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4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콘텐츠 전쟁의 시대. OTT 산업의 발달과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극장을 향하는 발길이 뜸해지며 영화 산업은 잠시 주춤했다. 그러나 2022년, 영화관의 반격이 시작됐다. ‘헤어질 결심’ ‘외계인’ ‘브로커’ ‘한산’ ‘올빼미’ 등 수작들이 줄줄이 개봉하며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지난 12월 21일엔 영화 ‘영웅’이 개봉해 관객들의 발걸음을 영화관으로 이끌고 있다. 2023년 영화 산업은 팬데믹 이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한국 영화의 현재와 미래, 대한민국 영화 산업 전망과 전문가 추천 영화까지 ‘빈스큐레이팅’에서 만나본다. 자막 보기0:00한국 영화 참 힘들었는데 어땠는지0:02생각보다 많이 바빴습니다 왜냐면0:04전문가분들이 약간 올해 선정한 0:07한국0:07영화겨우 4번밖에 안 봤거든요 팬데믹으로 개봉이 밀린 작품들도 많았거든요.0:12작품들이 2023년도에는 좀 빛을0:14바랬으면 좋겠다0:18오늘은 제가요 영화계0:21여배우처럼0:22하고 나왔습니다 어떤가요0:26지난번에 영화관이 새로운 공간으로0:28변신하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0:30저도 영어관 가는 거 진짜0:31좋아하거든요 자주 가요 근데 코로나0:34때문에 영화관 수가 좀 줄어들고0:36했지만 있는 영화관에 이제 좀 투자0:39많이 하는 거 같아요 대단하죠 이제0:42음향이라든지0:43영상도 그렇고 다른0:45식으로 운영하는 방식들만은 이제 조금0:48업그레이드 되고 좀 새로운 영화관 좀0:50기대해도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0:52들어요 그렇지만 여전히 팬데믹 이전에0:54관객의 수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0:56올해 한국 영화 참 힘들었는데0:58어땠는지 그리고 앞으로는 어떨지1:00오늘은요1:01여배우 못지않은 미모의 전문가를1:03보시고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1:05오세요1:06안녕하세요1:07영화 평론계획1:11여배우시잖아요네 영어1:14통로가 강유정이고요네 강남대학교에서1:16학생들을 가르치고 있기도 하고 미디어1:18비평을 통해서 또 여러분을 만나고1:20있기도 합니다1:22팬데믹 때 영화계가 참 많이1:24힘들었잖아요 영화 평론 하시는 분들은1:26어떻습니까 생각보다 많이 바빴습니다1:28왜냐하면 거의 팬데믹 시작과 함께1:32기생충이 아카데미에서 상을 받았구요1:34마스크 쓰고 사람들이 못 다니기1:37시작할 때쯤 일어났던 너무 큰1:39경사였고 많은 분들은 영화관을 못1:42갔지만 영화관을 못 갔다라는 느낌보다1:45한국에 뭔가 좋은 일이 많았다라는이1:48이미지를 많이 기억을 하셨고1:50정말 좀 많이 바뀌었다라는 오히려1:52실감하는1:57저도 이제 1편이 제가 태어난 해2:01개봉했거든요2:0285년에 개봉했는데 독일에서도 하도2:04인기 많고 저도 어릴 때 봐가지고2:06정말 전문가분들이 약간 오래 선조한2:09약간 한국 영화2:10어떤2:12인생 최고의 영화가 뭐냐라고 사람들이2:13많이 