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한류의 여왕 된 <눈물의 여왕>, 일본서 ‘5차 한류’ 견인 중
2024.04.26

02

[CGV아트하우스] 공포는 언제나 가까운 곳에
2024.05.03

03

6세 아이 가족의 ‘키즈 프렌들리’ 빕스 은평롯데점 방문기
2024.04.25

04

[CJ뉴스룸X퍼블리] “실패해도 괜찮던데요?” CJ대한통운 경영리더 민성환 님이 말하는 나답게 일하는 힘
2024.04.22

05

설렘부터 카타르시스까지! 5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09
CJ ENM 커머스부문이 2021년 TV홈쇼핑 히트상품을 분석한 결과, 1위부터 9위까지 CJ온스타일 단독 패션 브랜드가 차지하며 패션 명가로서 입지를 공고히 다졌다. 히트 상품 1위부터 9위까지 CJ온스타일 단독 패션 브랜드 차지··· 순위권 패션 브랜드 주문량 도합 820만건 육박 히트상품 TOP 10에 자리한 9개 패션 브랜드의 총 주문량은 800만 건을 훌쩍 넘었고, 이는 전년 동기(1/1~12/10) 대비 약 11% 신장한 수치다. 위드 코로나와 함께 시작된 소비 심리 회복이 패션으로 몰렸다는 분석이다. ‘더엣지(The AtG)’는 2011년 브랜드 론칭 후 연간 최다 주문량(215만건)을 기록, 히트상품 1위를 4년 연속 지켰다. 야외 운동 특히 골프 열풍이 여전히 거센 가운데 CJ온스타일 골프웨어 브랜드 ‘장 미쉘 바스키아’는 2년 연속 히트상품 대열에 합류했다. 지난해 론칭한 ‘세루티 1881 팜므’와 올 3월 첫 선을 보인 ‘까사렐’은 순위에 처음으로 안착했다.한편 패션 외 카테고리로 10위에 자리한 뷰티 브랜드 ‘A.H.C’는 안티에이징 기능성 화장품으로 인기를 얻으며 6년 연속 히트상품으로 꼽혔다. 소재 · 디자인 등 차별화된 상품 기획력과 국내외 패션계 거장과의 협업까지··· 단독 패션 브랜드 인기 ‘훨훨’ (왼쪽부터) ‘더엣지 플로럴 원피스’, ‘칼 라거펠트 파리스 트위드 자켓’, ‘셀렙샵에디션 제냐 그룹 캐시미어 100% 재킷’, ‘지스튜디오 핸드메이드 롱코트’ ‘더엣지’는 역대 히트상품 집계 이래 최초로 연 주문량 200만 건을 2년 연속 돌파했다. 2021년 연간 주문금액도 1500억 원을 무난히 넘겼다. 올해 더엣지는 브랜드 핵심 키워드 스타일리시 · 트렌디를 기반으로 캐주얼룩부터 포멀룩까지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올해 신규 출시한 상품은 약 80여종으로 CJ온스타일 패션 단독 브랜드 평균보다 약 2~3배 많은 수치다. 더엣지는 지난 8월 AI(인공지능) 가상 인플루언서 루이와 협업해 패션에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결합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신규 고객이 될 MZ세대를 공략하기도 했다.단독 패션 브랜드의 차별화된 상품 기획력도 고객 선택을 이끌었다. 컨템포러리 토탈 패션 브랜드로서 자리매김한 ‘셀렙샵에디션’(3위)은 홈쇼핑 패션 프리미엄화를 선도했다. 지난 9월 홈쇼핑 업계 처음으로 3대 럭셔리 원단 중 하나로 꼽히는 ‘에르메네질도 제냐’ 그룹 원단을 들여왔다. 가장 고가에 위치한 Tessitura di Novara(테시투라 디 노바라) 라인을 활용해 ‘제냐 그룹 캐시미어 100% 재킷’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90만원에 가까운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론칭 방송서 30분만에 준비 수량이 모두 소진됐다. 세루티1881, 까사렐 순위권 첫 안착하며 약진··· 상품 다양화 및 차별화로 고객 선택 폭 넓힌 효과 단독 패션 브랜드의 차별화된 상품 기획력도 고객 선택을 이끌었다. 