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환경부와 유통포장재 감량을 위한 자율적 협약식 진행…친환경 포장재 도입하며 업계 선도한 점 인정받아 CJ ENM 오쇼핑부문이 환경부와 손잡고 유통 포장재 줄이기 운동에 나선다.홈쇼핑 업계 최초로 종이테이프,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는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를 도입하는 등 친환경 친환경 포장재 사용을 선도하고 있는 CJ ENM 오쇼핑부문이 환경부와 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유통 포장재 감량을 위한 자발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CJ ENM 오쇼핑부문를 포함해 유통 및 물류 분야의 총 3개사 임직원이 참여했다. 친환경 포장재 사용 노력 지속 및 향 후 정부 현장 적용성 평가에도 적극 동참 이번 협약식은 CJ ENM 오쇼핑부문이 친환경을 대표하는 업계 선두 기업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 의미가 깊다. 앞서 CJ ENM 오쇼핑부문은 친환경 포장재를 주도적으로 도입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 앞장서온 바 있다.이번 협약식은 CJ ENM 오쇼핑부문이 친환경을 대표하는 업계 선두 기업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 의미가 깊다. 앞서 CJ ENM 오쇼핑부문은 친환경 포장재를 주도적으로 도입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 앞장서온 바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친환경 포장재 사용이 생활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협조해 나갈 것” 지난해부터 업계 최초로 CJ ENM 오쇼핑부문은 다양한 친환경 포장재 사용을 도입함으로써 환경과 소비자를 생각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앞장 서고 있다. 지난해부터 비닐 테이프 대신 종이 테이프, 비닐 에어캡 대신 종이 완충재, 부직포 의류 포장재 대신 종이 행거박스 등을 도입한 바 있으며, 올해 1월에는 물로 된 아이스팩과 스티로폼 박스 대신 친환경 소재로 제작된 종이 보냉 패키지를 도입했다. 지난 4월부터는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를 도입해 시행 중이다.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는 전체 상자가 종이로 된 조립형 구조로 100% 종이로 된 친환경 포장 상자다. 비록 친환경 포장 비용은 기존보다 20% 이상 비싸지만,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좀 더 다가설 수 있도록 업계를 대표하며 ‘착한 포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CJ ENM 오쇼핑부문 SCM담당 임재홍 사업부장은 “CJ ENM오쇼핑부문은 홈쇼핑 업계를 선도하며 다양한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할 수 있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환경부와 손잡고 과대 포장을 줄이고 친환경 포장재 가 생활 전반에 사용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보도매일경제 CJ ENM 오쇼핑, 환경부와 포장재 감량 업무협약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