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제일안주, 출시 1주년 맞아 ‘홈술족’ 눈높이 맞춰 업그레이드

CJ제일제당 제일안주가 출시 1주년을 맞아 한층 업그레이드 된 맛 품질로 ‘홈술족’ 공략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이 출시 1주년을 맞아 맛 품질과 패키지 디자인을 리뉴얼한 제일안주 제품 3종 이미지로 왼쪽부터 순살불닭, 불돼지껍데기, 소양불막창 제품 모습이다.
CJ제일제당이 출시 1주년을 맞아 맛 품질과 패키지 디자인을 리뉴얼한 제일안주 제품 3종 이미지. 왼쪽부터 순살불닭, 불돼지껍데기, 소양불막창

CJ제일제당은 맛 품질과 패키지 디자인을 리뉴얼한 제일안주를 선보였다. 제일안주는 번거로운 재료 손질 과정 없이 전자레인지 1분이면 간편하게 요리형 안주를 즐길 수 있는 브랜드다.

리뉴얼한 제품은 ‘소양불막창’, ‘순살불닭’, ‘불돼지껍데기’ 3종으로, 소비자 요구를 적극 반영해 ‘자극적인 매운맛’과 ‘식감’을 개선했다. 또 마늘, 생강 등 각종 향신료에 하루 동안 재워 잡내를 잡아낸 후 숯불향을 살려 ‘맛있는 매운맛’을 구현했다. 식감이 다소 무르다는 점을 보완해 각각의 원재료가 가진 쫄깃함도 한층 더 살렸다. 순살불닭은 닭고기 함량을 1.4배 늘려 가성비를 높였다.

이번 신제품들은 CJ제일제당의 자체 소비자 조사 결과를 토대로 추진됐다. 소비자들은 보관이 편하고 유통기한이 긴 상온 안주 간편식에 매력을 느끼지만, 다소 만족스럽지 못한 식감, 강한 매운맛, 약한 불맛 등 이유로 구매까지 잘 이어지지 않는다고 답한 점에 주목한 것이다.

주류회사 ‘하이트진로’와도 손을 잡는다. 안주 브랜드로서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대세 캐릭터인 진로 두꺼비를 패키지 디자인 전면에 내세웠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홈술’ 트렌드가 지속되면서 안주 간편식 시장의 성장 가능성도 더 높아졌다”며, “제일안주는 앞으로도 소비자 요구와 눈높이에 맞는 제품을 선보이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