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3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4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5

‘라방’의 역사를 새로 쓰다, 라이브커머스PD 정유진 님 이야기
2024.07.10
CJ ENM은 한국채택국제회계 (K-IFRS) 연결기준으로 2021년 연간 매출 3조 5,524억원, 영업이익 2,969억원을 달성했다고 10일(목)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4.8%, 영업이익은 9.1% 증가했다. 미디어 및 음악 부문 고성장으로 인해 연간 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미디어 부문, 티빙 및 디지털 매출 등 고성장 지속… TV 및 OTT콘텐츠 강화해 점유율 확대 목표 미디어 부문은 연간 매출 1조 7,745억원, 영업이익은 1,665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냈다. 티빙 유료 가입자가 직전 분기 대비 18.9% 증가했고 디지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9.7% 늘어나는 등 고성장을 견인했다. 다만 4분기에는 편성 확대로 인한 제작비 증가와 일회성 비용의 영향으로 93억원의 영업손실을 보였다. 올해는 <우리들의 블루스>(노희경 극본), <환혼>(홍자매 극본) 등 톱 크리에이터 작품 및 예능 라인업을 강화해 시청점유율을 확대함으로써 광고 및 판매 매출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티빙도 <방과 후 전쟁활동>, <괴이> 등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 및 글로벌 브랜드관 입점 등을 통해 라이브러리 확장 및 가입자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커머스 부문, 패션 취급고 1조 등 성과… 브랜드 사업 확대 및 차별화된 라이브커머스 채널 총력 커머스 부문은 연간 매출 1조 3,785억원, 영업이익 1,201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중심 투자 확대 및 TV채널 운영 비용 등 고정비 증가 영향으로 전년 대비 실적이 감소했다. 그러나 <브룩스 브라더스> 등 해외 대형 브랜드 영입으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더엣지>, <다니엘크레뮤> 등 자체 브랜드의 지속 성장에 힘입어 지난해 패션 부문에서만 취급고 1조를 달성하는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또한 디지털 취급고는 전년 대비 규모와 비중 모두 확대되는 등 순조로운 디지털 전환도 이뤄지고 있다. 올해는 패션, 리빙 중심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다각화 등 브랜드 사업을 본격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차별화된 콘텐츠 기반 독보적 모바일 라이브 커머스 채널로 자리매김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음악 부문, 신규 아티스트 발굴·육성 및 글로벌 프로젝트를 통한 아티스트 강화 전략- 영화 부문, 유명 감독 작품 라인업 강화, 대형 뮤지컬 개막 등 통한 수익성 강화 예정 음악 부문은 연간 매출 2,819억원, 4분기 매출 985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1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일본에서 첫 싱글 앨범을 낸 <INI>(11월)와 미니 앨범을 발매한 <JO1>(12월) 등이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자체 아티스트인 <엔하이픈> <조유리> 등과 OST 라이브러리 <갯마을 차차차>,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을 통한 음반·음원이 매출을 견인했다. 2022년에는 글로벌 기획 제작 확대를 통한 글로벌 팬덤 타깃 아티스트 육성을 강화하고 <Kep1er>, <엔하이픈> 등 자체 아티스트의 신규 음원 음반도 확대하면서 신규 아티스트 발굴· 육성에 글로벌 프로젝트를 통한 아티스트 강화 전략을 더할 계획이다. 영화 부문은 연간 매출 1,174억원, 영업손실 282억원을 기록했다. 라이브러리 수출과 미국·터키 등 해외 프로젝트 통한 매출이 증가했음에도 미국에서 개봉한 <Hide & Seek> 등의 극장 매출이 부진했다. 국내에서는 <연애 빠진 로맨스>, <해피 뉴 이어> 등의 극장 개봉이 있었으나 위축된 국내외 극장·공연 시장 여파가 지속돼 영업손실을 냈다. 올해는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 등 주요 작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공연 사업에서도 하반기 <킹키부츠>, <물랑루즈>, <브로드웨이 42번가> 등 대형 뮤지컬 개막을 통해 매출 및 수익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CJ ENM은 올해 ▲압도적인 콘텐츠와 상품 경쟁력 확보 ▲멀티스튜디오 및 글로벌 사업 확장 ▲주주 친화 경영 및 ESG 경영 강화 등을 통해 2022년 연간 매출 4조 3,000억원, 영업이익 2,700억원을 목표로 할 예정이다. 특히 2022년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 확보를 위한 콘텐츠 제작을 강화해 티빙에서는 400만 이상의 유료 가입자 확보를 계획하고 있다. CJ ENM 관계자는 “올해는 콘텐츠 경쟁력 강화로 채널 시청 점유율 및 티빙 유료 가입자 증가 등 시장 점유율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