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한류의 여왕 된 <눈물의 여왕>, 일본서 ‘5차 한류’ 견인 중
2024.04.26

02

[CGV아트하우스] 공포는 언제나 가까운 곳에
2024.05.03

03

6세 아이 가족의 ‘키즈 프렌들리’ 빕스 은평롯데점 방문기
2024.04.25

04

설렘부터 카타르시스까지! 5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09

05

뷰티 리테일의 혁신, CJ올리브영 홍대타운점을 가다
2024.04.30
밥 먹을 때 없어선 안될 것은? 주방 필수템, 햇반이다. 그런데 전자레인지에 쓱 돌린 햇반을 열어 보니, 수상한 구멍들이 발견된다고? 걱정마시라. 누가 먹던 것도 불량품도 아니다. 오히려 햇반이 맛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햇반 밥맛의 비결에는 구멍 송송 뚫릴 수밖에 없는 과학적인 원리가 숨겨져 있단 말씀. 무슨 소린지 궁금하다면 계속 읽어 보시길. 즉석밥 속 구멍에 숨겨진 맛의 과학 맛있는 밥을 가장 빨리 먹고 싶을 땐, 무조건 햇반이다. 밥을 해 먹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갓 지은 밥을 손쉽게 먹으려면 햇반이 제격. 누구나 전자레인지를 이용하면 따끈따끈하고 맛있는 밥을 쉽게 만들 수 있다. 그런데 이상한 점을 발견했는지? 따뜻하게 데운 햇반의 덮개를 열면 구멍이 송송 뚫려 있다. 혹시 못 봤다면, 지금 바로 햇반을 하나 데워 보시길. 모든 햇반에는 밥알 틈새에 구멍이 뚫려 있다. 물론, 양을 줄이려는 수작은 아니다. 여기엔 밥맛의 비결이 숨겨져 있다. 햇반을 만들 땐 용기에 쌀을 넣고 물을 넣기 전에 다짐판으로 꾹꾹 눌러 준다. 이 때문에 햇반의 밥 표면에 구멍이 생긴다. 다짐판으로 눌러 줘야 열전도가 잘 되기 때문에, 이 과정은 필수! 쌀과 쌀 사이의 공간을 통해 열이 골고루 전달되도록 하는 거다. 그래야 밥맛을 결정하는 호화 속도를 높일 수 있다. 밥 짓는 온도가 중요한 이유 그렇다면, 왜 호화 속도를 높일까? 쌀을 구성하고 있는 전분이 열과 수분을 만나 점점 익어가면서 쌀이 밥으로 되는데, 이 과정을 ‘호화’라고 한다. 온도가 올라갈수록 쌀 전분 사이사이에 수분이 들어가면서 찰기 있고 맛있는 밥이 완성된다. 더 쉽게 예를 들어 보겠다. 일반 냄비밥보다 압력 밥솥으로 지은 밥이 더 맛있다. 보통 일반 냄비로 밥을 할 땐 온도가 99도 정도로 오른다. 압력 밥솥은 더 높은, 117도 정도. 그렇다면 햇반은 어떨까? 햇반을 만들 땐 무려 140도가 넘는 온도에서 호화가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가장 맛있는 밥이 된다. 끓는 물로 데운 햇반보다 전자레인지로 데운 햇반이 더 맛있는 것도 같은 이유 때문이다. 밥 짓는 온도의 비밀은 또 있다. 밥솥으로 한 밥보다 돌솥밥이 더 맛있는 이유를 보면 알 수 있다. 한 번에 많은 양의 밥을 하면 열 전달이 골고루 안 된다. 반면, 1인분씩 나눠져 있는 돌솥밥이나 햇반은 열이 고르게 전달되기 때문에 더 맛있다. 햇반은 높은 온도에서 딱 한 공기씩 다짐판으로 누르기 때문에 최고의 호화 조건을 갖춘 것이다. 가장 맛있을 수밖에! 즉석밥이 집밥보다 맛있는 비결 밥 짓는 온도뿐 아니라 밥맛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남았다. 쌀을 언제 도정했느냐에 따라 밥맛이 달라진다. 도정이란 쌀의 겉껍질인 겨층을 벗겨 내 먹을 수 있도록 가공하는 것을 말한다. 우리가 쌀이라고 말하는 일반적인 쌀은 이미 도정된 상태다. 갓 도정한 쌀은 수분이 많고 신선하기 때문에, 더 맛있는 밥이 된다. 보통 집에서 사용하는 쌀은 도정한 상태의 백미다. 