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오쇼핑부문 ‘최화정쇼’ 론칭 3주년, “업계 대표 라이프스타일 제안 프로그램으로 입지 굳혀”

CJ ENM 오쇼핑부문의 라이프스타일 쇼핑 프로그램 ‘최화정쇼’가 2016년 4월 첫 방송을 시작해 3주년을 맞았다.

라이프스타일 제안하는 토크쇼 형식의 방송··· 최화정의 밝은 에너지&스토리텔링 능력 돋보여

CJ ENM 오쇼핑부문의 대표 프로그램 ‘최화정쇼’가 지난 2016년 4월 6일 첫 방송 이후 론칭 3주년을 맞는다. 최화정쇼는 업계 대표 라이프스타일 제안 프로그램으로 입지를 굳히며 홈쇼핑 상품의 트렌드 변화를 이끌어 왔다는 평이다.

최화정쇼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45분부터 2시간 동안 생방송된다. 방송인 최화정씨가 강연희, 이민웅 쇼호스트와 함께 재미있는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하며 리빙, 뷰티, 식품 등 생활 속 보탬이 되는 다양한 상품들을 제안한다. 주 고객층인 40대 초중반 여성들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을 리드할 수 있는 제품들 중 소위 ‘엣지있고’, ‘있어빌리티’한 상품들이 최화정쇼에서 주로 소개된다. 최화정쇼를 통해 유명해진 제품으로는 ‘시메오 티메이커’, ‘에이비팜 솔트크림’, ‘서분례 명인 청국장’ 등이 있다.

이 달 4주간 ‘코스타노바 올리바 티세트’ 증정 행사··· 3일 ‘조성아 대왕쿠션’ 등 방송

최화정쇼 방송의 차별점은 상품을 통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처음 선보인 보온병 ‘콕시클’은 보온병의 기능성을 강조하는 대신 트렌디한 액세서리처럼 판매를 했다. 이 제품은 12만원 대 가격으로 다소 비싼 편에 속하며 디자인이 예쁜 보온병으로 통한다. 콕시클 보온병은 최화정쇼를 통해 50분간 8천세트 이상 판매됐고 온라인상에서는 ‘최화정 보온병’으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프리미엄 기능성 샴푸인 ‘위드보스’ 판매방송에서도 상품의 또 다른 장점을 부각시켰다. 샴푸의 기본적인 기능성 설명보다는 머리 스타일링이 잘 되고 드라이 상태를 잘 유지해주는 샴푸라는 점을 방송에서 더 강조했다. 특히 위드보스 샴푸는 최화정씨가 평소 즐겨 사용하는 제품으로 방송에서 꼭 소개하고 싶다는 그녀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후문이다. 이 제품은 올해 3월 최화정쇼에서 처음 선보여 1시간 동안 9천개 가까이 판매되는 실적을 거뒀다.

최화정씨의 진행 방식도 인기 원동력이다. 20년 이상의 라디오 디제이(DJ) 경험과 올리브 채널의 ‘밥블레스유’ 방송에서도 입증된 그녀의 밝은 에너지와 스토리텔링 능력이 홈쇼핑 고객들에게도 잘 전달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최화정쇼의 3년 간 누적주문금액은 약 2800억원에 달한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최화정쇼의 론칭 3주년을 맞아 4월 한달 간 고객 사은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달 3일을 시작으로 4주간 최화정쇼의 방송 상품을 3회 & 4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들에게는 ‘코스타노바 올리바 티세트(2인조)’를 증정한다. 행사 진행 첫 방송인 3일에는 ‘조성아 대왕쿠션’과 ‘르쿠르제 주방용품 세트’를 선보인다.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도 진행, 유튜브에 ‘있어빌리tv’ 열어··· “젊은 고객과 소통 확대할 것”

최근에는 젊은 고객과의 소통 확대를 위해 SNS 운영 확대에도 나섰다. 최화정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달 4일부터 10일까지 30만원대 가격의 ‘장듀보 커트러리’ 그릇 세트를 6만원대 특가로 선보였고 6일에는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도 진행했는데 7일 간 약 500세트가 판매됐다. 또 3월 1일에는 ‘있어빌리TV’라는 이름의 유튜브 채널도 열었다. 있어빌리TV에는 생방송 준비 모습과 상품 관련 소식 등 평소 방송에서는 보기 힘든 최화정의 이야기들을 다룰 예정이다. 최화정쇼는 앞으로 홈쇼핑 생방송에서 벌어지는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소개하고 고객의 궁금증 해결을 위한 소통 창구로 SNS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CJ ENM 오쇼핑부문의 최화정쇼 관계자는 “3년 간 프로그램의 가장 큰 성과로는 ‘고객 신뢰’를 꼽을 수 있는데 최화정이 소개하면 믿고 살 수 있다는 이야기를 요즘 많이 듣는다”며, “최화정쇼에서만 선보일 수 있는 신상품 발굴과 SNS를 활용한 고객과의 소통을 더욱 확대해 국내 대표 라이프스타일 쇼핑 프로그램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