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피드앤케어, 국내 최초로 젖소 트림∙방귀속 ‘메탄’ 줄이는 친환경 사료 내놨다

씨제이 피드앤케어, 국내 최초로 젖소 트림∙방귀속 ‘메탄’ 줄이는 친환경 사료 내놨다

특허기술로 친환경 낙농 사료 ‘메탄솔루션’ 출시…낙농 사료 업계 처음으로 메탄 저감 사료 상용화에 성공

CJ제일제당의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피드앤케어(Feed&Care)가 소가 배출하는 메탄을 줄이는 친환경 사료를 개발, 출시했다.

CJ피드앤케어는 친환경 메탄 저감 낙농(젖소)사료 ‘메탄솔루션’과 비육(육우)사료 ‘비프메탄솔루션600’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소 위(胃) 속의 메탄 발생균 억제해 일반 사료에 비해 메탄 발생량 36% 이상 줄어

이번에 출시한 ‘메탄솔루션’은 대기오염의 주요 원인중 하나인 소 트림∙방귀속 메탄을 크게 줄여주는 친환경 사료이자 국내 낙농업계 최초의 메탄 저감 사료다. CJ피드앤케어가 건국대학교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2주간 메탄솔루션을 먹은 젖소는 일반 사료를 섭취했을 때에 비해 메탄발생량이 36.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유 생산량에는 변화가 없어 친환경적이면서도 생산성이 유지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소는 사료를 먹은 뒤 네 개의 위중 첫 번째 위에서 되새김질을 하는데, 이 과정에서 미생물 작용으로 생성된 메탄이 배출된다. CJ피드앤케어는 소 위 속 메탄 발생균을 억제하는 사료첨가제 특허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메탄 저감 사료에 적용했다.

전 세계적으로 축산분야 탄소배출에 대한 관심 커지고 규제 확대…“ESG관점의 사료 개발 지속할 것”

CJ피드앤케어는 우선 국내 축산 시장에서 메탄솔루션 수요를 확대하고, 향후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전 세계적으로 탄소배출권거래제가 축산업계로 확대되고 있어, 메탄 저감 사료를 비롯한 친환경 사료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서다. 약 1천만 마리의 소가 사육되고 있는 뉴질랜드가 올해 안에 축산농가에서 배출되는 온실 가스에 세금을 매기기로 하는 등 관련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기후변화 정부간 협의체(IPCC)에 따르면 소 한 마리가 1년 동안 배출하는 메탄의 양은 육우는 50㎏ 이상, 젖소는 120㎏ 이상이다. 내연기관 자동차 한 대의 연간 메탄 배출량이 약 200kg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소가 배출하는 메탄의 양이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메탄은 공기중 농도는 낮지만, 이산화탄소에 비해 약 20배 이상 온실효과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글로벌 사료∙축산 기업을 중심으로 소의 메탄 발생을 줄이는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이 이어져 왔다.

CJ 피드앤케어 관계자는 “메탄 저감 사료 출시를 계기로 사료∙축산 분야 패러다임의 ‘친환경 전환’을 이끌 것”이라며, “앞으로 ESG 관점에서 다양한 첨단 사료 연구개발을 지속하겠다”라고 밝혔다.

2019년 7월 출범한 CJ 피드앤케어는 지난해 연간 약 2조4천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사료∙축산 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으며, 글로벌 매출 비중이 80%를 넘을 정도로 해외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