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한류의 여왕 된 <눈물의 여왕>, 일본서 ‘5차 한류’ 견인 중
2024.04.26

02

[CGV아트하우스] 공포는 언제나 가까운 곳에
2024.05.03

03

6세 아이 가족의 ‘키즈 프렌들리’ 빕스 은평롯데점 방문기
2024.04.25

04

설렘부터 카타르시스까지! 5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09

05

뷰티 리테일의 혁신, CJ올리브영 홍대타운점을 가다
2024.04.30
CJ ENM이 오는 3월 30일(토), 31일(일) 양일간 홍콩의 아시아월드엑스포에서 ‘KCON HONG KONG 2024(케이콘 홍콩 2024)’ 개최를 확정했다. (이미지 제공: CJ ENM) 오는 3월 30일(토), 31일(일) 홍콩 아시아월드엑스포에서 ‘KCON HONG KONG 2024’ 개최 확정 CJ ENM이 오는 3월 30일(토)과 31일(일), 홍콩의 아시아월드엑스포(AsiaWorld-Expo)에서 K-POP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대 규모의 K-컬처 페스티벌 ‘KCON HONG KONG 2024(케이콘 홍콩 2024)’ 개최를 확정짓고 올해 청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2년간 총 9개국, 약 165만 오프라인 관객과 접점 이어온 KCON 한류 확산에 선구적인 역할을 해온 KCON은 K-POP 쇼에 한국형 라이프스타일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컨벤션을 융합한 페스티벌로 지난 2012년 미국 개최를 시작으로 일본,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프랑스, 멕시코, 호주, 태국, 사우디아라비아 등 아시아, 중동, 유럽, 중남미를 아우르는 대표적인 K-컬처 랜드마크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에는 3월 ‘KCON THAILAND 2023’을 시작으로 5월 ‘KCON JAPAN 2023’을, 8월 최초 3 SHOW로 규모를 대폭 확대한 ‘KCON LA 2023’, 10월 ‘KCON SAUDI ARABIA 2023’까지 역대 최다 현장 관객을 동원하며 새로운 기록들을 쌓았다. 특히, 엔데믹을 맞아 다양한 연령대의 글로벌 관객들과 소통할 수 있는 참여형 콘텐츠를 강화하고 미디어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외연을 확장했다. 지난 12년간 총 9개국에서 개최된 KCON의 오프라인 누적관객수는 약 165만명에 달한다. 2024년도 KCON은 K-POP 음반 수출액 6위이자 핵심적인 K-POP 공연 시장으로 부상 중인 홍콩에서 초석을 다진다. KCON의 홍콩 개최는 올해가 최초로, 지난 해 동남아 지역에 이어 중화권까지 아시아 관객과의 접점을 늘려 주목된다. 오는 3월 30일(토), 31일(일) 양일간 ‘KCON HONG KONG 2024’이 열리는 아시아월드엑스포(AsiaWorld-Expo)는 홍콩의 대표적인 컨벤션장으로 최대 1만 여명을 수용하는 아레나와 홍콩 내 가장 큰 규모의 공연 및 회의시설을 갖춘 장소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MAMA AWARDS’가 개최되기도 했다. CJ ENM은 ‘KCON HONG KONG 2024’를 통해 홍콩 내 첫 KCON을 선보이는 만큼 K-POP을 중심으로 탄탄하고 다채로운 라인업을 정비할 계획이다. 이어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KCON JAPAN 2024’가 사흘간 일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올해에는 대형 콘서트가 개최되는 베뉴를 새롭게 추가해 K-POP 메가 이벤트화를 선보임으로써 본격적인 K-POP 페스티벌로 비약적인 도약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포부다. 또한 7월 26일부터 28일 ‘KCON LA 2024’에 이어, 올 하반기에는 유럽과 사우디아라비아까지 총 5개 지역을 찾아갈 예정이다. 글로벌에서 활약하고 있는 K-POP 아티스트들의 투어가 확산되고 있는 유럽 시장에 진입하여 KCON 브랜드를 견고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2024년 KCON은 K-POP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를 포함해 멀티 스테이지를 도입함으로써 라인업을 확장하고, K-POP 팬덤 특성에 맞춰 성향별•취향별 큐레이션 콘텐츠를 제공해 만족도를 높이는 등 글로벌 K-POP 팬덤이 집결해 함께 참여하고 즐기는 페스티벌로서의 면모를 강화할 전망이다. K-컬처 전반에서 K-POP의 현재와 미래를 선도하는 콘텐츠 강화 통해 본격적인 K-POP 중심 페스티벌로 진화 CJ ENM 심준범 음악콘텐츠사업본부장은 “KCON은 그동안 K-POP 아티스트들의 글로벌 진출은 물론 중소기업들의 해외진출을 견인하고, K-컬처와 K라이프스타일을 알리고 체험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어 왔다”며, “K-POP 팬들이 집결하고 함께 참여하는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해온 KCON은 올해 K-POP의 현재를 투영하고 새로움(Newness)을 제시하는 K-POP 페스티벌로서 본격적으로 아이덴티티를 정립할 수 있도록 진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