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3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4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5

개국 2주년 맞은 tvN SPORTS,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다
2024.06.18
“Say Ho~!” “Ho~!!!” 콘서트의 가장 큰 재미는 아티스트와 관객이 한 공간에서 함께 호흡하며 그 순간을 즐기는 것이다. 하지만 현장에서 함께 공연을 즐기는 것이 불가능해진 상황. 최대 규모의 한류 페스티벌 KCON은 온라인에서 답을 찾았다. 그리고 전 세계 405만 명의 팬을 동원한 유례없는 콘서트를 만들었다. 여기엔 임규석, 박진화 님의 도전정신이 서려 있어 가능했다.  미션 : KCON을 온라인으로 옮겨라! ‘KCON:TACT 2020 SUMMER’ 를 만든 박진화(좌), 임규석(우) 님 K-POP 아티스트의 콘서트, 한류의 문화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KCON. 수많은 팬이 모여 아티스트와 함께 노래하고 땀 흘리며 완성하는 콘서트와 직접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K-culture가 KCON의 가장 큰 매력이다. 하지만 유례없는 사태로 대면에서 이뤄지는 모든 것이 조심스러워진 상황. 그렇다면 KCON은 무기한 연기? 그럴 수는 없었다.  이에 KCON은 오프라인 행사를 통째로 온라인에서 구현하기로 했고, 컨벤션 사업팀 임규석 님과 T&A 사업부 박진화 님이 그 미션을 받았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바로 ‘KCON:TACT 2020 SUMMER’ (이하 ‘KCONTACT’)다. 6월 20일부터 26일까지 무려 7일, 24시간 동안 전 세계에 스트리밍되는 초대형(?) 규모의 행사를 만들어 낸 것.  KCONTACT를 기획하면서 이들이 가장 중요시했던 것은 바로 콘서트장과 마찬가지로 이 행사를 통해 아티스트와 팬이 만나고, 소통하며 K-culture를 즐기는 자리를 만드는 것. 그래서 33개의 팀이 참가한 KCONTACT에는 공연하는 동안 아티스트가 팬을 볼 수 있도록 LED화면을 띄워주고, 1:1 화상 채팅, 팬이 아티스트에게 해주고 싶은 것을 대신 이뤄주는 KCON WISH 등 다양한 장치를 마련했다.  온라인의 매력을 가미한 KCON!  AR 기술로 만든 (여자) 아이들(위)과 아이즈원(아래)의 무대 KCONTACT는 KCON을 온라인에서 그대로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지만, 현장감이나 생동감을 온전히 구현해 내기는 어려웠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만 가능한 것이 있을 터. 그래서 박진화 님은 아티스트를 우주로, 도심 한가운데로, 사막으로 보냈다. AR(Augmented Reality: 증강 현실) 기술을 활용해 실제 공간과 그래픽을 합성해 아티스트가 사막 한가운데에서 공연을 하는 것처럼 보이게 만든 것. 현실에서는 시도하기 어려운 무대를 AR로 구현해보자는 생각이었다. 그렇게 아이즈원의 구름 무대와 흑백사막에서 공연하는 (여자)아이들 등 곡의 분위기와 어우러지는 몽환적인 무대가 만들어졌다.    이렇게 탄생한 공연 영상을 보고 아티스트들도 만족했지만, 사실 현장의 공간과 그래픽 이미지가 어우러지게 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현장에서 사용하는 조명, 스모그 등의 무대 효과가 그래픽 이미지에 가려지지 않고, 자연스럽게 하나의 그림을 만들어 내기 위해 신경 써야 했고, 매일 4시간씩 콘서트가 무사히 전 세계에 송출돼야 했기 때문에 장비의 상태도 꼼꼼히 체크해야 했다. 