물어봤을 때2:15피치코게 현기증을 늘 얘기했었어요2:18그런데 올해 바뀌었어요2:20박찬욱 감독의2:22헤어질 결심으로2:23바꿨다라고 선언도 했고2:26단순히 올해의 한국에 좋은 영화가2:28아니라 영화로써도 정말 좋은2:30작품이다라는 생각을 다시 하게끔 만든2:33탕볶도 많았죠2:34헤어질 결심은2:35칸 영화에 대해서 감독성도 수상했고2:37청룡영화제에서 몇가나2:396관왕을 차지했습니다 그리고 뭔가2:40보고 나서2:41머릿속에 저게 무슨 의미일까 맴돌고2:44여운이 가시지 않는 느낌이었는데요2:46지금까지 저는 겨우2:484번밖에 안 봤거든요2:52굉장히 충성도 높은 관객들이2:54책으로 출판된2:55각본집을 따로 이렇게 예약해서 사고2:59그거를 밑줄 긋고 보고3:01분석할 정도로 또 그런 적극적 반응을3:04보여주고 있기 위해서 우리나라3:06관객들은 무서워요 다른 영화들도 있죠3:08소위 말하는 비포 영화들이 다 개봉을3:10하긴 했어요3:11그런데 그 중에서 제가 좀 한참3:13기대했던 작품이 뭐였냐면 이만민3:15감독의 한상 이런 상상이었는데 그3:17전에 만들었던 2014년도에 명3:20작품의 숫자를 아직 못 깨고 있거든요3:23게다가이3:24요번 영화에 쓴 가장 큰 특징은3:27명량은 이순신의 그 나이대에 최민식3:29배우를 캐스팅했고3:31판사는 그 나이 때3:33박해3:34그리고 그 다음에 노량은 그 연령대3:37김윤석 씨가 되어 있거든요3:40그러니까 영화가 한편 찍어서 잘 돼서3:432 3편을 기획한게 아니라3:45애당초이 영화는3:47기획을 만들어서 이렇게 한국형3:49프랜차이즈 역사와 결합해서 만들어3:51가는 좀 새로운 시도를 보여주고3:53있어서 두 번째가 허리이기도 하고3:55가장 중심이기도 해서 어떻게 될까 좀3:59기대하고 좀 한번 예상도 해보고4:01싶었던 작품이에요4:03외계인 같은 경우도 브로커는 당연히4:05고려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이렇게 많은4:07영화들이 대거 개봉해서 더 잘 돼서4:10분위기가 더 좋아질 것으로 기대했지만4:12상업적인 성적표의 기준이라고 할 수4:14있을4:16손익분기점을 못 넘긴 영화들도 코로나4:19때문에4:19짧은5:12[음악]5:20하나가 제가 제목만 좀 말씀드리면5:22645라는 영화도 좀 잘 됐고요 공조5:242 인터내셔널5:27공통점이 뭐냐면 다 코미디5:30기반이라는5:32영화를 보고 싶은 거 같아요 재밌는5:34거5:35드라마나 ott 시리즈 물들은 좀5:38어두운 소재들이 많은데 영화관에서5:40만큼은 많은 분들이 오히려5:43즐겁고5:44현실을 약간5:45잊을 수 있는5:46웃으면서 볼 수 있는 영화들을5:47원했던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기도5:49합니다 코로나 지나면서 영화가 우리5:52여가 시간에 차지하는 그 중요도 이거5:54자체로 낮아진 느낌은 있어요5:56과거에도 영화관에서 천만을 넘어서5:59혹은6:00손익분기점을 넘겨 가지고6:02그렇게 상업적인 이익을 챙길 수도6:04있었지만 2차 판권 시장이라고 해서6:07VOD 시장이라던가 이렇게 넘어가는6:09경우가 많았는데 지금도 가량 자산6:12어버 같은 이준익 감독의 작품은6:14티빙에서 오히려 오히려 더 수익을내는6:20단순히 이제는 영화관에 가는 즐거운6:23체험만으로 관객을 유혹하기 쉽지가6:25않기 때문에 좀 더 많은 고민이6:27필요하고 tt 채널 내에서도 경쟁이6:29심해졌거든요6:30여러 개 생기고 과거에 다른6:32영화하고만 경쟁하면 