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05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2013년부터 2022년까지 CJ대한통운 매출구성변화(좌) 및 실적 추이(우) ‘하역•육상운송 → 택배 → CBE•글로벌’로 주력사업도 진화 … 산업혁신 트렌드 반영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2013년 CJ그룹과 통합한 이후 10년 만에 매출액 3배, 영업이익 6배라는 드라마틱한 성장세를 구현했다. 10년 동안 주력사업도 ‘하역•육상운송→택배→CBE•글로벌’로 진화하며 산업혁신과 유통혁명의 변화를 뒷받침했다. 2030년 창립 100주년을 앞둔 CJ대한통운은 월드 클래스 기술을 앞세워 글로벌 물류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CJ대한통운은 2013년 4월 CJ그룹 물류계열사와 합병해 통합 법인으로 새로운 출발을 시작한지 10년을 맞았다고 2일 밝혔다. 대한통운은 법정관리 중이던 2008년 금호아시아나그룹에 인수됐지만 2011년말 CJ그룹으로 대주주가 다시한번 바뀌게 됐고, 2013년 4월에는 그룹내 물류계열사였던 GLS와 합병하면서 명실상부한 CJ그룹 통합 물류 계열사로 변모했다. 2013년 CJ GLS와 합병해 통합법인 출범 … 매년 최대실적 경신 ‘드라마틱한 성장’ 지속 CJ그룹 합류 이후 CJ대한통운의 성장세는 드라마틱했다. 매출은 2013년 3.7조원에서 2022년 12.1조원으로 무려 8조원 이상 늘었고, 영업이익도 641억원에서 4,118억원으로 3,500억원 가량 증가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10년 동안 매해 최대실적 기록을 경신했다. 사업구조와 인력구성도 크게 바뀌었다. 주력사업이었던 계약물류(CL) 부문은 2013년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했지만 지난해 비중은 4분의 1로 줄었다. 대신 28%였던 글로벌부문 매출 비중은 42%로 늘었다. 2013년 5억상자였던 연간 택배취급량은 지난해 17억 상자로 증가하면서 CJ대한통운의 ‘10년 도약’을 주도했다. 직원수는 8,400명에서 2만명으로 늘었고, 해외 법인에서 채용 현지인 직원도 2,900명에서 1만3,700명으로 증가해 ‘글로벌 물류기업’이라는 점을 뒷받침했다. CJ대한통운 ‘10년 도약’의 배경에는 대한통운 인수 당시부터 물류를 그룹의 신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CJ그룹의 강한 의지가 자리잡고 있었다는 분석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2016년 ‘곤지암 메가허브터미널’ 착공이다. 당시 업계에서는 4천억을 넘는 CJ그룹의 투자를 ‘무모한 규모’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하루 170만 박스를 처리하는 곤지암 메가허브는 당시 웬만한 경쟁사의 하루 처리량을 상회하는 규모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곤지암 메가허브 투자 이후 택배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했고, 쏟아지는 물량을 처리할 시설 투자가 늦었던 경쟁사들과의 격차는 더 벌어졌다. 2~3%에 불과했던 택배부문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4.8%까지 높아졌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택배물동량이 20% 급증했을 당시 업계에서는 “2018년 가동을 시작한 곤지암이 없었다면 사재기를 막지 못했을 것”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압도적인 택배 인프라를 통해 유통혁명을 이끌었을 뿐만 아니라 국가경제에도 기여한 셈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곤지암 메가허브를 비롯해 자동분류시스템인 휠소터 도입 등으로 경쟁사 대비 기술격차가 3~5년 이상 벌어졌다”며 “초격차 역량과 수익성을 기반으로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J그룹은 대한통운 통합 직후부터 ‘글로벌 공급망(SCM)’에 주목하며 글로벌 인수합병(M&A)을 통해 덩치를 키워 나갔다. 2013년 중국을 시작으로 미국, 인도,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세계 각지의 우량 물류기업들을 인수했다. 10년전 17개국 35개였던 글로벌 거점은 현재 35개국 112개로 확장됐다. 글로벌 매출도 1조705억원에서 5조612억원으로 급증했다. 특히 전세계 경제의 메인스트림인 미국의 경우 10년전 매출은 987억원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1조2,628억원으로 13배 가까이 늘었다. 2015년 인수했던 중국 로킨을 2021년초 되파는 부침도 있었지만 이후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과 국경폐쇄로 인해 결과적으로 ‘신의 한수’가 됐다. 로킨을 재매각하며 얻은 1,400억원대 차익은 신규 인프라 구축과 글로벌 확장의 토대가 됐다. 초격차역량•신성장동력 확보 박차 … “월드클래스 기술 앞세워 글로벌 물류사와 경쟁할 것” 10년의 도약을 통해 CJ대한통운은 노동집약적 산업으로 알려진 물류산업을 기술집약 산업으로 혁신했다. 2020년 확대 개편된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는 로봇과 AI, 빅데이터를 중심으로 한 국내 최고 수준의 첨단기술 개발과 상용화의 주역이었다. 2022년 대중에 공개된 ‘군포 스마트 풀필먼트센터’는 AGV와 디지털트윈, 박스추천 시스템 등 첨단 무인화 기술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 현장이었다. 지난 10년간 드라마틱한 성장을 이어온 CJ대한통운은 오는 2030년 역사적인 창립 100주년을 앞두고 또다른 변신을 준비하고 있다. 월드 클래스 기술을 토대로 세계적인 물류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는 각오다. △택배 통합브랜드 ‘오네’ 기반 라스트마일 시장 지배력 강화 △화주-차주 직접연결 플랫폼 ‘더운반’ 확대 △100조원 규모 초국경택배 시장 공략 △신성장국가 중심 글로벌 전략 등을 기반으로 초격차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동력 육성에 속도를 더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통합 이후 10년 동안 국내 1위를 넘어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의 기반을 구축해왔다”면서 “창립 100주년인 2030년까지 글로벌 메이저 플레이어로의 도약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