이 때문에 박진화 님은 무대가 스트리밍되는 내내 초긴장 상태였다고.   KCON 스튜디오에서 만난 ONEUS와 어썸하은 콘서트 외 컨벤션 파트를 담당하고 있는 임규석 님은 1월부터 KCON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약 10년간 오프라인으로 준비했던 KCON을 온라인에서 구현해 본 경험이 없던 터라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걸 새로 준비해야 했기 때문. 기존에 국가별로 나누어 KCON을 준비하던 팀들도 KCONTACT를 위해 다 함께 머리를 맞댔다. 가장 먼저 온라인에 적합한 콘텐츠를 만드는 것, 그리고 이를 관객들이 즐길 수 있는 것으로 만드는 것이 관건이었다. 자막 보기스크립트0:00야 그래야 블러 일들이 오 예 아0:03거미 제가 본건에 뽑아 모두가 아아 빨리 타서 저희 귀여울 여러분 집에0:09뭐0:10예 안녕하세요 방입니다0:21하늘이 웨어는 자라0:22* 않나 싶어요 4 여기 k 콘텍트 2020 수안보 하는 곳인데 여기서0:28타노 뮤직비디오 부모와 친구 여러분들 키우 to top 5 씩을 재미 냥0:36[음악]0:404 흰머리가 하드 보단 분야0:43말이 맞아 돗자리 무슨 말을 이렇게 쓸 내용도 먹었어 보고 있어요 우리0:47역시 거부하고 이런걸 가지고0:49거리도 정신 없었지만 뭐 언제 한번 해주세요0:53야 도 안 오느냐 쪼까 돌려0:55되돌리다 그렇게0:56[음악]1:01이 사람들은 파리 라 다른 않은 간절히 결과와 졸업 한정판 뜨곤 했는데1:04바로 감정 조심해야한다 고 * 얼굴을 다 패스 패스 돼요1:08사람의 발을 9분하려면 그렇게 하면 하셨어요 분들이 왜 버릴 것1:13아 일단 무조건 헤어 또 플러그인 어제1:20예 이 앞을 걸어1:23왜 때리고 막 되요 때리는 거야 이 장만해야 때리냐1:26약 노래와 불로1:29으 위치할 들이 요1:35hr 불어요1:41[음악]1:50으 으 실망하신 것 같은데 그렇게 위로 하늘1:55좋아하세요 어 뭐 이런 수만 좋아야 되요 근데 왜 거 보신 것 같아요 으2:00아2:03어 않자 일상 5 화 매립하는 거야 확실히 돈 클립 마임2:08그래도 밖에 없거든요 없죠2:09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싸면2:13우소 별로 관심 안 추모 좋아하는데 노려 말로 또 부르고 막 그러면 날2:19처녀 사랑이 가작 되고요2:21마지막에 차값을 타고 마 그랬잖아요 그러다 온거예요2:26어디다 주면 안 되지 화상이나 안되지2:28아이들마다 좋은데 그럼 낮은 만2:32어 어렸을때 면이 춤 너무 배우고 있답니다 만 이런것이 비어 보는것도 뭐2:37어떻게2:39불난 따라서 초기 해야되나 부자인 줄 하나가 날아와 앉아 있고 항상2:44상관없어2:46상대 망각하지 금방 사회 세상이 발생한 상관없이2:49끝이2:514 2 2 2 2 2 22:56으 아 아 아 아 아3:01lee 아 아 네 go 예 그럼 위 요 예 저희 있습니다 다들 이제3:12드럼 해봐 아 아 이런 기억하세요 어이 그룹 이름3:21그럼 9 이 무슨 보호와 풀었고3:26으 뒤 제 92호 랑 써3:31뭐뭐 보라 줘야 그 o 와아아3:36jug 드디어 잘 보셨나요 아아3:40그런데 내가 너를 못 알아 먹으니까 약 전혀 모릅니다3:44왠 자 않을 이렇게 해서 볼게요3:46아 저희가 너무 다른 모습이어서 놀라셨죠 고맙겠습니다3:53아 훨씬 더 말고 또 다른 나무가 있어요 오늘은 이만큼 이라는 어3:57가능하시다면 조금 배워 보실 수도 문으로 나야 나 이런 