에 식단 관리를 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CJ프레시웨이의 샐러드 및 샌드위치 전문점 대상 식자재 매출도 덩달아 뛰었다.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한 가운데, 올해 ‘입하(5월5일)’를 지나자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CJ프레시웨이가 식자재를 납품하는 전국 샐러드 및 샌드위치 매장 수는 280여 곳에 달한다. 전국 매장 280여 곳에 식자재 납품…여름 성수기 맞아 안정적 상품 수급, 온도별 상품 관리 등 총력 CJ프레시웨이는 늘어나는 주문량을 대비해 안정적인 식자재 수급과 신선도 유지에 힘쓰고 있다. 상품 전문 MD 조직이 유럽 채소, 토핑용 축육 등 다양한 식자재를 소싱하는 것은 물론 샐러드, 샌드위치의 주재료인 훈제 연어(칠레산), 새우(페루산) 등은 선제적인 물량 확보를 위해 글로벌 사무소에서 직수입한다. 체계적인 콜드체인 시스템과 전국 물류망으로 신선하고 안전한 식자재 배송도 책임진다. 상온·냉장·냉동 상품별 입고를 거쳐 검품 및 검수, 자동 온도 조정 기반 재고 관리, 배송 차량 온도 점검, 실시간 배송 모니터링까지 전 과정을 관리 감독한다. 7개의 광역 물류센터, 19개의 지역 물류센터를 갖춰 전국 단위 배송 서비스도 진행하고 있다. 성수기를 맞아 전문점 매출 향상을 위한 신메뉴 개발도 지원한다. CJ프레시웨이 셰프, R&D 전문가 등이 외식 트렌드, 조리 편의성을 고려한 레시피를 만들고, 자체 제조 인프라를 통해 원팩 제품도 생산한다. ‘샐러리아’, ‘쉬즈베이글’, ‘날쌘카페’ 등에 맞춤형 식자재, 전국 배송 서비스, 메뉴 컨설팅 제공 전국 가맹점 60여 곳을 운영하는 샐러드 프랜차이즈 ‘샐러리아’는 지난해 CJ프레시웨이와 식자재 계약을 맺었다. ‘샐러리아’는 샐러드, 샌드위치, 포케, 그릭요거트 등 다채로운 메뉴 구성으로 인기를 얻어 빠르게 성장한 외식 브랜드다. CJ프레시웨이는 야채, 축육, 수산물, 소스 등 식자재 180여 가지를 공급하고 있으며, ‘샐러리아’ 맞춤형 샐러드 야채 믹스 상품 개발도 논의 중이다. 브런치 맛집으로 알려진 ‘쉬즈베이글’은 CJ프레시웨이와 8년째 동행을 이어가고 있다. 2015년 첫 매장을 문을 연 이후, 지속적인 사업 확대로 매장 수가 100호점을 넘어섰다. CJ프레시웨이는 ‘쉬즈베이글’ 프랜차이즈 사업 초기 단계에 특제소스 개발 등을 지원하며 성장에 기여했다. 최근 ‘쉬즈베이글’이 선보인 브런치 시리즈 2종 ▲훈제 오리 포케 ▲부채살 스테이크 포케는 CJ프레시웨이가 메뉴 레시피 컨설팅을 제공한 사례다. 샌드위치 배달 전문점인 ‘날쌘카페’는 풍성한 양으로 유명세를 타 제주도까지 가맹점을 오픈했다. CJ프레시웨이는 제주도를 포함한 ‘날쌘카페’ 전 매장에 식자재를 배송하고, 사용량이 많은 훈제 연어의 경우 3개월마다 물량을 미리 확보해 공급하는 등 원활한 매장 운영을 돕고 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앞두고 샐러드 및 샌드위치 전문점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추세”라며, “글로벌 상품 소싱, 전국 콜드체인 물류, 메뉴 컨설팅 등 다양한 솔루션을 통해 외식 프랜차이즈 고객사와의 동반성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