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J CUP, 2021년에는 해슬리 나인브릿지에서 열린다!

2021년에는 THE CJ CUP(이하 더 CJ컵)이 경기도 여주시에 위치한 해슬리 나인브릿지로 옮겨 전 세계 팬들을 맞이한다.

2021년에는 해슬리 나인브릿지로 대회장 변경

해슬리 나인브릿지 1번 홀을 공중에서 내려다 본 모습. 산과 나무, 그 사이로 흐르는 물과 중간 중간 작은 폭포가 보인다.
해슬리 나인브릿지 1번 홀

CJ그룹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의 섀도우 크릭에서 열리고 있는 THE CJ CUP 마지막 라운드 중 내년 한국으로의 복귀와 대회장 변경에 대해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2017년부터 3년간 제주에 위치한 클럽나인브릿지에서 개최되며, PGA투어에 성공적으로 자리잡은 더 CJ컵은 이제 수도권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문화 플랫폼으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될 예정이다.

유관중 정책일 경우 지리적 이점을 살려 예년 대비 갤러리 수 증가 예상

해슬리 나인브릿지 5번 홀의 모습. 강가 뒷편으로 넓게 펼쳐진 필드와 그 뒤로 푸른 나무가 우거진 숲이 있다.
해슬리 나인브릿지 5번 홀

내년에 해슬리 나인브릿지에서 더 CJ컵이 열리면서 유관중 정책일 경우 예년 대비 더 많은 갤러리들이 직접 대회장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서 차로 1시간이라는 지리적 이점을 살려 갤러리 수 증가는 물론, 국내 유수 기업들의 적극적인 마케팅 홍보 활동과 대내외 이벤트 등을 통해 유무형 경제적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지난 3년간 전 세계 골프팬들과 선수들에게 청정 자연과 문화의 섬 제주를 알리고 한국 골프의 우수성을 보여준 만큼 이제는 국가 브랜드를 제고하고 골프 관련 산업의 동반 성장에 기여하고자 하는 대회의 개최 의의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리고 대회 위상을 떨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해슬리 나인브릿지 18번 홀을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 구불구불한 곡선으로 이뤄진 필드 사이사이 나무들이 경계를 만들고 있다.
해슬리 나인브릿지 18번 홀

CJ그룹 관계자는 “2017년부터 3년간 제주도에서 열린 더 CJ컵은 4만명이 넘는 갤러리들이 대회장을 찾아 흥행에 성공했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 했다는 긍정적인 결과를 낳았다. 내년에는 수도권에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리고 더 높은 대회 위상을 떨칠 수 있도록 최선의 준비를 다 하겠다” 라고 말했다.

한편, 해슬리 나인브릿지는 지난 2013년 전세계 명문 골프클럽을 상징하는 ‘Top 100 Platinum Clubs of the World’에 국내 최초로 선정되며 전 세계 골프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최고의 시설과 서비스, 차별화된 클럽 문화 구현을 통해 2013년 최초 선정 이래 2015년 31위, 2017년 26위, 2019년에는 23위로 꾸준히 순위를 높이며 세계적인 명문 골프클럽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