줄을 살던 해봤어4:05안양 그 초대된 모든 좀 먹었죠4:08[음악]4:09꼴랑 알게 뭐에요 아 뇨 그렇게 노래 는 뜻인 위를 아 그래요4:16아다 편이란 확신과 되게 하되 아 하 다 말건 안되요4:22으 국내외4:26eye4:30[음악]4:322224:35we4:38wee wee4:472224:502224:54아4:54[박수]4:56아 아 아 으4:58[음악]5:00we be late5:07once5:14우리도 아니라 아니5:18모습 너무 캣워크 로 크고 예뻐지는 거예요5:21아5:24아 제가 오늘 유명한 아무 선생님을 50 왔거든요 누구 적 내 접니다5:27아세요5:29[박수]5:30아 또한 만물을 배워 보도록 할 건데요 우선 기억하셔야 될게 저의 안무가5:34짜 10월 카트 만 하시면 파트너 2 3개와 이것만 있으면 저희 죽을 줄5:40수 있어요5:43[음악]5:51이렇게 to 아트 라고 저희 팀이 t5 잖아요 그래서 하트를 이렇게 한번5:55따라올수 클리오 돼요 어 이게 놨지 나면 아 자 여기 이렇게 이렇게 t6:01요런 상 말이야 아아6:07파리를 1 2 새 치면서 편하고 좋게 1 26:14아 하나 둘 셋 하고 뭘 하고6:19어 너 뭐 해 받을거 그랬습니까6:22아 이제 가르쳐줘 이제 사랑을 듣고 오는 거예요 싶은 주군의 사랑을6:28땐 귀여워 주심 되요 예 떨어져야 제거가 되어 하세요6:32다 쏟자 1 2 36:36er 아쉬워 사랑에 사랑에 널 a 어6:44우리도 이렇게 베이비 맵이 엔딩 포즈 친구 요렇게 하시면 되요 맵이 앱이6:50베이비펌 5대6:54아 완벽해 저희 티어의 여러 번 째 뭐 하하 그게 그러면 리 멤버들과7:02같이 그렇지만 이제 센터는 또 우리의 야 야 자네 열한 번째 멤버 분께서7:07써주시면 되구요 땀나 버팁니다7:09제가 춤을 가르쳐 2 일 수 있다면 이 땀복 유사 드리겟습니다7:13천천히 천천히 천천히 3002 가보도록 할게요7:17잠깐만요7:18[음악]7:205 으7:24wet7:26아 아 아 아 아7:31이제 물었다 아 컴이 제가 홍보관에7:35아 그렇게 봐요7:42[음악]7:4357:57where we we we we we8:16[음악]8:18아8:20[박수]8:21아 방문 어떠셨어요 쭉빵 읽어봤어요 아 너무 좋았어 알아보자 낳아서8:26패러디 나와서 한번 빨아서 다 같지 않게 해 볼까요8:29아 엄청 우리 비 안 될 텐데도 너를 잘 해주셨어요 진짜로 나 젊은8:36사람들은 허리가 너무 좋은데 빠져 젊어지는 기분이 아 [ __ ] 아 저 회원8:40열무국수 걷고 싶어 10명 국소 아우 줄여서 안 나게 한테 내가 해주고8:44짚으며 짜서 아 아 진짜 역까지 라고 차지해서 너무 고맙고요 유명한8:50가수가 돼 왔고 둘 다 많이 보여주면 좋겠어요8:52아 어8:551 아 극으로 키8:58po 어 아 아 아9:01별칭 이름을 맞춤 기념으로 90,0009:05싸이 씨 그거 떨어져서9:09넘어가고 잃어야9:10[음악]9:13아 아이고 감사합니다 아 아 너무너무 고마워요9:17아무나 뽑아 보니까 아 아9:19[박수]9:22on 아예 진짜 뿐만 원 진짜 열심히 박고 제자와 않은 사람들도 사랑받고9:27훌륭한 가수가 되길 바랄게요9:30아 열심히 해왔고 안되는 거 없어9:33아 오늘 hoc 보실까요9:37[음악]9:405 합니다 합쳐서 있느냐가 치는 사람 있어9:49뭐요9:50그래서 다 익었다9:54가져야 겠어요 예9:55[박수]9:584 너 모르겠어요 저희가 먼저 생각나고 가장 한테 있어 억울 암을 5만10:03열려 가지고 주시고 가져가 동안10:05거절했는데10:08많이 안 좋으신데 를 좋아져 행동한다고 갑니다 하고 자고 나면 있고10:12건강하세요 언제 기회가 된다면 같이 작게만 고생이 좋아하기 때문에10:17직제 양부 그리고 오직 결구 태울 일치 썸머 오겠다10:25감사드리며 씨카10:26쓴다고 