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티빙, JTBC 이어 네이버까지 합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연동 통해 가입자 확대 가속도 붙인다

OTT 티빙, JTBC 이어 네이버까지 합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연동 통해 가입자 확대 가속도 붙인다 보도자료에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으로 티빙에서 스트리밍'이란 제목아래 드마라 '빈센조', '시지프스', 예능 '어쩌다 사장'의 포스터가 삽입되어 있다.

오늘부터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가입자들에게 ‘티빙 방송 무제한 이용권’ 옵션 제공

CJ ENM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TVING)이 국내 대표 인터넷기업 네이버와 손잡고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결합상품을 출시했다. 지난 해 10월 CJ ENM과 네이버가 포괄적 협력을 위한 지분 맞교환에 합의하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양사가 선보이는 첫 협업 사례다.

이번 협업을 통해 오늘(4일)부터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회원들은 티빙 방송 VOD를 기존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먼저,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가입자 혜택에 ‘티빙 방송 무제한 이용권’이 추가된다. ‘티빙 방송 무제한 이용권’을 선택한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회원들은 별도의 추가비용 없이 드라마 <빈센조>, 예능 <윤스테이>, 콘서트 <KCON:TACT 3> 등 약 70,000여개의 tvN, JTBC, OCN 등 최신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게 된다. 티빙의 오리지널 예능 <여고추리반>, 드라마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 등 ‘티빙 오리지널’ 방송 콘텐츠는 서비스 출범 기념으로 6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시청 가능하며 티빙이 서비스 중인 1만여 편의 영화 콘텐츠는 서비스에 포함되지 않았다.

‘티빙 오리지널’ 및 1만여 편의 영화 콘텐츠까지 시청 가능한 업그레이드 상품도 제공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가입자들에게는 티빙의 모든 콘텐츠를 초고화질로 즐길 수 있는 업그레이드 상품도 옵션으로 제공된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4,900원)에서 티빙 베이직 이용권은 3천원, 스탠다드 이용권은 6천원, 프리미엄 이용권은 9천원을 추가 결제하면 <여고추리반> 등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와 티빙에서 제공 중인 영화 등을 모두 고화질로 볼 수 있다

티빙 양지을 대표는 “이번 서비스 연동을 통해 티빙은 가입자 확보에 속도를 붙이고, 네이버는 멤버십 회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는 등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화제가 되고 있는 <여고추리반>을 시작으로 올해 약 20개의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는 등 티빙 회원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티빙은 지난 해 10월 CJ ENM으로부터 분할하여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후 빠른 속도로 오리지널 콘텐츠 확보 및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올해 1월 JTBC스튜디오가 지분 투자를 통해 합류하며 양사간 콘텐츠 제작의 시너지를 예고했고, 네이버 역시 지난 해 10월 CJ ENM과 지분 맞교환을 단행하면서 티빙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올해 1월에는 티빙 첫 오리지널 콘텐츠 <여고추리반>(정종연 PD)이 화제 속에 서비스 되고 있으며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의 김은숙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한 드라마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가 3월 26일 서비스 될 예정이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