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MZ 소통 강화… 강신호 대표 메타버스로 직원들과 ‘모닥불 토크’

가상세계서 MZ세대와 ‘공감 Talk’ 진행 … 소통 강화 및 조직문화 개선 가속화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가 메타버스로 MZ세대 직원들과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 장소는 딱딱한 본사 회의실이 아닌 모닥불 캠핑 콘셉트의 가상공간이다. 비즈니스 캐주얼과 동그란 안경으로 캐릭터를 꾸민 강신호 대표가 직원들과 함께 가상 캠핑장 풀밭을 뛰어다니며 OX 퀴즈를 풀고 단체사진도 촬영했다. 직원들의 이야기에 박수, 하트, 웃음 모양의 이모티콘을 보내며 즐거운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가 메타버스로 MZ세대 직원들과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 장소는 딱딱한 본사 회의실이 아닌 모닥불 캠핑 콘셉트의 가상공간이다. 비즈니스 캐주얼과 동그란 안경으로 캐릭터를 꾸민 강신호 대표가 직원들과 함께 가상 캠핑장 풀밭을 뛰어다니며 OX 퀴즈를 풀고 단체사진도 촬영했다. 직원들의 이야기에 박수, 하트, 웃음 모양의 이모티콘을 보내며 즐거운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 “퇴근시간 임박해서 갑자기 자료를 달라고 하니 야근할 수 밖에 없어요.”, “평일에도 여가를 즐기는 ‘저녁 있는 삶’을 꿈꿨는데, 현실은 늘 사무실이에요.” 모닥불 앞에 모인 CJ대한통운 직원 20명이 근무에 대한 애로사항과 회사불만을 가감없이 이야기하고 있다. 선글라스를 착용한 직원이 ‘워라밸’ 이야기를 꺼내자 주변 직원들이 박수를 쳤고, 이에 강신호 대표도 호응했다. 꽃무늬 자켓을 입은 직원도 할 말이 많다는 듯 손을 번쩍 들었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대표와 직원들이 소통하는 CJ대한통운의 ‘메타버스 모닥불 토크’ 시간이다.


인생 스토리, 생활습관 등 폭넓게 소통 … 진솔한 답변과 웃음 이모티콘으로 화답

글로벌 종합물류기업 CJ대한통운의 강신호 대표이사가 25일 MZ세대 직원들과 소통하기 위해 3회째 ‘메타버스 공감 Talk’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창립 91주년을 맞아 혁신기술기업으로 변화한다는 미래비전을 발표한 CJ대한통운이 MZ세대와 소통을 강화하고 그에 걸맞는 조직문화 개선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9월부터 월 1회씩 ‘메타버스 공감 Talk’를 진행하고 있으며, 3회째 진행된 이번 프로그램에는 평균 연령 28.3세의 사원‧대리급 직원 20명이 참여했다. 젊은 직원들의 취향에 맞춰 ‘모닥불 캠핑’ 콘셉트로 구성했으며, 각자 개성에 따라 만든 캐릭터로 메타버스에 접속한 강 대표와 직원들은 OX 퀴즈, 모닥불 토크, 단체사진 촬영 등 다양한 이벤트에 함께 참여했다. 프로그램 종료 후에는 참여자 전원에게 치킨 기프티콘을 선물로 전달했다.

“젊고 역동적인 기업문화 조성 … ‘91살이지만 청년기업’으로 평가받도록 노력”

강신호 대표는 즉문즉답 형식의 ‘모닥불 토크’를 통해 본격적인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5년 후 어떤 삶을 살고 있을지, 매너리즘에 빠졌을 때 어떻게 극복했는지, 스트레스 받았을 때 먹는 음식 등 평소 강 대표에게 궁금했던 질문들이 이어졌고, 강 대표는 웃음 이모티콘과 함께 자신의 인생 이야기와 생활습관에 대해 솔직하게 전했다. 이외에도 워라밸 불균형에 대한 고민, 과도한 자료 취합으로 인한 스트레스 등 MZ세대들이 겪는 애로사항에 대해서도 경청하고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메타버스 소통은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전국 어디서든 모일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이번 CJ대한통운 ‘공감 Talk’ 프로그램에도 부산, 울산, 여수 등 전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본사 회의실이 아닌 각자 주거지에서 접속해 모였다. 19년도 대졸 공채로 입사해 대구에서 근무중인 도혜현(여, 만25세) 사원은 “대표이사와 대화하는 게 물리적, 심리적으로 어려웠으나 가상공간에서 캐릭터로 마주하니 편안하게 소통할 수 있었고 회사생활과 업무에 대한 큰 동기부여를 얻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CJ대한통운은 향후 다양한 공감 프로그램을 마련해 수평적 소통문화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이사는 “혁신기술기업으로 이끌어 갈 주역인 MZ세대들과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해 젊고 역동적인 기업으로 변화해 나갈 것”이라며 “‘91살이지만 청년기업’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조직문화를 혁명적으로 바꾸기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끝)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