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국내외 MZ세대와 한국 전통 ‘김장문화’ 체험

CJ제일제당이 서울 경복궁 수라간 외소주방 마당에서 MZ세대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생애 첫 김장’ 행사를 진행했다.

CJ제일제당이 서울 경복궁 수라간 외소주방 마당에서 MZ세대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생애 첫 김장’ 행사에서 박준우 셰프와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참가자들과 함께 김치 담그기 체험을 하고 있다.

이 행사는 젊은이들이 직접 김치를 담그며 한국 김장문화에 담긴 정성과 나눔 등 가치를 느끼고 공감하도록 하자는 취지로 문화재청과 함께 마련했다.

‘수라간 김장하는 날’을 슬로건으로, 사전에 사연을 신청해 선정된 20∼30대 내·외국인 15명이 참여했다. 박준우 셰프와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진행자로 나서 1부 미니토크쇼, 2부 김장체험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미니토크쇼에서는 한국문화를 사랑하는 외국인과 전문 셰프가 각자의 시선으로 바라본 김치와 김장문화에 대한 이야기, 김치에 얽힌 사연 등을 나눴다. 뒤이어 열린 김장체험 행사에서는 참가자들이 2인 1조가 되어 비비고 김치에 사용하는 절임 배추와 비법양념을 활용해 김치를 버무리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 후에는 CJ엠디원 레시피마케팅팀이 다양한 비비고 제품들로 차려낸 한상차림이 식사로 제공됐다. 

CJ제일제당이 서울 경복궁 수라간 외소주방 마당에서 MZ세대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생애 첫 김장’ 행사에서 외국인 참가자들이 셰프와 함께 김치 담그기 체험을 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서울 경복궁 수라간 외소주방 마당에서 MZ세대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생애 첫 김장’ 행사에서 외국인 참가자들이 셰프와 함께 김치 담그기 체험을 하고 있다.

행사에 참가한 서하윤씨(여, 31세)는 “오늘이 생애 첫 김장을 한 날이다. 평소 김치를 사 먹다 보니 직접 담글 일이 없었는데, 소중한 동생과 함께 우리 고유의 김장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 감사하고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불가리아에서 온 프리랜서 작가 낸시씨는(여, 28세) “김치를 정말 좋아하는데 한국 전통 궁궐 경복궁에서 미국인 남편과 함께 직접 김장도 해보고 잊지 못할 특별한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 비비고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김치 담그기에 담긴 정성과 문화적 가치를 이어가고자 하는 비비고 김치의 브랜드 철학과도 맥을 같이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좋은 원재료와 정성이 담긴 한국의 김장문화를 알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문화재청과 공동으로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인 한국 김장문화를 알리기 위한 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다. 배추, 무, 고춧가루 등 원재료를 예술적으로 표현한 김장 푸드아트 영상을 제작해 김장문화가 낯선 외국인들의 이해를 돕고, 김치 주제의 라이브 랜선 쿠킹클래스와 이벤트 등을 통해 소비자와의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