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5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육공육 더블에이징 후랑크 허브&페퍼 연출 사진 독일정부로부터 인증받은 마이스터가 독자 개발한 허브, 페퍼, 구운 채소 조합으로 깔끔한 맛 구현 CJ제일제당의 프리미엄 델리미트(Deli meat) 브랜드 ‘육공육(六工肉)’이 봄을 맞아 브런치∙캠핑에 어울리는 신제품을 선보인다. CJ제일제당은 프리미엄 수제형 소시지 ‘육공육 더블에이징(Double-aging) 후랑크 허브&페퍼’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제품은 독일 정부로부터 공식 인증받은 마이스터(장인)가 허브, 페퍼와 구운 채소를 조합해 새로 개발한 방식으로 한국인이 선호하는 짜지 않고 깔끔한 맛을 구현했다. 소비자가 소시지를 구워 먹을 때 감칠맛과 고소한 육즙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도록 삼겹살, 돼지 뒷다리살 등을 최적으로 배합했다. CJ제일제당의 독자적 숙성 기법 ‘더블에이징’으로 풍부한 육즙과 식감 극대화…브런치∙캠핑용으로 제격 또한 갈지 않고 큼직하게 썰은 고기로 소시지를 가득 채운 후 ‘더블에이징’해 풍부한 육즙과 식감을 극대화 했다. ‘더블에이징’은 CJ제일제당의 독자적 숙성 기법으로, 섭씨 2도의 정온 숙성고에서 24시간 이상 숙성해 풍미를 보존하는 ‘콜드에이징’과 최적 온도에서 한번 더 건조해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더하는 ‘에어드라잉’ 공법을 말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육공육 더블에이징 후랑크 허브&페퍼’는 프라이팬만 있으면 간편하게 근사한 식사를 만들 수 있어 캠핑이나 브런치용으로 활용하기 좋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프리미엄 제품을 계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육공육(六工肉)’은 ‘6가지 육가공 기술에 현대적 취향을 담은 델리미트’라는 의미로, 음식에서도 다양한 경험을 추구하는 소비자에게 새로운 식문화를 제시하겠다는 브랜드 철학이 담겼다. 지난해 5월 론칭 이후 2022년 누적 판매량 약 150만개를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