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스마트팜 활용 급식 메뉴 ‘초신선 샐러드’ 운영

스마트팜 활용 급식 메뉴 ‘초신선 샐러드’ 운영
CJ프레시웨이 서울 본사 라운지 공간에 설치된 스마트팜 재배기

서울 본사에 식물재배기 설치, 자체 생산 작물을 사내 급식서 선봬

CJ프레시웨이가 스마트팜에서 당일 수확한 신선한 채소를 급식 메뉴로 선보인다. ‘초신선 샐러드’라 이름 붙인 해당 메뉴는 이달부터 본사 구내식당에서 운영 중이다.

CJ프레시웨이는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본사 내 라운지 공간에 스마트팜 실내재배기를 설치했다. 같은 건물에 있는 구내식당에서는 이곳에서 수확한 채소를 초신선 샐러드로 내놓거나, 다양한 메뉴에 적용한다.

스마트팜 재배는 친환경 농법으로 식재료의 품질을 제고할 수 있고, 재배 시스템이 외부 환경의 영향을 받지 않기에 안정적으로 작물을 수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이를 십분 활용해 임직원에게 한층 더 신선하고 건강한 식재료를 정기적으로 제공한다는 목표다. 또한, 식재료의 유통 과정을 줄이고 포장재 사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친환경 활동의 취지에도 부합한다.

초신선 샐러드 메뉴는 격주로 선보인다. 모종의 성장 속도와 재배기의 생육 환경을 고려해서다. 기기는 전문 업체의 관리하에 내부 온도 및 습도, LED 조명의 색온도, 급수 및 영양액 투여량 등을 조절하며 각 품종에 적합한 최적의 조건으로 운영된다.

구내식당 신메뉴 ‘초신선 샐러드’, 아침 수확한 채소를 점심 식단에 반영

아침에 재배한 채소를 당일 식단에 바로 반영하는 데다가, 채소의 신선도를 극대화하는 콘셉트이기에 수확 시에는 잎을 뜯어내는 방식 대신 포기 채로 거둬들인다. 재배 품종은 버터헤드레터스, 미니코스(로메인), 이자트릭스, 카이피라, 오비레드 등 다양한 잎채소다.

스마트팜 설치와 초신선 샐러드 메뉴 운영에 대한 임직원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실제로 해당 메뉴가 운영되는 날의 식수는 이달 평균치 대비 약 27%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업무 공간에서 식재료의 재배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어 흥미롭다는 반응도 다수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사내 구내식당을 통해 새롭게 시도해 본 ‘초신선 샐러드’를 시작으로 앞으로 스마트팜 기술을 보다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해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