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한국콘텐츠진흥원, ECP 이니셔티브 공동 발족

에코 콘텐츠 프로덕션 이니셔티브 공동 발족_01

CJ ENM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속가능한 콘텐츠 산업을 위한 국내 최초 ESG 이니셔티브를 공동으로 발족했다.

개방형 ESG 협의체로 지속가능한 콘텐츠 산업 조성 나선다

1일(목) CJ ENM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ECP(에코 콘텐츠 프로덕션, Eco-balanced Content Production) 이니셔티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ECP 이니셔티브는 지속 가능한 콘텐츠 산업 조성을 위한 개방형 협의체로, 자연 환경 생태계를 보호하고 산업 생태계의 균형 있는 발전을 지속하는 이니셔티브의 취지와 목표에 공감하는 콘텐츠 제작사들과 함께 출범했다.

ECP 이니셔티브는 콘텐츠 제작 과정에서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고 건강한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총 12개의 표준을 마련했다. 자연 환경 부문은 ▲삼림 보호 ▲수자원 보호 ▲동물 복지 ▲에너지 효율 ▲탄소 발자국 ▲자원 순환을, 산업 생태계 부문은 ▲안전 관리 ▲근로 환경 ▲다양성 ▲창작자 권리 ▲콘텐츠 저작권 ▲공정거래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포함한다.

K-콘텐츠 대표 국내 제작사 포함 23개사 동참 선언

현재 ECP 이니셔티브는 CJ ENM과 한국콘텐츠진흥원을 포함해 총 23개 기업과 단체의 동참을 시작으로, 2023년에는 콘텐츠 산업 내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한국방송영상제작사협회와 함께 김종학프로덕션, 그룹에이트, 레드픽쳐스, 미디어화, 삼화네트웍스, 스토리TV, 스튜디오드래곤, 스파티필름, 씨알미디어, 아이테르, 아폴로픽쳐스, 얼반웍스, 인터즈, 에이스토리, 지앤지프로덕션, 피디하우스, 팬엔터테인먼트, CJ ENM STUDIOS, IMTV(가나다 순) 등이 올바른 ESG 문화 정착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서약했다. ECP 이니셔티브 동참사는 콘텐츠 산업 전반에 ESG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고 건강한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 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에 적극 앞장선다.

에코 콘텐츠 프로덕션 이니셔티브 공동 발족_02

앞으로 ECP 이니셔티브는 ECP 표준에 기준한 콘텐츠로 선한 영향력을 확산할 수 있도록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 현장에서의 세부 가이드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콘텐츠 제작 과정에서의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는 탄소발자국 계산기를 도입하고 콘텐츠 산업에서 기후 변화 대응 노력을 통해 ECP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CJ ENM 구창근 대표는 “ECP는 콘텐츠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위한 우리 산업 공동의 약속”이라며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ECP 이니셔티브를 발족할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 이를 통해 업계 전반이 동참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를 수립하고, 지속 가능한 변화를 만들어 나가려 한다”고 전했다.

한편 CJ ENM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콘텐츠의 다양성을 확장하며 콘텐츠 산업 특성을 반영한 ESG 경영 활동을 꾸준히 전개해왔다. tvN ‘우리들의 블루스’, ‘슬기로운 의사생활’과 ‘환경 읽어드립니다’ 시리즈 등을 선보이며 콘텐츠의 선한 영향력(Good Impact of Content)을 전파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콘텐츠 업계 최초로 ESG 리포트를 발간해 이해관계자들과 소통을 확대하고 정보 공개를 강화하고 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