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브라더스’ 프레지던츠컵 맹활약…‘ONLYONE 철학’ 담긴 스포츠 후원 결실

임성재 김주형 이경훈 김시우 선수가 세계적인 골프대회 2022 프레지던츠컵에서 맹활약

‘세계 연합 vs 미국’ 대항전에 한국선수 역대 최다 출전 … 4인방 모두 CJ대한통운 소속 ‘이례적’

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CJ 브라더스’ 임성재, 김주형, 이경훈, 김시우 선수가 세계적인 골프대회 ‘2022 프레지던츠컵’에서 맹활약하며, CJ그룹의 ‘온리원(ONLYONE)’ 경영철학을 담은 스포츠 후원도 결실을 보고 있다.

CJ대한통운은 22~25일 (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2022 프레지던츠컵’에서 소속 프로골퍼 임성재, 김주형, 이경훈, 김시우가 전체 9승을 합작하며 전세계 골프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는 맹활약을 펼쳤다고 밝혔다.

압도적 기량 미국팀에 9승 합작 ‘졌잘싸’ 평가 … ‘세계 최고‘ 향한 도전에 끈질긴 지원으로 뒷받침

이날 인터내셔널팀은 11승 3무 15패로 승점 12.5점을 얻어 승점 17.5점을 얻은 미국팀에 패했지만 한국선수들은 팀 분위기를 주도하는 등 선전을 펼쳐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평가를 받았다. ‘CJ 브라더스’ 4명은 나흘간 총 9승을 합작하며 인터내셔널팀이 얻은 승점 12.5점 중 7.5점에 관여하는 등 최고의 기량을 선보였다.

김시우 선수는 첫날 포섬 경기에서 캠 데이비스와 호흡을 맞추며 인터내셔널팀에 유일한 승리를 안겼고, 마지막날까지 4경기에 출전해 3승 1패를 거뒀다. 김시우의 기록은 인터내셔널팀 전체 최다승으로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외에도 임성재 선수는 2승 1무 2패, 이경훈은 2승 1패, 김주형은 2승 3패로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특히 막내 김주형 선수는 셋째날 치러진 연속 2경기에서 모두 승리, 미국팀 독주에 제동을 걸며 팀에 활력소를 불어넣었다. 이날 오후 포볼경기에서 선보인 마지막홀 ‘승리의 3m 버디퍼팅’은 20살 김주형의 스타성이 드러난 결정적 장면으로 기록됐다.

프레지던츠컵은 유럽을 제외한 세계 연합 ‘인터내셔널팀’이 골프 최강국 미국에 맞서는 대륙간 골프 대항전이다. 이번 대회는 지난 94년 창설 이후 가장 많은 한국 선수가 출전해 세계 골프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인터내셔널팀 소속 선수 12명 가운데 1/3인 4명이 한국 선수일 뿐만 아니라 이들 모두가 CJ대한통운 소속이라는 점도 화제가 됐다. 남자골프 불모지에 가까운 한국에서 세계 최고를 향해 도전하는 남자선수들을 꾸준하게 지원해 온 CJ그룹의 스포츠 후원철학도 함께 빛을 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앞서 CJ대한통운은 2019년 프레지던츠컵에도 임성재, 안병훈 등 2명의 소속 선수를 출전시키며 ‘골프명가’로 불린 바 있다.

CJ대한통운 선수들의 활약에는 ‘ONLYONE’ 경영철학을 기반으로 한 CJ만의 스포츠 마케팅이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야구, 농구 등 대중 스포츠에 투자하는 동안 CJ는 ‘골프’라는 ‘차별화(Differentiated)’된 영역에서 선수는 물론 해당 종목의 성장을 견인해 왔다. 그리고 이러한 노력이 최근 다른 그룹은 이루지 못한 ‘최초(First)’와 ‘최고(Best)’라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해석이다.

CJ는 2000년대 접어들며 당시 일부 계층의 스포츠라고만 여겨지던 골프에서 글로벌 무대에 진출할 젊은 선수를 후원하고 세계 대회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했다. 2001년부터 이선화, 배경은 등 정상급 여자 선수들을 후원했으며, 2002년부터는 국내 최초의 공식 US LPGA 대회인 ‘CJ Nine Bridges Classic’을 4년간 개최하며 한국 여자 선수들이 LPGA 무대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했다. 특히 2003년부터 후원한 박세리 선수는 2007년 한국인은 물론 아시아인 최초이자 역대 최연소로 LPGA ‘명예의 전당 회원’이 되며 한국 여자 골프의 위상을 높였다.

LPGA에서 세계 최강으로 자리한 2010년대 이후에는 상대적으로 불모지였던 남자골퍼 육성에 힘을 쏟았다. 2017년부터 국내 최초로 PGA 투어 정규 대회인 ‘THE CJ CUP @ NINE BRIDGES’을 매년 개최해 유망한 한국 선수들이 국제무대에서 톱 랭커들과 경쟁하는 기회를 마련했으며, CJ대한통운을 중심으로 유망주들을 지속 발굴해 후원하고 있다.

실제로 CJ대한통운이 후원을 시작한 2016년 이후 PGA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는 임성재, 김시우, 강성훈, 이경훈, 김주형 등 모두 CJ대한통운 소속 선수로 총 9승을 합작했다. 현재 세계골프랭킹(OWGR) 100위권 내 한국국적 선수인 임성재(19위), 김주형(22위), 이경훈(43위), 김시우(76위) 등은 전원 CJ대한통운 소속이다.

CJ대한통운은 이번 대회와 소속 선수들의 활약을 통해 전세계 36개국 249개 거점에서 비즈니스를 펼치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고 글로벌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CJ대한통운은 국내 대표 종합물류기업을 넘어 글로벌 시장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베트남, 인도 등 신흥국은 물론 물류시장의 메인스트림 미국에서도 현지법인 ‘CJ Logistics America’를 통해 본격적인 사업 확장을 추진 중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기업은 젊은이들의 ‘꿈지기’가 되어야 한다는 이재현 회장의 경영철학이 스포츠 후원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다”면서 “유망주를 발굴해 세계무대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조력하는 것은 물론 종목과 관련 산업까지 함께 성장하는 사례들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