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하버드에서 배우는 CJ제일제당 ‘K-푸드 세계화’ 성공 사례
2024.02.05

02

CJ그룹 2024년 정기임원인사
2024.02.16

03

K팝 신화의 주역, ‘K-무대기술팀’을 만나다
2024.02.14

04

매일 먹는 한식의 재발견… 퀴진케이 팝업 레스토랑 ‘DOORI’를 만나다
2024.02.16

05

CGV에서 영화볼 때 꼭 필요한 것은? 🌭
2024.02.08
K뷰티 쇼핑을 위해 매장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전경. 가을 올영세일 매출 전년 대비 28% 증가…외국인과 온라인몰 매출 급증 계절이 바뀔 때마다 국내 MZ세대의 건강과 아름다움을 책임지는 ‘올영세일’이 한층 진화했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이 지난달 31일부터 9월 6일까지 진행한 ‘올영세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외국인과 온라인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전년 대비 28%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세일에서는 외국인 매출 증가가 눈에 띈다. 최근 방한 관광 정상화 분위기에 급증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올리브영을 방문해 K뷰티를 많이 찾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명동 상권 매장에서의 외국인 매출은 전년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그 외 제주(▲23배)와 부산(▲7배) 등의 지역 상권과 강남(▲10배)과 같은 신흥 상권으로 외국인 관광 지도가 넓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외국인은 쌀·쑥·어성초·인삼 ‘K허브 홀릭’…방한객은 매장서, 현지 고객은 글로벌몰 쇼핑 해외 150여 개국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올리브영 글로벌몰’의 같은 기간 매출도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 인기 상품 목록에는 ‘어성초’, ‘쌀’, ‘청귤’ 등 자연 성분을 활용한 기초화장품이 이름을 올렸다. K콘텐츠를 통해 한국 화장품에 관심을 갖는 소비자가 늘어난 가운데, 해외에는 흔치 않은 한국적인 성분이 함유된 잡티 관리와 트러블 케어 등 기능성 상품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올영세일 기간 온라인 매출 비중 35% 넘어…매장·온라인몰 동시 이용자는 2배로 증가 온·오프라인 경계가 흐려진 유통시장 상황도 세일 결과에 나타났다. 이번 올영세일 기간 온라인 매출 비중은 35%에 달한다. 또 매장과 온라인몰을 모두 이용한 소비자는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매장에서 제품을 체험한 다음 온라인에서 구매하는 ‘쇼루밍(Showrooming)’, 온라인상으로 상품 정보를 습득하고 오프라인 채널에서 구매하는 ‘웹루밍(Webrooming)’이 보편화된 소비 트렌드가 반영된 결과다. 고객층과 구매 상품도 보다 다양해졌다. 이번 세일 기간 남성 회원 고객의 구매액은 지난해와 비교해 40% 가량 늘었다. 예년보다 햇살이 따갑고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면서 선크림과 클렌징 제품 구매가 많았다. 또 오피스 상권에서는 비교적 고가의 ‘샷’형태 멀티 비타민 제품의 매출이 두드러졌다. 직장인 비중이 높은 만큼, 간편하게 피로를 회복하고 건강을 관리하려는 수요가 나타났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서도 올리브영이 발굴한 다양한 중소기업 브랜드가 새로운 계절에 맞춰 신상품과 기획상품을 선보였다”며, “특히 이들이 올영세일을 통해 온·오프라인에서 외국인과 남성 등 다양한 고객을 만날 수 있었다는 점이 고무적”이라고 설명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