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푸드로 세계 축구팬 사로잡는다…CJ제일제당, 카타르서 비비고·햇반 즐길 수 있게

케이-푸드로 세계 축구 팬 사로잡는다

CJ제일제당이 K-푸드 대표 브랜드 비비고 등을 앞세워 월드컵 개최지 카타르에서 전 세계 축구 팬 입맛 잡기에 나섰다.

월드컵 기간 카타르 현지 ‘팬 존(Fan Zone)’에서 비비고 김∙김치 등 판매하고 경기∙식사 함께 즐길 수 있게 ‘햇반컵반’도 선보여

CJ제일제당은 이번 월드컵 대회 기간 동안 전체 10개 경기장 인근에 마련될 팬 존(Fan Zone)에 ‘K-푸드 존’을 별도로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카타르에서 가장 큰 유통채널인 알미라(Al Meera)가 운영하는 월드컵 팬 존에서는 ‘비비고 스낵김’, ‘비비고 김’, ‘비비고 김치’, ‘햇반컵반’ 등 CJ제일제당의 인기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현지에 약 120만 명에 달하는 글로벌 축구 팬들의 방문이 예상되는 만큼, K-푸드의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CJ제일제당은 이번 월드컵을 맞아 중동 지역 최초로 메인스트림 유통채널에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원밀(One-meal) 간편식인 ‘햇반컵반’을 출시했다. 경기장을 옮겨가며 하루에도 여러 경기를 관람하는 현지 축구팬들이 많은 점을 고려해 이동 중에도 간편한 한 끼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선보인 ‘햇반컵반’은 총 세 종류로, 미역국밥, 강된장보리비빔밥, 순두부찌개국밥 등 무슬림 소비자도 먹을 수 있는 원재료로 만들었다.

한정판 ‘비비고 김’도 출시…카타르 현지 대형 유통 채널 입점 확장해 중동 시장에서 비비고 브랜드 인지도 높여

케이-푸드로 세계 축구 팬 사로잡는다_02

중동지역에서 최초로 열린 월드컵을 기념해 한정판 ‘비비고 김’도 시중에 출시했다. 겉 포장지에 카타르의 상징색인 자주색 바탕에 지구촌 최대 축제인 월드컵을 의미하는 축구공과 골대 이미지를 담았다. CJ제일제당은 알미라, 모노프리(Monoprix), 까르푸(Carrefour) 등 현지 대형 유통 매장에서 비비고 제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프로모션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동남아·중동 등 ‘할랄’ 시장은 전 세계 인구의 25%를 차지하는 무슬림 소비자가 집중되어 있다. 월드컵 기간 내에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해 주변국에서 카타르를 많이 방문할 것으로 보여, 할랄 인증을 받은 비비고 스낵 김과 김치 등 제품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최근에는 100% 식물성 재료로 만든 ‘비비고 플랜테이블 왕교자’ 판매도 시작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월드컵이라는 글로벌 축제의 장에서 세계인이 K-푸드의 매력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했다”면서 “비비고를 중심으로 한국 식문화를 전 세계에 전파하는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