이 상태로 긴 시간 저장하면 쌀에 있는 지방이 산소와 만나 묵은내가 나고 수분이 줄어든다. 마치 갈변된 사과처럼 맛 품질이 떨어지게 되는 거다. 올해 수확한 햅쌀을 사더라도, 우리가 밥을 지을 땐 이미 도정이 끝나고 저장된 백미인 거다. 그런데 햇반은 다르다. 현미 그대로 들여와서 공장에서 당일 도정해 바로 밥을 만든다. 이 정도면 농부가 직접 수확한 쌀로 당일에 밥을 지어도, 더 빠를 거다. 햇반은 맛있는 밥의 조건을 다 갖춘 거다. 다 같은 밥인데 뭔가 맛이 조금씩 달랐던 건, 밥을 짓는 온도와 도정의 차이 때문이었다. 햇반의 맛의 비결을 이젠 알겠는지? 구멍 송송 뚫린 걸 발견해도 당황하지 않아도 된다. ‘이래서 더 맛있단 말이지?’ 하며 맛있게 즐겨 주시길. 우리가 간편하게 먹는 밥엔 이렇게 많은 과학적인 원리가 숨어 있다. 자막 보기스크립트0:003 2 1 땡 전자렌지에 돌리면 쉽게 먹을 수 있는 앱 빠따 뜯어서0:04먹으려고 하면 보이는 이 구멍 등0:07귀국시 누가 보 통과한 00:12[음악]0:15우리가 밥을 먹는 방법은 정말 많지만 같이 헌법을 손쉽게 먹고 싶을 때는0:20하루 햇반0:23누구나 쉽게 점점 한 줄의 용암 0 따끈따끈하고 마시는 법을 만들 수0:27있지0:27그런데 햅번 덮기 를 하면 이렇게 구멍이 송송 뚫려 있는 걸 볼 수 있어0:32혹시 떴다고 그러면 지금부터 잘 바 모든 햅번 에는 이렇게 구멍이 다0:38있는데 그냥 줄이려고 그런거면 아니야0:41책방에 만들 때는 엘은 넣고 물을 넣기 전에 용기 마다 죽 어디로 포탄0:45불러주는데 날과 쌀 사이엔가 될 통해 골고루 열이 전달 되도록 학과 열0:50전달에 중요한 이해 바로 받음 하세 결정하는 후원 소포에 찰 때문에 날과0:55물을 먹고 바보라면 그 방이 다 드러나기 쌀을 개성 하고 있는 전분이1:00결과 싶은 외관만 점점 읽어 많은 걸 후 하라고 하는데 온도가 올라갈수록1:05달 전문 사이사이에 수분이 잘 들어 가면서 살기 있고 마시는 법에 완전1:09되는 과 더 쉽게 예를 들어보면 일반 레이브 것보다 앞면 법 출시가1:14맛있는거 r7 부터 일반 냄비는 99도 전기압력밥솥 117 도 정도인데1:19캡 빵을 만들 때는 무려 140도 가 넘는 온도에서 화가 빠르게 되기1:23때문에 가장 맛있는 밥이 되는 거야 같은 이유로 헵번 에 먹을 때도 그는1:28물로 대응 것보다 전자렌지로 돌인 햅번이 더 맛있지 그리고 또 하나1:32돌솥밥이 맛있는 이유가 먼저 알아 한번에 많은 명의 밥을 하면 열전달에1:36곡으로 안됐는데 1인분씩 나눠져 있는 돌솥밥이 나이 빠는1:40열이 고르게 전달되기 때문에 이렇게 딱 한 공기만 누름 반으로 눌러서1:45최고의 호화 조건으로 만들어내 빤히 가장 맛있는 거지 그리고 밥짓는 온도1:50뿐 아니라 따라 언제 도정 했냐 에 따라 방 맛이 달라지는데 같 교정한1:54썰은 수분이 많고 신선 나기 때문에 터 마시는 법을 만들 수 있어 보통1:58집에서 사용하는 쌀의 도정 한 상태의 생리 인대 백미 상대로 긴 시간2:03저장하면 쌀의 있는 지방이 산소와 만나 군대가 마 보 수분이 줄어들어2:07마치 갈변을 사과처럼 마음 줄이 떨어지게 되는 거야 올해 수확한 햅쌀을2:11사가라 도우미 우리가 밥을 할 때는 도정이 끝나고 시간이 지난 번 미라는2:16마르지 그런데 빠는 현비 그대로 들여와서 공장에서 당해도 성에 밥을2:20한다고 하니 이 정도면 농부가 직접 수확한 쌀로 단위를 밥을 채워도2:24이것보다는 빠르게 못 만들 것2:27어때 다 같은 법인데 농가 맛이 조금씩 달랐던 건 바로 밥을 짓는 온도와2:31암 정에 차이 때문이라는 사실 우리가 먹는 법에도 이렇게 많은 과학적인2:35원리가 스며있다 그 다음에는 더 마스크 재미있는 이야기로 돌아 함께 안녕2:40[음악]2:48score2:50[음악]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