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한류의 여왕 된 <눈물의 여왕>, 일본서 ‘5차 한류’ 견인 중
2024.04.26

02

[CGV아트하우스] 공포는 언제나 가까운 곳에
2024.05.03

03

6세 아이 가족의 ‘키즈 프렌들리’ 빕스 은평롯데점 방문기
2024.04.25

04

설렘부터 카타르시스까지! 5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09

05

뷰티 리테일의 혁신, CJ올리브영 홍대타운점을 가다
2024.04.30
“함께 일하는 일터 만들기 CJ푸드빌이 앞장섭니다” 장애인 의무 고용률 35% 초과, 국내 장애인 상시 근로자 비율 대비 약 3배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지속 가능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DE&I(다양성·형평성·포용성)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CJ푸드빌은 2022년 12월 기준 장애인 고용률을 4.2%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장애인 의무 고용률인 3.1%를 35% 초과한 것은 물론, 국내 장애인 상시 근로자 비율인 1.49%(2021년 기준) 대비 약 3배 가까운 수치다. CJ푸드빌은 지난해 대표이사 산하 ESG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2022년을 ESG 경영 원년으로 선포했다. ESG 경영 4대 추구가치를 탄소 중립(PLANET), 인권 중심(PEOPLE), 상호 발전(PARTNER), 원칙 준수(PRINCIPLE) 등 ‘4P’로 정의하고, 자발적이고 선제적인 ESG 경영으로 외식업계에 긍정적인 변화를 주도해 나가고 있다. 이 중, 인권 중심 경영의 일환으로 장애인 고용을 확대하고 안정적인 근무 환경을 위해 적극 노력, 장애인 고용률을 크게 신장하는 결과를 낳았다. 후방 지원 업무→대면 고객 서비스 등 장애인 직무 다양성 확보 및 장기근속 활로 마련 이를 위해 CJ푸드빌은 장애인 직무 다양성 확보에 집중했다. 기존에는 후방 지원 업무나 단순 사무에 그쳤던 직무를 직접 고객과 만나는 대면 서비스까지 확대했다. 장애인 직원의 안정적 근무 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장애인 채용 인사담당자가 직접 ‘장애인 직업 생활 상담원’ 자격증을 취득해 업무 적응은 물론 직무를 수행하며 발생할 수 있는 고충 등을 청취하고 세심하게 지원한다. 채용 담당 직무 ‘장애인 직업 생활 상담’ 취득 등 안정적 근무 환경 조성 노력 현재, CJ푸드빌 장애인 직원의 최장기 근속 기간은 약 20년에 달하며, 빕스 한 매장당 최다 장애인 채용 인원은 5명에 이른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구직자들을 고용함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다양성의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틀림’이 아닌 ‘다름’을 존중하며, 함께 일하는 일터를 조성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