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3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4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5

국립공원에 버려진 음료수 캔🥫, O-NE 타고 철강 원료 됐다
2024.07.12
CJ ENM 2024~2025년 MUSICAL 라인업 포스터. (사진 제공: CJ ENM) 명불허전 스테디셀러들의 귀환! CJ ENM이 작품성이 입증된 탄탄한 스테디셀러로 포진된 2024~2025년 뮤지컬 라인업을 발표했다. 먼저 2024년에는 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는 ‘어쩌면 해피엔딩’을 시작으로 국내 초연 10주년인 ‘킹키부츠’, 전 세대가 사랑하는 이영훈 작곡가의 주크박스 뮤지컬 ‘광화문연가’, 5년만에 귀환한 ‘시라노’가 개막을 앞두고 있다. 이어서 2025년 새해에는 실내악 오케스트라의 서정적인 선율이 돋보이는 ‘베르테르’ 25주년 기념 공연도 열린다. 2024년 6월, 한 편의 동화 같은 웰메이드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로봇들의 순수한 감정과 사랑을 그린 한 편의 동화 같은 뮤지컬‘어쩌면 해피엔딩’┃2024년 6월~9월┃예스24 스테이지 1관미국 애틀란타 트라이아웃, 일본 및 중국 라이선스 공연 등으로 한국 창작 뮤지컬의 저력을 입증한 ‘어쩌면 해피엔딩’이 2024년 다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다. ‘어쩌면 해피엔딩’은 가까운 미래, 인간을 돕기 위해 만들어진 ‘헬퍼봇’들이 인간의 복잡한 감정을 배우며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제8회 이데일리 문화대상에서 영예의 대상, 제2회 한국 뮤지컬어워즈 6관왕, 제6회 예그린어워드 4관왕에 오르며 창작 뮤지컬의 신화를 이뤘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지난 2021년 시즌 공연은 관객 평점 9.8점을 기록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관객과 평단 모두가 극찬한 ‘어쩌면 해피엔딩’이 오는 6월, 따뜻한 아날로그 감성으로 디지털화된 세상에서 숨 가쁜 일상을 보내는 현대인들에게 진한 여운과 감동을 선물할 예정이다. 2024년 9월, 유쾌하고 짜릿한 쇼뮤지컬의 정석 ‘킹키부츠’ 10주년 기념 공연 “Everybody Say Yeah!” 모두의 마음을 움직인 자타공인 흥행불패 뮤지컬‘킹키부츠’┃2024년 9월~11월┃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CJ ENM의 글로벌 공동 프로듀싱 1호 뮤지컬이자 한국에서 전세계 최초 라이선스 공연을 선보인 ‘킹키부츠’의 국내 초연 10주년 기념 공연이 열린다. 전혀 다른 두 남자 ‘찰리’와 ‘롤라’가 만든 특별한 신발 ‘킹키부츠’를 통해 폐업 위기의 구두공장을 살리는 과정을 유쾌하게 담아낸 ‘킹키부츠’는 관객들에게 긍정 에너지와 희망을 전파하며 모두가 믿고 보는 작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전세계적으로 권위있는 뮤지컬 시상식인 토니어워즈 6관왕,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즈 3관왕 영예를 얻은 ‘킹키부츠’는 2014년 국내 초연 이후 누적 공연 500회 이상, 누적 관객수 약 50만 명을 기록하며 국내 대표 인기 뮤지컬로 입지를 굳혔다. 특히 지난 2022년에는 티켓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 유료 객석 점유율 93%, 예매처 평균 평점 9.9점의 역대급 흥행 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탄탄한 스토리, 화려한 무대, 신나는 음악으로 지난 10년간 모두의 마음을 움직인 ‘킹키부츠’가 다시 한번 관객들에게 쇼뮤지컬의 진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2024년 10월, 시대를 초월한 이영훈 작곡가 불후의 명곡 담은 ‘광화문연가’ 세대를 넘어 사랑받는 이영훈 작곡가의 ‘불후의 명곡’ 담은 뮤지컬‘광화문연가’┃2024년 10월~ 2025년 1월┃디큐브 링크아트센터대한민국이 사랑한 이영훈 작곡가의 주옥 같은 명곡으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 ‘광화문연가’가 3년만에 돌아온다. ‘소녀’, ‘옛사랑’, ‘사랑이 지나가면’,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깊은 밤을 날아서’ 등 시적인 가사와 서정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그의 음악은 지금까지도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리메이크하며 남녀노소, 세대불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다 함께 환호하고 떼창하며 즐기는 ‘광화문연가’만의 가슴 벅찬 커튼콜이 이번 시즌에도 예정돼 있어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생을 떠나기 전 단 1분, 사무치게 그리운 추억을 리플레이하는 작곡가 ‘명우’와 인연을 관장하는 인연술사 ‘월하’가 들려주는 ‘광화문연가’가 올 가을 전 세대를 아우르며 따스하고 아련한 감성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2024년 12월, 관객들의 성화에 힘입어 5년만에 돌아온 뮤지컬 ‘시라노’ 5년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온 