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을 울리는 웅장한 엔진과 속도!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직관기

2022 씨제이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 전부터 많은 모터스포츠 팬들의 이목이 쏟아졌던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특히 올해는 3년 만에 유관중으로 개막전을 치르는 만큼 적막했던 서킷이 관중들의 뜨거운 활기로 한껏 달아올랐는데. 손에 땀을 쥐는 경기와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었던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그 열정 가득한 현장에 다녀와 보았다!

WE ARE BACK. ARE U READY?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는 지난 2007년 시작된 대한민국 최대 모터스포츠 축제로, 국내 최고 수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2019년 역대 최다 관중이 모이며 슈퍼레이스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모터스포츠 축제로 자리매김했는데. 하지만, 2020년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부 경기를 제외하고 무관중 경기로 열리면서 선수와 팬 모두 진한 아쉬움을 삼켜야만 했다. 

슈퍼레이스를 가득 채운 관객들

오래 기다린 만큼 직관은 더욱 반가운 법!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다채로운 볼거리와 특색 있는 레이스까지 더하며 관람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만반의 준비에 나섰다.

4월 23일, 24일 이틀간 열린 개막전은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되었는데, 이곳은 다른 서킷에 비해 상대적으로 트랙과 가까운 위치에서 레이스 차량을 볼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최대 시속 300km로 질주하는 차량의 속도감은 물론 웅장한 엔진 소리와 굉음까지, 온몸으로 레이스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메인스탠드인 A 관람석 외에 추월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7번 코너 앞, 다섯 개 코너를 한눈에 볼 수 있는 B 관람석이 추가되며 급격한 코너, 다운힐, 업힐이 이어지는 구간 속 치열한 경쟁을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었다.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던 슈퍼레이스 현장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는 2년간 관중 공백이 있었다는 사실이 무색하게 개막전 이틀간 무려 3만여 명의 관중이 입장하며,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축제라는 명성을 입증했다. 

슈퍼레이스 이벤트를 즐기고 있는 관객들

이번 개막전을 시작으로 약 7개월간의 대장정을 통해 총 8라운드의 경기가 진행될 예정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그 시작을 알리는 순간인 만큼 오직 슈퍼레이스에서만 누릴 수 있는 이벤트가 끊임없이 진행되었다.

관객석을 가득 채운 관람객들의 모습
관람석을 가득 메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관중들

예선 레이스가 펼쳐진 23일에는 피트 워크, 결승전 당일인 24일에는 그리드 워크가 마련되었는데. 이때 선수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되며 모터스포츠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게다가 화려한 레이스 차량까지 눈앞에서 볼 수 있었는데, 슈퍼레이스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임이 틀림없었다.

슈퍼레이스에서 진행한 이벤트 슈퍼미니미 레이스
엄마 미소가 절로 나오는 슈퍼레이스 개막 첫날 진행된 슈퍼미니미 레이스 이벤트

피트워크 이벤트 시간에는 귀여운 어린이들을 위한 이벤트, 슈퍼미니미 레이스가 펼쳐졌다. 수많은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추첨을 통해 뽑힌 아이들이 서킷 위에서 어린이용 자전거를 타고 질주에 나섰다. 실제 경기처럼 우승한 아이에게는 특별 제작된 트로피를 증정하며 레이스의 짜릿한 즐거움을 전했는데. 귀여움과 뜻밖의 치열함이 가득했던 슈퍼미니미 레이스로 아이는 물론 가족, 지켜보는 관중 모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경기 중간중간 진행된 갤링건 이벤트
갤링건을 활용한 럭키 드로우 이벤트

클래스별로 주행을 준비하는 시간에는 전광판에 뜨는 몸짓을 즉석에서 따라 하는 ‘포즈 따라하기’ 이벤트와 경품을 가득 실은 CJ대한통운 택배 차량이 서킷에 등장해, 갤링건으로 경품을 관객에게 발사하는 ‘택배 왔어요’ 럭키 드로우 이벤트까지 이루어졌다. 수많은 관중은 좌석에서 들썩이며 슈퍼레이스 축제의 매력에 흠뻑 빠진 듯 보였다.

최고 시속 300km에 육박하는 다이나믹한 질주의 현장!

경기장을 질주하고 있는 스톡 카

연령 무관! 성별 무관! 모두가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다른 어떤 경기보다도 직관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모터스포츠. 오랜만에 관객석을 가득 메운 팬들이 있어서일까, 최고 시속 300km에 육박하는 스톡 카들이 서킷 위를 더욱 치열하게 질주했다. 

슈퍼 6000 클래스 우승자 포디움에 오른 1위 김종겸, 2위 조항우, 3위 이찬준 선수의 모습
슈퍼 6000 클래스 우승자 포디움에 오른 1위 김종겸, 2위 조항우, 3위 이찬준 선수의 모습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는 슈퍼 6000 클래스, 금호 GT 클래스, 캐딜락 CT4 클래스, M 클래스, 스포츠 프로토타입 컵 코리아까지 다양한 클래스 경기가 이어졌다. 특히, 이중 가장 많은 기대를 모은 경기는 국내에서 가장 빠른 경주용 자동차 대회인 슈퍼 6000 클래스 경기였다. 슈퍼 6000 클래스 결승에서는 시작부터 치열한 경쟁이 이어졌다. 특히 3위부터 중위권 자리다툼이 치열했는데, 추월에 추월을 거듭할 때마다 관객석에서는 환호가 쏟아져 나왔다.

시작부터 빠른 속도로 치고 나간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김종겸 선수는 처음부터 끝까지 굳건하게 1위 자리를 유지한 채로 결승선에 골인했다. 김종겸 선수는 2021시즌 드라이버 챔피언십 부문에서도 1위에 등극했다고 하는데. 2019년과 2021년, 그리고 2022년까지! 3차례 드라이버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기분 좋은 출발에 성공했다.

금호 지티원 클래스에서 빠르게 주행하고 있는 선수들
금호 GT1 클래스에서 빠르게 주행하고 있는 선수들

이어 금호 GT1 클래스에서는 GT 최강자 정경훈(서한GP)이, 캐딜락 CT4 클래스에서는 김문수(드림레이서)가 우승을 차지했으며, M클래스에서는 한상규(브이에잇)가, 스포츠 프로토타입 컵 코리아에서는 박성연(유로모터스포츠)이 1위에 올랐다.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경기뿐 아니라 서킷에서만 볼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로 봄의 끝자락을 완성했다. 오랜만에 많은 모터스포츠 팬이 함께 모이며 선수들도, 관람객도 모두 신나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슈퍼레이스는 이번 개막식을 시작으로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주말 나들이로 꼭 가보고 싶은 관람 스포츠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이후 슈퍼레이스는 5월 21, 22일 전남 영암에서 진행되는 2라운드와 6월, 7월, 8월, 10월까지 불꽃 튀는 레이스가 이어질 예정인데. 전 경기 유관중을 목표로 각각의 레이스에 색다른 특징을 부여하고 관람객들을 위한 다채로운 볼거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하니, 모터스포츠만의 특색을 마주할 수 있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에 앞으로도 많은 관심 바란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