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한류의 여왕 된 <눈물의 여왕>, 일본서 ‘5차 한류’ 견인 중
2024.04.26

02

[CGV아트하우스] 공포는 언제나 가까운 곳에
2024.05.03

03

6세 아이 가족의 ‘키즈 프렌들리’ 빕스 은평롯데점 방문기
2024.04.25

04

[CJ뉴스룸X퍼블리] “실패해도 괜찮던데요?” CJ대한통운 경영리더 민성환 님이 말하는 나답게 일하는 힘
2024.04.22

05

설렘부터 카타르시스까지! 5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5.09
인도네시아 뚜레쥬르 매장 전경.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뚜레쥬르, 최근 8개 매장 오픈하며 인니 전역서 60호점 돌파…현지 입맛 사로잡아 뚜레쥬르는 최근 자카르타 인근 반둥지역에 신규 매장을 오픈하며 전체 매장 수가 60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수마르콘몰 반둥점’, ‘빈따로 익스체인지점’ 등 지난해 4분기부터 현재까지 8개의 매장을 오픈하는 등 출점 속도에도 탄력이 붙고 있다. 뚜레쥬르는 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에 처음 진출한 이후 수도인 자카르타 위주로 매장을 늘려왔다. 진출 초기에는 자카르타의 동서남북 거점에 매장을 두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왔으며 점차 진출 지역을 확대했다. 현재는 자카르타, 땅그랑, 브까시, 반둥, 발리, 메단 등 주요도시를 중심으로 인도네시아 전역에 걸쳐 진취적인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흑자 달성…외형 확대 및 질적 성장 집중하며 수익성 강화 외형 확장뿐만 아니라 수익성도 개선됐다. CJ푸드빌 인도네시아 법인은 지난 2022년 매출이 전년비 약 71%, 영업 이익은 전년비 약 740% 상승하는 등 인니 진출 이래 최대치의 흑자를 달성했다. 인니 사업은 지난해에도 순항해 전년보다 더 큰 폭의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며, 최근 2년간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와 같은 성장세는 ‘프리미엄 베이커리’로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현지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가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인도네시아 국민들의 소득이 증가하면서 양산빵 위주의 현지 베이커리와 달리 매장에서 ‘갓 구운 신선함’을 강조한 뚜레쥬르가 고급 베이커리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고급 쇼핑몰 위주의 출점도 인지도 향상의 주요 요인으로 풀이된다. 또한 2019년에는 국내 베이커리 업계 최초로 인도네시아에서 할랄(HALAL) 인증을 획득, 전 매장에서 할랄 인증 완료 제품만을 판매하며 무슬림 고객을 공략하고 있다. 젊은 층이 두터운 인구 특성을 반영해 비주얼을 강화한 현지화 제품도 선보이고 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지금까지 쌓아온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인니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 잡으면서 기존보다 빠른 속도로 출점이 이뤄지고 있다”며 “인도네시아를 필두로 아시아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K-베이커리로서 뚜레쥬르의 경쟁력을 알리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막 보기인도네시아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로 꼽히는 반둥 지역 CJ푸드빌 뚜레쥬르가 최근 반둥 지역에 신규 매장을 오픈하며 인도네시아 내 전체 매장 수 60개를 돌파했습니다.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에 처음 진출한 뚜레쥬르는 초기에는 수도 자카르타를 중심으로 매장을 오픈해 인지도를 높여왔는데요.이후 땅그랑, 단둥, 발리 등 인도네시아 주요 도시로 진출 지역을 확대했고,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8개의 매장을 추가로 오픈해 출점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뚜레쥬르는 공장에서 생산되는 빵 위주로 판매하는 현지의 베이커리와 달리 매장에서 갓 구운 신선한 빵을 제공하며 고급 케이 베이커리로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데요.뿐만 아니라 무슬림 인구를 위해 전 매장에서 할랄 인증 제품만을 판매하고, 젊은 세대를 타깃으로 한 비주얼 제품을 개발하는 등 현지 맞춤형 전략으로 더욱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CJ푸드빌 뚜레쥬르는 향후 인도네시아에서의 성장을 발판 삼아 아시아 시장 전반에서 프리미엄 케베이커리로서 입지를 다져나갈 계획입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