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FNT 사업부문 신설…“미래 신성장동력 확보”

에프엔티 사업부문 신설…“미래 신성장동력 확보”

미래 식품소재, Nutrition솔루션, 대체∙배양 단백 등 C,P,W,S 기반 핵심 성장 카테고리 집중 육성

CJ제일제당이 ‘고부가가치 미래 사업’인 △미래 식품소재 △Nutrition(영양) 솔루션 △대체 단백 △배양 단백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하이테크(Hightech) 기반 ‘FNT(Food&Nutrition Tech) 사업부문’을 신설했다고 13일 밝혔다. 바이오의 미생물 발효, 균주개발을 비롯한 원천기술 플랫폼 및 생산 인프라 등 차별화 경쟁력에 식품의 마케팅, 품질관리 역량 등 B2C DNA를 결합해 혁신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함이다.

최은석 대표는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CEO 레터를 통해 “그룹 4대 성장엔진인 C.P.W.S(Culture, Platform, Wellness, Sustainability) 기반의 미래혁신 성장의 전략방향 아래, CJ제일제당이 크게 도전해 볼 사업분야로 이들 사업 영역을 선정하게 됐다”라며, “이들 분야는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만들고자 한다”라고 강조했다. 신설 조직의 신임 부문장으로는 바이오∙식품 소재 사업에 대한 이해와 경험이 많은 최해룡 전 HNH사업본부장이 선임됐다.

이에 따라 CJ제일제당은 식품, 바이오, FNT, Feed&Care의 4개 사업부문으로 재편됐다. 특히, FNT 사업부문 안에 기획∙운영과 신사업개발부터 마케팅, R&D 조직까지 갖춰, 하나의 사업체로 움직일 수 있게 했다. 빠르게 변하고 있는 시장과 트렌드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바이오와 식품 경쟁력 결합해 전략적 시너지 극대화… 2025년 연 매출 규모 2조 원 이상으로 성장 목표

에프엔티 사업부문 신설…“미래 신성장동력 확보”

CJ제일제당은 FNT사업부문을 2025년까지 식품 & Nutrition 분야 토털 솔루션 제공자(Total Solution Provider)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원료 경쟁력 강화, R&D 고도화 및 전략적 투자 등에 주력한다. 이를 통해 올해 연간 약 1조 원 수준으로 예상되는 사업부문 매출을 2025년에는 2조 원 이상으로 키우는 등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먼저, 미래 식품소재 분야에서는 기존 바이오사업부문 소속이던 HNH(Human Nutrition & Health)사업본부의 조직 및 기능을 토대로 차세대 원료소재 개발 및 사업 확대에 주력한다. 코로나19 이후 전세계적으로 건강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급속도로 커지면서, 건강 지향(Wellness) 식품소재 시장은 현재 약 692조 원 규모에서 2025년에는 약 869조 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CJ제일제당은 이미 클린라벨 (Clean Label) 식물성 발효소재 ‘테이스트엔리치(TasteNrich)’를 출시 2년 만에 연 매출 500억 원 수준의 대형제품으로 키워냈고, 세계 최초의 非전기분해 방식 기능성 아미노산 시스테인을 비롯한 비건 향미 소재 ‘플레이버엔리치(FlavorNrich)’를 출시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 같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식품의 맛과 향, 식감이나 보존 기간 확보를 위해 사용하고 있는 첨가물 등을 대체할 수 있는 신개념 소재를 내놓을 계획이다.

※클린라벨 : 무첨가, Non-GMO, Non-알러지, 천연 재료 등의 특성을 지닌 식품이나 소재를 일컫는 용어. 최근 글로벌 식품시장에서 중요한 가치로 부상하고 있음

급변하는 대외 환경과 소비 트렌드에 기민하게 대응…“Food & Nutrition 분야 토털 솔루션 제공할 것”

Nutrition 솔루션 사업의 경우, 영양과 건강에 신경쓰는 소비자의 니즈가 갈수록 세분화/다양화되고 있음을 감안해 고객(개인, 기업)이 원하는 ‘맞춤형 솔루션’ 사업 확대에 나선다. 비타민과 단백질 등 영양소를 강화한 식품이나 건강기능식품, 운동영양식품 등으로 구성되는 기능성 Nutrition 시장은 2025년 약 612조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R&D 기반의 원료 개발부터 맞춤형 제조∙배합(Formulation) 기술, 완제품 구현까지 모두 갖춘 기업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FNT사업부문내에 관련 가치사슬(V/C)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위탁개발사(CDMO) 인수를 비롯한 전략적 투자도 검토하고 있다.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큰 대체 단백의 경우, 이미 제품에 적용중인 식물성 소재 ‘TVP(Textured Vegetable Protein)’ 기술을 강화하고 자타공인 글로벌 최고 수준에 도달한 미생물 발효를 기반으로 새로운 단백질 원료 개발에 나선다. 콩 고기를 비롯한 식물성 단백의 한계(글루텐 부재, 조직감, 냄새 등)를 극복하는 신개념 단백원을 개발,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실제 고기에 버금가는 식감과 육질뿐 아니라, 천연 프리미엄 조미/향미 소재를 활용해 ‘맛과 향’ 측면에서도 한층 향상된 단백 원료를 선보인다. CJ제일제당은 차별화된 대체 단백 기술을 무기로, 궁극적으로는 육류가 함유된 대부분의 가공식품 카테고리에서 소비자들이 식물성 식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제품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배양 단백은 아직은 글로벌 기술 수준이 걸음마 단계이지만, 시장 규모가 2030년 약 182조 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돼 우선 고부가 배지원료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FNT 사업부문 신설은 신성장 동력 확보뿐 아니라 ‘미래에 도전하는 혁신 문화’가 정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회사 차원의 전폭적 지원도 예정되어 있는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통하는 핵심 역량을 조기에 구축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