되다가 수많은6:34컨텐츠랑 경쟁을 하고 있는 셈이겠죠6:36영화 보고 나면은 한국 사람 꼭6:38포기를 남겨서 이게 재미있는지6:40없는지를 미리6:41먼저 본사에 판별해 주는 거예요 그게6:43올해 영화계 흥행에 영향을 미쳤는데요6:46올해 어떤 사건이 있었는 바이럴 역6:49바이럴 이런 사고도 좀 있었고6:51한편으로는6:53관객들이 생각보다 좀 냉정하게6:55관람평을 올려서6:57다른 분들도 전문가나 비평과6:59평가보다도7:01언 사람들 평가를 너무 의존을 많이7:03하기도 합니다7:04긍정적 효과 중 하나는 점점 또 감독7:07분들이 어떤 생각들을 갖게 되냐면7:09과거에는 극장에만 걸린다라고7:11생각했는데 지금은 꼭 그렇지 않고7:13이준익 감독도 올해 욘더라고 sf를7:17ott에서 찍었거든요 이런 것들처럼7:19두 개를 잘 활용을 하면서 영화를7:22만들겠다 생각하시는 거 같고 오히려7:25지금은 ott를 비롯한 많은7:27채널들에서 굉장히 경쟁을 하고 있기7:29때문에 이런 부분에서 다양화 제작자7:32분들이나7:33감독 배우들 역시도 조금 더 낮은7:36문턱을 넘어설 수 있는 상업7:38영화로써만 제작될 수 있었던게 너무7:40많은 플랫폼으로 제작될 수 있다는 거7:42그것도 중요한 것 같아요 한국 드라마7:45갖고는 좀 단점 중 하나가 뭐였냐면7:47쪽 때문이란 말이 있었어요7:49그런데 최근에는 개벌집 막내아들 이런7:52드라마 같은 경우도 웹소설이7:54원작이거든7:55그러니까 이미 대부분이 있는 겁니다8:00영어 영웅이 12월 21일에 개봉을8:04했잖아요8:15감상 포인트를 짚어주세요 대형 뮤지컬8:18영화로서는 거의 한국에서 최초 시도를8:22뮤지컬을 한다고 약간 이런 느낌을8:24안중근은 이미 많은 분들이 뮤지컬8:26오리지널로 많이 보신 분들이 있기도8:28하고 이렇게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8:30레미제라블 뮤지컬을 레미제로 만든8:32것처럼이 이야기들이 또 유재균 감독이8:35만들지 않습니까8:36국제시장이라는 영화를 통해서8:41몸에 익힌8:42천만 dna가 있는 감독이거든요8:44낯선 형식이 지금껏 그래도 성공을8:47거둔8:48한국의 역사와 결합에서8:49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저도 사실8:51굉장히 기대되는 측면 중 하나예요8:53제가 이왕도 빈티 트레이팅8:54나오셨으니까 전문가한테 묻고 싶어요8:56영화계에 있어서8:57cj란 cj가8:59한국 영화의 가장 기여한 부분은9:01감독과 배우들을 믿고 지지해서 오랜9:04시간 동안 봐 왔기 때문에9:06봉준호 감독 그리고 박찬호9:09신뢰하고 지금은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9:11명예로운 감독과 많은 배우들 어쩌면9:14약간의 그런 묵묵한9:17기다림과 거기에 대한 약간의9:19묻지마 투자 가능해이 감독과이9:21배우라면 믿어라는 이런 신뢰감 자체가9:24영화가 결실로9:26얻어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9:27듭니다 팬들이 3년 동안9:29찍어놓고 개봉이 물린 작품들이9:30많았잖아요 그 작품들이9:322023년도에는 좀 빛을 발했으면9:34좋겠다라는 생각이 들고 특히9:36구독 좋아요 댓글 알람 설정으로 우리9:38한국 영화 많이 사랑해 주세요9:40고맙습니다한국어 (자동 생성됨)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