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한류의 여왕 된 <눈물의 여왕>, 일본서 ‘5차 한류’ 견인 중
2024.04.26

02

[CGV아트하우스] 공포는 언제나 가까운 곳에
2024.05.03

03

6세 아이 가족의 ‘키즈 프렌들리’ 빕스 은평롯데점 방문기
2024.04.25

04

설렘부터 카타르시스까지! 5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09

05

뷰티 리테일의 혁신, CJ올리브영 홍대타운점을 가다
2024.04.30
K-푸드 글로벌 확장의 선두에 서 있는 OO. 오늘 소개할 이야기의 주인공에 대해 몇 가지 힌트를 준다면, 우선 1인 가구와 맞벌이가 증가하면서 급속도로 성장한 제품이라는 것. 두 번째는 국민 세 명 중 한 명은 먹어보았다는 것. 그리고 지금까지 누적 판매된 제품을 나열하면 지구를 10바퀴를 돌고도 남는다는 것이다. 이제는 일상생활 필수품이 된 이 제품은 과연 무엇일까? 정답은 바로 CJ제일제당의 햇반이다. 대한민국 대표 즉석밥이자, 상품밥의 대명사가 된 이 햇반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K-밥의 찐 맛을 알리고 있다고 하는데. 과연 세계 시장에서의 국내 즉석밥의 위상은 어느 정도일지 전문가의 이야기와 함께 알아보자. K-푸드의 시작, 즉석밥(Processed Rice) CJ제일제당 Processed Rice GSP 김세원 님 Q. CJ제일제당의 즉석밥은 햇반부터 솥반, 컵반, 쿡반까지 제품 라인업별로 보면 80여 종의 제품들이 생산 및 소비되며 계속 성장하고 있다. 그렇다면 국내 즉석밥 시장에서의 성과는 어떤가? 김세원 님(이하 ‘김’): 햇반을 비롯해 햇반쿡반 주먹밥도 2021년 전년대비 80% 이상 성장하며 대형 제품군으로 자리 잡았다. 김: 한식을 대표하는 음식은 많지만 그중 가장 중심에 있는 것이 밥이라고 생각한다. 밥에 어울리는 요리들을 함께 먹는 것이 한식이고, 그렇기 때문에 K-푸드를 논할 때 밥을 빼놓을 수 없지 않을까? 이에 CJ제일제당은 약 30여 년간 확보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활용하여 국가별 시장과 소비자 니즈에 맞는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세계로 뻗어 나가는 K-밥! Q. 전 세계에서 포장된 쌀 규모는 무려 79조 원이며, 이중 가공식품화된 Processed Ride 시장 규모는 냉동을 포함해 약 5.3조 원으로 보고 있다. 이 시장은 매년 평균 7.3% 성장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해외 시장에서의 CJ제일제당 즉석밥은 어떤 방식으로 소비되고 있는지 궁금하다. 김: 보통 쌀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권에서 주로 소비된다고 생각하지만, 코로나 여파로 전 세계적으로 내식이 증가하면서 전반적으로 쌀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특히, 미국이나 유럽같이 밀을 주식으로 먹는 서구권 국가들에서도 쌀 소비량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아시안 푸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쌀 수요가 점점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실제로 미국의 아시안 푸드 레스토랑 Top2 메뉴가 볶음밥이며, 이미 볶음밥에 대한 선호도와 인지도가 높다. 즉, 미국 시장은 볶음밥을 중심으로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것인데. 이에 맞춰 CJ제일제당은 한국식 냉동볶음밥을 앞세워 미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김: 현재는 미국 소비자 니즈에 맞는 한식 콘셉트를 적용한 신제품 3종 K-BBQ Chicken Rice(치킨볶음밥), Vegetable with Kimchi Fried Rice(김치볶음밥), Shrimp Fried Rice(새우볶음밥)를 출시했다. 치킨 볶음밥에는 한국식 불고기 양념을 넣고, 김치볶음밥은 김치의 맛이 너무 부담스럽지 않게 은은하게 맛을 조절하여 제품을 출시했다. 2021년 미국 냉동볶음밥 매출은 국내 매출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올해는 국내 매출의 1.5배 수준으로 빠르게 성장시켜 시장 점유율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이를 위해 생산라인 역시 점차 늘려 나갈 것이다. CJ제일제당은 미국 외에도 쌀 소비량이 많은 베트남, 중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도 공략하고 있다. 이 중 베트남은 1인당 쌀 소비량이 우리나라보다 3~4배 높은 수준인 235kg로 전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다만, 라이스페이퍼나 쌀국수 등 쌀 가공품 위주의 소비로 즉석밥 시장이 형성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CJ제일제당이 출시한 즉석밥에 큰 호기심을 느끼고 있다. Q. 기후 특성상 베트남은 쌀 재배량이 많고, 다른 국가와의 교역량도 높은 편이라 CJ제일제당의 거점기지로 안성맞춤이었던 것 같다. 김: 발전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쌀 가격이 낮은 편이라 맨밥만으로는 부가가치 창출이 어려워 한 끼로 먹을 수 있는 조미밥 제품 4종을 출시했고, 컵반과 같은 레디밀 제품들도 준비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의 향후 목표는? Q. 해외 현지에서 비비고의 인지도가 상승하며 세계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데, 글로벌 K-밥의 입지를 굳히기 위한 앞으로의 전략이 궁금하다. 김: 쌀 문화에 익숙한 시장이라면 가능성을 열어 두고 앞서 소개한 미국과 베트남 외에도 일본, 중국에서도 동일하게 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의 목표는 현지의 적합한 쌀 가공품을 통해 누구에게나 맛있는 Meal Complement를 제공하자는 것이다. 이것이 Processed Rice GSP,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다. 자막 보기스크립트0:00Here is a little hint of what we are going to talk about today.0:03This is the fastest growing product with increase in single-person and dual income households in Korea.0:071 out of 3 Korean people have eaten this before.0:09If you place all the units that had been sold in a single line, it will go round the Earth more than 10 times.0:14What is this item that has become essential in our daily lives?0:18The answer is Hetbahn.0:20Hetbahn is the number one selling RTS rice in Korea,0:23and it has become a household name.0:26Some mistake it as Hetbap.0:29Point is, Hetbahn is showing the world what K-rice really tastes like.0:35From Hetbahn to frozen rice and handheld rice balls,0:38we are going to talk about CJ’s RTS rice today.0:49CJ has a diverse portfolio of RTS rice.0:53From everyone’s all-time-favorite Hetbahn, to Sotbahn, Cupbahn and Cookbahn, CJ offers many varieties.0:59There are roughly 80 different types of products in the market.1:03And RTS rice market is still growing.1:06It makes me wonder how RTS rice is performing in Korea.1:09Let’s hear from the expert.1:11Hello, I am Kim Se-won1:12GSP Leader of Processed