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3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4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5

개국 2주년 맞은 tvN SPORTS,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다
2024.06.18
CJ대한통운 종로구 본사에서 근무하는 ‘게리 스티븐 데아마랄’ 대리 스티븐 외조부 제8기병연대 소속으로 한국전쟁 투입 … 운산전투, 낙동강전투 격전 치른뒤 1953년 전역 CJ대한통운 종로구 본사에서 근무하는 게리 스티븐 데아마랄(미국, 32세) 대리는 매년 6월이 되면 외할아버지를 떠올린다. 스티븐의 외조부 윌리엄 로널드 크리스텐슨(William Ronald Christensen, 1933년~2003년)씨는 1950년 입대한 한국전쟁 참전용사다. 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9월 미 제8기병연대 소속으로 평양 운산전투에 투입된 것을 비롯해 549일 동안 낙동강 방어선과 영변 등에서 치열한 전투를 치렀다. 다행이 부상을 당하지 않았고 1953년 7월 휴전협정이 체결되면서 그해 9월 의정부에서 상병으로 전역했다. 미국으로 돌아간 크리스텐슨씨는 결혼도 하고 직장생활을 하면서 2003년에 사망했다. 1991년생인 스티븐 대리는 외조부를 자주 만나지는 못했지만 가끔씩 볼 때마다 “한국전쟁이 빨리 끝날 수 있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해 아쉽다”는 말을 자주 했다고 기억한다. 그의 외조부가 투입됐던 운산전투는 1950년 10월 25일부터 11월 4일까지 평안북도 운산군과 영변군 일대에서 국군1사단과 미 제1기병사단이 중국군과 벌인 전투로, 결국 평양에서 후퇴했다. 외조부는 돌아가시기 전까지 한국전쟁에 대한 기억으로 고통스러워 했고, “다시는 전쟁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는 이야기를 자주 했다고 한다. “외조부 영향으로 한국에 특별한 감정” … 미국서 대학 졸업후 참전용사 후손 지원 장학생으로 한국행 스티븐 대리는 어린 시절 캘리포니아에 거주했는데 주변에 한국전 참전용사들이 많았다고 한다. 그는 “할머니와 가까운 분들도 한국전 참전용사였고, 그 중 한 분은 인근에 살면서 자주 한국 이야기를 나누셨다”며 “이 때문에 어릴 때부터 한국에 대한 호기심이 많았고, 커가면서 올림픽 한국대표팀과 메이저리그 추신수 선수 등을 보면서 더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대학까지 나온 스티븐 대리는 졸업 후 한국에 가고 싶다는 희망을 가지게 됐다. 방법을 수소문 하던 끝에 한국전쟁기념재단에서 운영하는 장학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 한국으로 유학을 오는 21개국 참전용사 후손들에게 학비, 기숙사비, 생활비를 지원하는 장학사업의 수혜자가 된 것이다. 스티븐 대리는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학원에 진학했고, 정부의 지원제도에 감사하며 다양한 활동도 병행했다. 특히 2015년에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넥센 히어로즈 시구자로 나섰고, 2019년 참전용사 국제추모식 ‘턴투워드 부산’, 2020년 유엔군 참전의날 기념식에 초청되기도 했다. 5년전 CJ대한통운 신입공채 합격해 글로벌 고객사 담당 … “한·미 물류 협력과 문화교로에 역할 희망” 대학원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스티븐 대리는 공부를 하면서 물류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관심사에 걸맞게 2017년 CJ대한통운에서 2개월 인턴 기회를 얻을 수 있었고, 2018년 신입공채로 입사했다.현재 스티븐 대리가 근무하는 부서는 CJ대한통운 글로벌사업개발팀이다. 글로벌 유명 타이어 기업과 식음료, 주류회사 등이 그가 담당하는 고객사다. 모국어인 영어는 물론 한국어가 유창한 것이 업무에 큰 도움이 된다고 한다. 2015년 이후 8년째 한국에서 머물러 “한국인이 다 됐다”고 한다. 한국을 좋아하는 스티븐 대리는 “한국과 글로벌에서 큰 성공의 기회를 찾고 CJ대한통운에서 성공하고 싶다”며 “한국에서 8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의 문화와 물류 비즈니스를 전세계 다양한 직원들에게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