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다회용기 도입으로 필환경 경영 가속화

CGV에서 다회용 컵 이용하고, 필환경 활동에 동참해 보세요!

트래쉬버스터즈와 협력해 6일부터 CGV등촌에서 시범 운영

CGV등촌에서 마스크를 쓴 한 고객이 주황색 다회용 컵을 수령하고 버스팅 스코어를 누르는 모습으로, 주황색으로 된 버스팅 스코어에는 'CGV는 지금까지 1개의 일회용품을 줄였어요!' 라는 텍스트가 삽입되어 있다.
CGV등촌에서 다회용 컵을 수령하고 버스팅 스코어를 누르는 시연 모습

CJ CGV가 다회용기 도입을 통해 필환경 경영 실천에 적극 나선다. 일회용품 대체 서비스 전문기업 트래쉬버스터즈와 힘을 합쳐 CGV등촌에서 6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다회용기 이용 방법은 다음과 같다. CGV등촌의 매점에서 탄산 음료를 구매할 때, 고객이 일회용 컵이나 다회용 컵 중 어떤 것을 사용할지 선택할 수 있다. 이 때, 다회용 컵을 선택할 경우 주황색 다회용 컵을 수령하게 된다. 고객은 셀프 소다존에서 다회용 컵에 원하는 음료를 담아 마실 수 있으며, 영화 상영 종료 후 퇴장로 및 로비에 비치된 수거함에 반납하면 된다. 간단한 프로세스로 운영되기 때문에 처음 이용하는 고객들도 손쉽게 필환경 활동에 동참할 수 있다. 다회용 컵을 구매할 때 매점 픽업존 바로 옆에 마련된 버스팅 스코어 버튼을 누르면 스코어가 반영돼 CGV를 통해 필환경 활동에 동참하고 있는 고객들의 숫자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수거된 다회용 컵은 7단계의 전문 세척 시스템과 진공 포장 등 철저한 위생관리를 거친 후 재사용된다.

음료 구매시 다회용 컵 제공, 사용 후 퇴장로 및 로비 수거함에 반납하는 프로세스

CGV등촌 로비 모습으로 나무로 되어 있는 다회용 컵 수거함이 보이고, 왼쪽에는 '영화보고 환경보호 다회용컵 반납필수'라는 문구가 쓰여 있는 광고판이 놓여져 있다.

극장에서의 시범 운영에 앞서 CJ CGV는 지난 5월부터 트래쉬버스터즈와 협력해 용산에 위치한 본사 사내 카페의 일회용기를 100% 다회용기로 전환하며 사전 준비 과정을 거쳤다.

CJ CGV 조정은 사회가치경영팀장은 “CGV가 환경을 위해 우선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고민하다 트래쉬버스터즈와의 협력을 통한 다회용기 도입을 기획했다”며,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다회용기 이용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도를 제고하고,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필환경이란 반드시 ‘필(必)’과 환경의 합성어로, 친환경을 넘어 이제는 필수로 환경을 생각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있다. CJ CGV는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진행한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캠페인, 투명페트병의 올바른 분리배출 제도를 알리는 자원순환 60초 초단편 영화제, 폐스크린 굿즈 제작 등을 통해 필환경 경영 실천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