이제 것들이 나올 진짜 그것 헌법 술 반 스도쿠 본인 몰딩10:32비쭉 마디로 비싸긴한데 안 띄었어요 우리 쉬워 친구들 사랑하게 오르고10:38유명한 가수가 되길 바랄께 노무현 가 소개만 한글자 차지합니다 바10:42안녕 사랑해 힘들었기 때문에 물을 배울 때 노래 배웠어요 나 가수 얘기10:49가슴은 뭐 저 턱뼈를 무엇보다10:54[음악]10:56아 예 woo woo woo 기존의 KCON에서는 한국의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우리나라의 중소기업에서 만든 제품을 살펴볼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직접 체험할 수 없으니 아티스트가 대신 음식을 먹는다거나, 유명 크리에이터와 아티스트가 함께 콘텐츠를 만드는 식의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KCON 스튜디오’다. ‘뭘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했어’라는 마음으로 기획했다고. 박막례 할머니가 갓 데뷔한 TOO에게 춤을 배워보는 영상, 씬님이 에버글로우의 파우치를 열어보는 콘텐츠 등이 바로 이런 고민 끝에 탄생한 결과물이다.  KCONTACT는 처음이라 KCON:TACT 2020 SUMMER, 해내고야 말았다! 수백 명이 6개월 이상 고군분투한 결과 탄생한 KCONTACT는 153개국에서 총 405만 명의 팬이 시청했다. 이는 오프라인 8년간 24회 개최 시 110만 보다 3.5배 많은 숫자이다. 그동안 자신의 나라에서 개최하지 않아서, 티켓을 구할 수 없어서 KCON을 즐길 수 없었던 K-POP 팬들에게 KCONTACT가 팬들에게 소중한 경험을 선사한 것. 관객뿐 아니라 아티스트에게도 KCONTACT는 뜻깊은 공연이었다. 특히 올해 데뷔한 ‘크래비티’는 이번 무대를 통해 처음으로 팬들과 소통할 수 있었다. 자신을 바라보는 팬이 있다는 사실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고. 임규석 님과 박진화 님은 모든 게 새로워 준비하는 단계부터 끝나는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지만, 이처럼 온라인을 통해서도 충분히 팬들과 아티스트의 소통이 가능하다는 것을 볼 수 있어 가장 뿌듯한 순간이었다고 전했다.  임규석 님과 박진화 님뿐만 아니라 준비하는 모든이에게 새로운 도전이었던 KCONTACT. 그래서 모든 행사가 큰 사고 없이 마무리됐을 때 ‘해냈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콘서트, 컨벤션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던 그들의 향후 계획은 무엇일까? KCONTACT가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독자적인 온라인 콘텐츠로 사랑받을 수 있도록 더 다양한 것들을 보여드릴 예정입니다. -임규석 님 오프라인에서 표현할 수 없었던 부분을 신기술로 구현해 더 다양한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입니다. -박진화 님 KCON은 K-POP 팬에게 아티스트를 만날 수 있는 절호의 찬스이자, 일상을 잠시 탈출하는 통로다. 이러한 기회를 누릴 수 없는 지금, KCONTACT는 아티스트와 관객 모두에게 7일간, 24시간 내내 멀리에서나마 이들이 함께할 수 있는 만남의 장을 열어줬다. 꼭 오프라인이 아니더라도, 온라인을 통해 물리적 거리를 뛰어넘어 공연이 주는 희열을 느낄 수 있길 기대해 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