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드래곤 ‘더 샌드박스’와 MOU 체결
프리미엄 IP 활용해 가상세계에 K드라마 공간 구축한다

(좌) 스튜디오드래곤 김영규 대표, 김제현 대표, 더 샌드박스 본문 이미지
(좌) 스튜디오드래곤 김영규 대표, 김제현 대표, 더 샌드박스 Sébastien Borget, COO & Co-Founder

프리미엄 스토리텔러 그룹 스튜디오드래곤(대표이사 김영규, 김제현)이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더 샌드박스(The SandBox)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더 샌드박스는 유저가 만들고, 소유하고, 플레이하는 가상 현실의 세계로 누구나 쉽게 게임을 만들고, 가상 자산을 소유하고 유저들과 소통, 거래하며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더 샌드박스 내 가상 부동산인 ‘랜드(LAND)’에 스튜디오드래곤 IP를 기반으로 한 K드라마 놀이공간이 생겨 게임, 전시, 제작발표회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뿐만 아니라 스튜디오드래곤은 글로벌 인기 드라마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캐릭터, 의상, 소품 등 아바타 액세서리와 게임 아이템 등을 제작 발행한다.

더 샌드박스가 세계적인 IP 홀더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기획, 진행하고 있는 사업자인만큼 스튜디오드래곤 랜드(LAND) 내 다양한 브랜드와의 협업 사례 또한 기대해도 좋다. 메타버스 공간 안에서 다양한 IP들의 콜라보레이션이 전세계 K콘텐츠 팬들에게 또 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스튜디오드래곤 콘텐츠IP 사업국 유봉열 국장은 “K콘텐츠 전문관인 K-Verse를 구축하는 등 한류 영향력에 관심이 많은 더 샌드박스와의 협력이 무척 기대된다”며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한 K드라마를 사랑하는 전 세계 시청자들과 함께 더 적극적이고 자유롭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 샌드박스 코리아 한국사업총괄 이승희 이사는 “참신한 스토리텔링으로 전 세계에 K드라마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스튜디오드래곤과 협력할 수 있게 되어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 더 샌드박스 K콘텐츠 팬들이 새로운 경험을 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최근 패션, 게임, 콘서트, 전시, 캐릭터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자들이 디지털 시대에 발 맞추고 IP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메타버스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지난해부터 ‘빈센조’, ‘마인’, ‘호텔 델루나’를 활용한 NFT 상품 발행과 제페토에 ‘호텔 델루나’ 아이템을 출시하는 등 디지털 IP 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해오고 있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