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05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CJ제일제당 ‘고메 소바바치킨’이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매출 300억원(소비자가 기준)을 돌파, 올해 약 5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메 소바바치킨 제품 연출 이미지. CJ제일제당 ‘고메 소바바치킨’이 무서운 성장세로 간편식 치킨 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 지난 4월 출시 후 폭발적인 인기로 생산시설 풀가동… 올해 500억원 매출 달성 무난할 듯 CJ제일제당은 ‘고메 소바바치킨’이 출시 6개월만에 누적 매출 300억원(소비자가 기준)을 돌파했으며, 올해 약 5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K-푸드 세계화의 주역인 ‘비비고 왕교자’ 출시 후 첫 6개월 매출(110억원)보다 2.7배나 높은 성과로, 식품 업계에서도 오랜만에 탄생한 메가 히트 상품으로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CJ제일제당의 독자 기술로 구현한 냉동치킨의 한계를 극복한 차별화된 맛 품질이 인기요인 ‘고메 소바바치킨’의 인기 요인으로는 단연 냉동치킨의 한계를 극복한 차별화된 맛 품질이 꼽힌다. ‘고메 소바바치킨’은 전문점과 동일하게 두 번 튀긴 닭고기에 CJ제일제당이 독자 개발한 ‘소스코팅’ 기술을 적용해 갓 튀긴 듯한 바삭함이 특징이다. 여기에 꿀을 더한 특제 간장소스로 구현한 ‘단짠’의 조화로운 맛 덕분에 지난 4월 출시되자마자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최근 고물가 속 외식 부담이 커지면서 냉동치킨을 포함한 가공식품의 소비 트렌드가 밥반찬용에서 외식대체재로 진화했다는 점도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국내 성과에 힘입어 향후 해외 진출을 위한 글로벌 생산기지 확보 추진 예정 CJ제일제당은 향후 해외 진출을 위한 글로벌 생산기지 확보도 추진할 예정이다. ‘고메 소바바치킨’의 국내 성과에 힘입어 글로벌 전략제품(GSP) 중 하나인 치킨 카테고리를 만두의 뒤를 이을 차세대 K-푸드로 낙점하고, 집중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냉동치킨 시장이라고 볼 수 있는 닭튀김 카테고리의 올해 1~9월 누계 시장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17.7% 성장했다. ‘소바바치킨’이 실제 시장 변화를 이끌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닌 셈이다. 이러한 성과는 ‘고메’ 브랜드의 성장도 가져왔다. ‘소바바치킨’의 활약으로 올해 고메 전체 매출은 20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CJ제일제당 내부적으로는 ‘넥스트 비비고’로서의 성장 기반을 다지고 있다는 평가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고메 소바바치킨’이 소비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것은 무엇보다 CJ제일제당의 핵심 기술로 구현한 차별화된 맛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제품을 통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소비자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