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Feed&Care, 사료·축산 ‘기술 심포지엄’ 개최

CJ제일제당의 사료∙축산 자회사인 CJ Feed&Care가 ‘친환경 및 디지털 전환’을 주제로 연구개발(R&D)에 적극 나서고 있다.

CJ Feed&Care는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와 김선강 CJ Feed&Care대표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학계 및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간 <기술 심포지엄(Tech Symposium)>을 진행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그린(환경) &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제로 사료∙축산 관련 신기술과 연구 성과를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5일~16일 양일간 열린 자회사 CJ Feed&Care 에 참석한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오른쪽)와 김선강 CJ Feed&Care 대표(가운데), 이오형 CJ Feed&Care R&T담당(왼쪽)이 연구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지난 15일~16일 양일간 열린 자회사 CJ Feed&Care <기술 심포지엄>에 참석한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오른쪽)와 김선강 CJ Feed&Care 대표(가운데), 이오형 CJ Feed&Care R&T담당(왼쪽)이 연구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친환경과 디지털로의 전환은 사료∙축산 시장에서도 거스를 수 없는 거대한 흐름으로 자리잡았다. CJ Feed&Care도 국내 업체중 유일하게 사료/축산/생산 기술 관련 R&D센터 세 곳을 운영하며 글로벌 수준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심포지엄에서는 ‘ICT기술을 통한 농장제어와 스마트팜’처럼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축산업에 접목하는 기술과, ESG경영의 일환으로 추진한 ‘양돈 악취저감 설계기술 개발’ 등이 소개됐다. 아울러 CJ Feed&Care가 최근 주력하고 있는 첨단 방역 역량(Biosecurity)을 기반으로 개발중인 ‘동물질병 예방기술 서비스’도 소개됐다.

국내 축산학계 최고 권위자인 주선태 경상대학교 축산생명학과 교수도 심포지엄에 참여해, ‘배양육 시장을 대비한 미래 축산’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축산업이 미래 성장 가능성이 큰 대체 단백 분야와 대척점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새로운 기회를 모색할 수 있다”는 내용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최은석 대표는 “모든 분야에서 ‘친환경’과 ‘디지털’은 핵심적인 가치가 됐다”면서, “사료∙축산을 비롯해 식품과 바이오 전 사업부문간 유기적인 시너지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김선강 CJ Feed&Care 대표는 “과거 우리나라 축산업계가 선진국들로부터 기술을 전수 받은 것처럼, 이제는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신흥국에 우리 기술과 노하우를 전파하고 있다”고 말했다.

CJ Feed&Care는 2019년 7월 출범한 CJ제일제당의 사료∙축산 전문 자회사로, 지난해 연간 약 2조2천억 원의 매출과 약 2,20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을 중심으로 사료∙축산 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으며, 글로벌 매출 비중이 80%를 넘을 정도로 해외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