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J CUP in South Carolina, 올해도 최고의 선수들이 모인다. PGA 투어 최정상급 선수들 연이어 출전 확정 발표

더 씨제이 컵 사우스 캘리포니아에 출전하는 로리 매킬로이(왼쪽)과 저스틴 토머스(오른쪽)
[사진-제공 더CJ컵]THE CJ CUP in South Carolina에 출전하는 로리 매킬로이(왼쪽)과 저스틴 토머스(오른쪽)

PGA 투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리지랜드의 콩가리 골프 클럽에서 열리는 THE CJ CUP in South Carolina (이하 더 CJ컵)에 출전하는 선수들을 공개했다. 지난 9월 20일 발표한 디펜딩 챔피언 로리 매킬로이 이외에 12명의 선수 명단이 발표되었다.

지난 9월 출전을 확정 지은 디펜딩 챔피언 로리 매킬로이에 이어 대회 2회 우승자 저스틴 토머스, 세계 1위이자 마스터스 우승자 스코티 셰플러도 출전 확정

우선 더 CJ컵 초대 챔피언이자 2019년 대회 우승자인 저스틴 토머스가 출전 확정했다. 올해 대회출전으로 저스틴 토머스는 1회 대회부터 한 대회도 빠짐없이 출전하게 되었다. 지난 시즌 저스틴 토머스는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뒀고, 페덱스컵은 5위로 마무리했다. 그리고 지난 시즌 4승과 마스터스 우승을 거두며 세계 1위에 올라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낸 스코티 셰플러도 출전한다. 로리 매킬로이와 저스틴 토머스, 스코티 셰플러는 올 시즌 첫 대회로 더 CJ컵을 선택했다. 지난 시즌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 경쟁을 펼친 로리 매킬로이와 스코티 셰플러의 재대결에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2022 U.S 오픈 우승자 매슈 피츠패트릭, 전 세계 1위 욘 람, PGA 투어 통산 13승 조던 스피스, 메이저 2승 콜린 모리카와, 올 시즌 개막전 우승자 맥스 호마 등 PGA 투어 최고 선수들도 출전 신청 마쳐

이어서 2022년 U.S 오픈 우승자 매슈 피츠패트릭, 전 세계 1위이자 2021년 U.S 오픈 챔피언 욘 람, PGA 투어 통산 13승 조던 스피스도 올 시즌을 더 CJ컵에서 시작한다. 영국 출신의 매슈 피츠패트릭은 지난 6월 U.S 오픈에서 스코티 셰플러를 한 타 차이로 따돌리며, 9년 전 본인이 U.S 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던 더 컨트리 클럽에서 다시 한번 우승해 화제가 되었다. 올해 3월 스코티 셰플러에게 세계 1위 자리를 내주기 전까지 약 8개월간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던 욘 람은 유러피언 투어 경기를 마치고 더 CJ컵에 출전하기 위해 다시 미국을 찾는다. 그리고 지난 2019년부터 더 CJ에 참가하고 있는 PGA 통산 13승, 메이저 3승의 조던 스피스도 2022-23 시즌을 더 CJ컵으로 시작한다.

그리고, PGA 통산 다섯 번의 우승 중 3승을 메이저 대회와 WGC 대회에서 수확해 큰 대회에 강한 모습을 보여준 콜린 모리카와와 2022-23 시즌 개막전인 포티넷 챔피언십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며 우승한 맥스 호마, 2021년 마스터스 우승자 마쓰야마 히데키도 대회에 출전한다. 콜린 모리카와는 지난 대회에서 로리 매킬로이를 끈질기게 추격했으나, 아쉽게 한 타 차이로 준우승에 머물렀던 아쉬움을 설욕한다는 각오다. 지난 9월에 열린 프레지던츠 컵에서 맹활약하며 미국 팀의 승리를 이끌었던 맥스 호마는 시즌을 우승으로 시작해 최고의 컨디션을 보여주며 더CJ컵에서의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마쓰야마 히데키는 모국에서 열리는 조조 챔피언십에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 후 다시 미국으로 건너와 더 CJ컵에 출전할 예정이다. 그리고 지난 5번의 대회에 모두 참가했던 호주의 제이슨 데이와 올 시즌 부활을 노리는 리키 파울러, 2018년 준우승과 2019년 공동 3위를 기록한 개리 우드랜드도 초청 선수로 대회에 출전한다.

코리안 브라더스 이경훈, 김시우, 임성재, 김주형도 출전 준비 완료, THE CJ CUP 한국인 최고 성적 목표로 준비 중

또한, PGA 투어 진출 4개월 만에 2승을 거둔 김주형과 페덱스컵 2위 임성재, 프레지던츠 컵에서 저스틴 토머스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둔 김시우, 지난 시즌 한국 선수 최초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이경훈도 더 CJ컵 출전 준비를 마쳤다. 네 명의 선수는 모두 금주 일본에서 열리는 조조 챔피언십에 출전하고, 곧바로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로 건너와 대회 준비를 한다. 네 선수 모두 후원사 주최의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중 TEAM CJ의 막내 김주형은 현재 PGA 투어에서 가장 주목 받는 선수 중 한 명이 되었다. 지난 7월 PGA 투어의 특별 임시회원의 자격을 얻은 후 3번째 대회 만에 첫 우승을 거두더니, 이후 정식 회원이 되고 플레이 오프 2경기를 치르고, 새로운 시즌의 첫 대회인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에서 패트릭 캔틀레이의 추격을 따돌리고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김주형의 2승은 타이거 우즈가 통산 2승을 거둔 나이보다 약 6개월 빠른 기록이다. 그리고 프레지던츠컵에서 팀의 막내 김주형이 보여준 에너지는 미국 팬들의 기억에 인상 깊게 남았다.

그리고 지난 시즌 페덱스컵에서 공동 2위를 기록, 한국 선수 최고 기록을 세운 임성재는 금주 조조 챔피언십의 파워 랭킹에서 1위로 평가될 만큼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이렇듯 TEAM CJ의 한국 선수들의 분위기가 좋아, 더 CJ컵에서 역대 한국인 최고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