컨템포러리 토탈 패션 브랜드로서 자리매김한 ‘셀렙샵에디션’(3위)은 홈쇼핑 패션 프리미엄화를 선도했다. 지난 9월 홈쇼핑 업계 처음으로 3대 럭셔리 원단 중 하나로 꼽히는 ‘에르메네질도 제냐’ 그룹 원단을 들여왔다. 가장 고가에 위치한 Tessitura di Novara(테시투라 디 노바라) 라인을 활용해 ‘제냐 그룹 캐시미어 100% 재킷’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90만원에 가까운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론칭 방송서 30분만에 준비 수량이 모두 소진됐다.유럽 패션 거장 니노 세루티의 ‘세루티 1881’과 라이선스 체결을 통해 지난해 론칭한 브랜드 ‘세루티 1881 팜므’(6위)는 처음으로 순위권에 올랐다. 프랑스 브랜드 고유의 파리지앵 감성을 살리면서도 국내 소비자 체형과 스타일에 맞는 여성복을 다양하게 선보였다는 평이다. 레더 트렌치 코트, 실크 블라우스, 수트 등 판매 호조에 힘입어, 세루티 1881 팜므의 주문량 및 주문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57%, 234% 증가했다. 편리와 프리미엄 동시 추구하는 ‘편리미엄’ 패션 수요 늘어··· 비즈니스룩 · 일상룩 경계 없는 라이프웨어 인기 (왼쪽부터 시계방향) ‘장 미쉘 바스키아 올인원 웨더코트’, ‘세루티 1881 팜므 카라벨 코트’, ‘VW베라왕 비버 혼방 니트 자켓’, ‘까사렐 메리노울 니트 원피스’, ‘지오송지오 울블렌디드 터틀넥 니트’ CJ온스타일 골프웨어 브랜드 ‘장 미쉘 바스키아’는 전년비 한 계단 상승한 7위에 자리했다. 지난해 최적의 골프 퍼포먼스를 구현해주는 필드 라인에 집중했다면, 2021년엔 일상에서 입기 좋은 세련된 디자인에 고기능성 소재를 더한 라이프웨어 카테고리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한 전략이 유효했다. 장 미쉘 바스키아만의 심플한 디자인과 오버사이즈 핏이 더해져 코디하기 쉬우며 비즈니스룩으로도 손색 없는 ‘퍼펙트 쉴드 올인원 웨더코트’ 등이 인기를 끌었다.재택근무와 출근을 병행하는 회사원이 늘며 일상과 비즈니스룩의 경계가 없는 패션 상품도 각광을 받았다. 합리적인 가격에 심플한 데일리 아이템을 선보이는 ‘지오송지오’(8위)가 올해에도 판매 호조를 보였다. CJ온스타일이 62년 전통 프랑스 여성복 브랜드 ‘까사렐(CACHAREL)’과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출시한 ‘까사렐’(9위)은 론칭 첫 해 히트상품에 올랐다. 까사렐은 꽃 · 새 · 향기를 모티브로 옷을 통해 일상의 즐거움을 더하는 로맨틱한 패션을 주로 선보였다. 탈부착 되는 리본 스카프, 오간자, 니트 러플카라 등 상품을 선보이며 상황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한편, CJ온스타일은 2022년에도 패션 단독 브랜드 운영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최근 국내 사업 단독 운영권을 획득한 ‘브룩스 브라더스’와 여성 명품 ‘센존’의 라이선스 브랜드 ‘센존 블루라벨’ 등 하이엔드급 브랜드를 통해 패션 고급화 전략을 지속한다.CJ ENM 커머스부문 관계자는 “매력적이고 경쟁력 있는 브랜드와 차별화된 상품 시너지가 맞물리며 단독 패션 브랜드 총 취급고가 1조원에 육박했던 한 해”였다며 “CJ온스타일은 내년에도 시즌과 고객 니즈에 발맞춘 빠른 기획력, 고급화 전략을 기반으로 패션 명가로서 입지를 굳힐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