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3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4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5

‘라방’의 역사를 새로 쓰다, 라이브커머스PD 정유진 님 이야기
2024.07.10
“요즘 급식 이정도?” 학교에서 태국 정통 요리 맛 본다. CJ프레시웨이의 ‘생어거스틴 꿍 팟 봉커리‘ 급식 채널 대상 대용량 신제품 ‘생어거스틴 꿍 팟 봉커리’ CJ프레시웨이가 유명 외식 브랜드의 레시피를 대용량 상품으로 개발해 새롭게 선보인다. 첫 번째로 선보이는 상품은 아시안 푸드 전문점 ‘생어거스틴’의 인기 메뉴 ‘꿍 팟 봉커리’다. ‘생어거스틴 꿍 팟 봉커리’는 간편식 전문 기업 프레시지와 함께 개발했으며, 1~2인분에 해당하는 레시피를 약 30인분의 구성으로 재탄생시키는 과정을 거쳤다. 해당 상품은 학교 급식 채널을 시작으로 다양한 단체급식 경로로 확대할 계획이다. 새로 선보인 대용량 패키지 상품은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밀 솔루션(Meal Solution) 사업의 일환으로, 고객 맞춤형 상품을 기획해 사업장의 운영 역량 제고를 돕기 위해 기획됐다. CJ프레시웨이는 식자재를 공급하는 유통사의 역할을 수행함은 물론, 고객사가 사업장을 운영하는 데 주안점이 되는 메뉴와 레시피, 조리 방식 효율화 등 다양한 비즈니스 솔루션을 선제적으로 제안한다. 풍미 가득한 고급 요리를 급식 메뉴로 완벽하게 구현, “학생들 입맛 사로잡을 것” 특히 대용량 패키지 상품은 단체급식장의 조리 시스템으로 구현하기에는 까다로운 외식 메뉴를 운영하는 데 유용하다. 전처리 과정을 거친 식자재와 완제 소스를 활용해 조리 과정을 간소화하는 동시에 맛의 구현도를 높인다는 점에서 냉동식품 등 기존의 완제품 대비 차별화된 특징이다. 영양사는 복잡한 레시피 구상 과정을 생략할 수 있고 급식 이용객은 트렌디하고 품격 있는 외식 메뉴를 한발 가까이서 경험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인 생어거스틴 꿍 팟 봉커리(30인분 내외)는 학생들에게 급식 메뉴로 인기 있는 새우 튀김과 특제 소스가 별도 포장으로 구성됐다. 바삭하고 쫀득한 식감의 통새우 튀김(2kg)과 생어거스틴을 대표하는 뿌 팟 봉커리 소스(6kg)가 넉넉하게 담겼다. 조리 방법은 간단하다. 새우튀김을 약 5분간 튀기고 밥에 올린 뒤 끓인 소스를 부으면 된다. 피망, 양파, 그린빈 등 다양한 볶음 채소를 곁들이면 보다 풍부한 식감을 연출할 수 있다. 단순 식자재 공급에서 메뉴 제안하는 솔루션 상품으로… 진화형 B2B 비즈니스 모델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급식을 이용하는 아이들에게 차별화된 식(食)경험을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고객사 사업장의 운영 효율을 제고하는 비즈니스 솔루션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메뉴형 패키지 상품은 앞으로 더욱 다양한 경로에 선보일 계획이며, 이는 기존 B2B 시장의 모습을 한층 진화시키고 CJ프레시웨이의 사업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새로운 전략 모델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