Rice at CJ.1:16Processed rice has become a mega category led by Hetbahn which has become a household name in Korea1:20along with Hetbahn Cookbahn Rice Balls whose sales increased 80% in 2021 year-over-year.1:27There are many different signature K-food, but rice is my No.1 choice.1:32Korean cuisine is all about the combination of rice with a variety of side dishes.1:35So we cannot leave out rice when we discuss K-Food.1:39That is why CJ plans to capitalize on its 30 years of experience and technology1:45to offer RTS rice that meets the needs of each market and its consumers.1:51How about the global market?1:53The global market for packaged rice is estimated at 79 trillion won.1:57Of this figure, processed rice including frozen rice2:00accounts for 5.3 trillion won.2:02And the market is growing by 7.3% every year.2:06Now, don’t you want to know how CJ’s RTS rice is consumed around the world?2:12Many believe rice is mainly consumed in Asia.2:17As more people eat at home in light of the pandemic however rice consumption is increasing around the world outside Asia.2:23Even in the US and Europe, where flour is the main staple,2:27rice consumption has been rising.2:31We believe higher interest in Asian food is driving worldwide growth in rice demand.2:38Demand for rice is increasing around the world,2:41with an ever-growing interest in Asian food.2:44In the US, fried rice is the second best-selling dish in Asian restaurants2:48demonstrating high level of preference and awareness of fried rice.2:51In other words, fried rice is driving growth of Asian food in the US market.2:56And CJ aims to win in the US market with K-style fried rice in line with such trend.3:01CJ launched 3 types of K-fried rice in the US;3:08These products are K-food adapted to US consumers’ needs.3:13For example, bulgogi sauce has been added to Chicken Fried Rice.3:16In Kimchi Fried Rice, kimchi flavor was adjusted3:20so that it is not too overwhelming.3:23In 2021, sales of frozen fried rice in the US was comparable to that of Korea.3:29But this year, we are planning to gradually expand its market share3:33by increasing sales in the US to 150% of Korea’s.3:37To that end, we are going to gradually add new production lines.3:41Perhaps other countries may get jealous if we only go for the US.3:45We also aim to win in Asian countries with much rice consumption such as Vietnam, China and Japan.3:51Out of these countries, CJ has its eyes first set on Vietnam.3:55Vietnam is the largest consumer of rice in the world, with per capita rice consumption of 235kg a year.4:00That is 3 to 4 times higher than what we eat in Korea.4:03That’s a lot, right?4:04But Vietnamese consumers mostly eat processed rice products such as rice paper or rice noodles.4:09The market for RTS rice has not been established yet.4:12Therefore, they are highly interested in CJ’s RTS rice.4:17Vietnam is blessed with the perfect climate for rice production resulting in strong trade volume with other countries.4:23It is the optimal location for CJ’s global expansion of RTS rice.4:26Not to brag, but bibigo is becoming more and more popular in Vietnam.4:31We believe there’s a lot of potential for growth.4:34However as price of rice is low, it is difficult to create value-added just with plain rice.4:40That is why we launched 4 different types of flavored rice as a meal.4:44Other ready meal products like Cupbahn is also in the pipeline.4:47In addition to the US, we are also trying to expand in Japan and China4:52Then what is our goal with RTS rice?4:55Because their cuisine is also rice-based.4:59Our goal is to come up with rice products designed for local needs5:03to provide a tasty “Meal Complement” that anyone can enjoy.5:06This is the path we want to take at Processed Rice GSP.5:11Per capita rice consumption is declining in Korea due to changes in eating habits.5:15Even so, Hetbahn has become a household name that succeeds the uniquely Korean culture of eating rice,5:20also contributing to rice consumption in Korea.5:22CJ is on a journey to expanding its portfolio of RTS rice to include fried rice,5:27handheld rice and even rice bowls such as Cupbahn to introduce various K-flavors to the world with bibigo brand.5:32We look forward to the day when CJ becomes global No.1 RTS rice company. 대한민국 국민 식생활의 변화로 1인당 쌀 소비량이 줄고 있는 가운데, 햇반은 한국 고유의 쌀밥 문화를 계승하며 국산 쌀 소비에도 기여하는 대표 제품으로 완전히 자리 잡았다. 즉석밥의 영역을 확대하여 볶음밥, 성형밥, 컵반과 같은 덮밥까지 다양한 한국의 밥맛을 세계에 전하기 위한 CJ제일제당의 여정은 계속되고 있다. 글로벌 No.1 즉석밥 기업이 되는 그날까지 CJ제일제당의 행보가 기대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