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Feed&Care, 베트남 육가공 공장 준공…사업 계열화 가속

씨제이 피드앤케어 베트남 육가공 공장 준공 사업 계열화 가속 본문 이미지

기존 대비 생산 능력 10배 규모로 확대…사료→축산→육가공 아우르는 사업 계열화에 박차

CJ제일제당의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Feed&Care가 베트남 사업 계열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CJ Feed&Care는 베트남 호치민시 구찌현(縣)에서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돼지(비육돈) 사육두수 기준으로 베트남 2위 기업인 CJ Feed&Care는 이번 육가공 공장 준공을 계기로 돼지사료→축산→육가공까지 모든 가치사슬(Value Chain)을 아우르는 사업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

호치민시에 1,300㎡ 규모 육가공 공장 준공, 자체 브랜드 <미트 마스터(Meat Master)> 제품 연간 8,200톤 생산

이 공장은 약 1,300㎡ 규모로, 첨단 육가공 설비와 냉장∙냉동 창고 등을 비롯, 콜드체인(Cold Chain, 저온유통체계)에 기반한 모든 설비를 갖췄다. CJ Feed&Care가 2020년 선보인 베트남 육가공 전문 브랜드 <미트 마스터(Meat Master)>의 냉장∙신선육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생산규모는 연간 약 8,200톤으로, 공장 가동 이전에 비해 10배 수준으로 크게 늘어나게 됐다.

아울러 구찌 냉장육 공장은 현지 소비자에게 ‘믿고 먹을 수 있는’ 제품이라는 인식을 주기 위해, 유해물질 관련 공신력있는 글로벌 인증인 SGS(Société Générale de Surveillance, 스위스 소재 다국적 인증기관)인증과 베트남 HACCP인증도 취득했다.

베트남은 전 세계에서 1인당 돼지고기 소비량이 중국과 유럽(EU)에 이어 세 번째로 많고, 전체 육류 시장은 약 20조원 이상 규모로 추정되는 초대형 시장이다. 베트남 육류 유통은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국민 소득의 증가와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때문에 축산 전문기업인 CJ Feed&Care 의 엄격한 품질 관리를 거친 콜드체인 제품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늘 것으로 기대된다.

신선하고 안전하게 유통되는 ‘콜드체인’ 제품 수요 커져, “올해 대형마트, 재래시장 등 1,200개 매장 입점 목표”

CJ Feed&Care는 이 같은 시장 상황을 감안해, 새 공장에서 생산되는 안정적인 물량을 바탕으로 미트 마스터 제품의 유통 채널 입점을 확대할 방침이다. 올해말까지 베트남 전역에 걸쳐 Coop마트와 BigC 등 주요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1,000여 개 소매점포에 입점하고, 재래시장 경로에서도 프랜차이즈형 정육 매장인 ‘CJ포크샵(Pork Shop)’을 200여 개 개설할 계획이다.

CJ Feed&Care 관계자는 “이번 구찌 냉장육 공장 완공은 CJ Feed&Care가 명실상부한 글로벌 사료∙축산기업으로 도약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현지 소비자들이 미트 마스터 제품을 좀 더 쉽고 빠르게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9년 7월 출범한 CJ Feed&Care는 지난해 연간 약 2조4천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사료∙축산 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으며, 글로벌 매출 비중이 80%를 넘을 정도로 해외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