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분기 매출 첫 4조원 돌파

CJ제일제당은 8일 실적발표를 통해 2021년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한 6조 8,541억 원, 영업이익은 7.7% 늘어난 4,332억 원(대한통운 포함 연결기준)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 분기 매출 첫 4조원 돌파 보도자료에 CJ제일제당 CI가 삽입되어 있다.
CJ제일제당은 실적발표를 통해 2021년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한 6조 8,541억 원, 영업이익은 7.7% 늘어난 4,332억 원(대한통운 포함 연결기준)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실적 제외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7% 성장한 4조 2,243억 원, 영업이익은 3.3% 늘어난 3,222억 원을 기록했다. 분기 매출 4조 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으로, 양대 축인 식품과 바이오 사업 글로벌 실적 호조가 성장을 견인했다.

식품사업부문은 2조 5,790억 원(전년비 +7.9%)의 매출과 1,860억 원의 영업이익(전년비 +5.8%)을 달성했다.  국내는 비비고∙햇반∙고메 브랜드를 앞세운 가정간편식(HMR)이 압도적 시장지위를 유지했고, 미국, 일본, 중국 등 해외에서는 만두∙미초를 비롯한 K-푸드 전략 제품의 판매확대가 매출 성장세로 이어졌다. 미국 슈완스를 포함한 해외 매출은 전년 대비 10.3% 성장한 1조 1,254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원가 부담이 급증했음에도 불구하고 비용 효율화∙고수익 채널/제품 집중 등의 노력을 통해 양호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를 먼저 읽고 성장 경로를 다각화한 전략도 주효했다. 가공식품의 온라인 및 편의점 매출이 각각 33%, 15% 늘었고, 온라인∙B2B∙편의점 경로 매출이 전체 가공식품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0%를 넘었다.

글로벌 그린바이오 시장을 선도하며 화이트∙레드바이오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바이오사업부문은 전년대비35.4% 늘어난 1조 442억 원의 매출과 60.9% 증가한 1,274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바이오사업부문 분기 매출이 1조 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 각지에 퍼져있는 생산거점에서 다양한 품목을 공급할 수 있는 ‘호환 생산’ 능력을 토대로 외부 환경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면서 글로벌 시장 지배력을 확보한 것이 주효했다. 특히, 차별화된 기술마케팅을 기반으로 사료/축산 시장 ‘低조단백 트렌드’를 주도했고, 알지닌, 테이스트엔리치 등의 고부가가치 스페셜티 제품을 육성하는 전략도 성과로 이어졌다.

※조단백(Crude Protein): 곡물에 포함된 순단백질, 질소화합물, 아미노산, 아미드가 혼합된 물질을 통칭(곡물 섭취시 소화·흡수 안된 성분이 배출되어 환경오염 유발)

CJ Feed&Care(사료 및 축산)는 6,011억 원(전년비 +2.2%)의 매출을 올렸고, 영업이익은 88억 원(전년비 -84.5%)을 기록했다. 곡물가 상승 등으로 원가 부담이 커졌고, 베트남 지역 돈가가 하락했지만 가축 질병에 대응하는 첨단 방역 역량(Biosecurity)과 고부가가치 사료 성장 전략 등을 통해 수익성 하락을 최소화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곡물가∙운임비용 상승을 비롯한 전방위적 위기 상황속에서도 과감한 체질개선을 통해 내실있는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지속적인 신성장동력 발굴과 혁신제품 개발, 전략적 R&D 투자 등으로 미래를 준비하고, 성장을 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