뮤지컬‘시라노’┃2024년 12월~ 2025년 2월┃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CJ ENM과 RG컴퍼니 대표 프로듀서 류정한이 공동 프로듀싱한 ‘시라노’가 2017년 국내 초연, 2019년 재연 이후 많은 관객들의 성화에 힘입어 5년만에 다시 관객들을 찾는다. ‘시라노’는 1897년 프랑스 극작가 에드몽 로스탕의 희곡 ‘시라노 드 벨쥐락’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언제나 위풍당당하지만 크고 못생긴 코에 대한 콤플렉스로 정작 본인의 사랑에는 소극적인 시라노와 그가 사랑하는 록산 그리고 이들과 얽히는 크리스티앙까지 세 남녀의 로맨스를 그린다. ‘지킬 앤 하이드’의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과 작사가 레슬리 브리커스 콤비의 또 다른 역작이다. 2024년 연말, 뮤지컬 ‘시라노’와 클래식한 아름다움을 가진 예술의전당의 만남이 더욱 관객들의 관심을 사로잡는다. 2025년 1월, 대한민국 대표 창작뮤지컬 ‘베르테르’ 25주년 기념 공연 25년간 관객들의 무한한 사랑과 지지를 받은 대표 창작 뮤지컬‘베르테르’┃2025년 1월~ 3월┃디큐브 링크아트센터시대를 초월한 순수하고 절대적인 사랑 이야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뮤지컬 ‘베르테르’가 2025년 새해에 25주년 기념 공연으로 찾아온다. ‘베르테르’는 괴테의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을 한국 감성에 맞게 무대에 옮긴 작품으로, 2000년 초연 이후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아 25년간 꾸준히 사랑받아 온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베르테르’와 ‘롯데’의 숭고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 ‘베르테르’는 한 폭의 수채화 같은 무대와 실내악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서정적인 선율로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CJ ENM은 올 한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다양한 활약을 선보이며 글로벌 뮤지컬 프로듀서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예정이다. 마이클 잭슨의 명곡과 생애를 다룬 최초의 뮤지컬 ‘MJ’는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순항중인 가운데 오는 3월 영국 웨스트엔드, 11월 독일, 2025년 2월 호주에서 초연을 준비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원작 영화를 무대화해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즈 최우수 신작 뮤지컬 작품상을 수상한 ‘백투더퓨처’는 웨스트엔드와 브로드웨이에 이어 올 여름 북미 투어를 통해 더 많은 관객들을 만난다. 또 뮤지컬계 최고 권위의 토니어워즈 최우수작품상 등 10관왕을 차지한 ‘물랑루즈!’는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를 포함해 북미 투어, 호주, 독일 등으로 글로벌 프로덕션을 이어 나간다. 이 밖에 지난해 9월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초연한 신작 뮤지컬 ‘The Little Big Things’는 연 이은 호평에 힘입어 올해도 관객들에게 가슴 따뜻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유망한 럭비 선수였지만 불의의 사고로 17세에 장애를 얻게 된 ‘헨리 프레이저’의 극복과 성장 스토리를 담은 실화 바탕의 작품으로, 실제 장애인 배우들을 캐스팅해 작품에 진정성과 다양성을 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The Little Big Things’는 오는 2월 11일(현지시간) 영국에서 열리는 제24회 ‘왓츠온스테이지어워즈'(WhatsOnStageAwards)의 최우수작품상, 주연상, 조연상, 캐스팅디렉터상 4개 부문 후보에 올라 귀추가 주목된다. 왓츠온스테이지어워즈는 매해 관객과 대중이 직접 후보자를 선정하고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정하는 시상식으로 올리비에 어워즈, 이브닝 스탠다드 씨어터 어워즈와 함께 영국의 주요 3대 공연 시상식으로 손꼽힌다. CJ ENM 예주열 공연사업부장은 “지난 20년간 CJ ENM MUSICAL을 사랑해주신 관객분들을 위해 2024년과 2025년에는 관객들의 ‘인생 뮤지컬’로 자리매김할 작품들로 라인업을 풍성하게 준비했다”며 “국내 초연 10주년의 ‘킹키부츠’와 25주년을 맞은 ‘베르테르’, 30여년이 흐른 지금까지 사랑받는 이영훈 작곡가의 음악을 담은 ‘광화문연가’, 클래식한 매력이 돋보이는 ‘시라노’,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어쩌면 해피엔딩’까지 다양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맞을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CJ ENM이 준비한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따뜻한 위로와 감동, 그리고 즐거움 가득한 새해가 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