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글로벌리포트] 베트남 역대 박스오피스 1위 ‘마이’, 이유 있는 성공
2024.04.03

02

[CGV아트하우스]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키메라’의 고고학적 상상력
2024.04.03

03

CJ올리브영 채용 담당자가 알려주는 2024 공채의 모든 것!
2024.03.14

04

CJ ENM 엔터테인먼트 부문 2024 상반기 채용 직무 소개!
2024.03.20

05

[CJ뉴스룸X퍼블리] 93학번 시니어와 93년생 주니어가 바라본 ‘요즘’ 조직문화
2024.04.03
CJ대한통운 오네 레이싱 로고. CJ대한통운의 통합 배송브랜드 ‘오네(O-NE)’ 로고가 택배 트럭이 아니라 최첨단 레이싱머신에도 부착된다. 역동적이면서 빠르게 트랙을 달리는 레이싱머신처럼 신속하고 정확하게 고객을 찾아가는 오네 브랜드의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오네 슈퍼레이스’에 이어 레이싱팀도 ‘오네 레이싱’으로 변경하고 새 로고 공개 CJ대한통운은 자사가 운영하는 레이싱팀 이름을 ‘CJ로지스틱스 레이싱’에서 ‘오네 레이싱(O-NE RACING)’으로 변경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8일 슈퍼레이스와 타이틀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레이싱팀 이름까지 오네로 변경하며 본격적으로 브랜드 리더십 강화에 나섰다. ‘오네 레이싱’은 ‘CJ레이싱팀’이라는 이름으로 지난 2008년 창단했으며, 2017년에는 ‘CJ로지스틱스 레이싱’으로 이름을 변경했다. 16년간 국내 최고 드라이버들을 대거 양성하며 국내 모터스포츠 대중화를 이끌어 왔다. “모터스포츠의 혁신적이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바탕으로 다양한 오네 마케팅 진행할 것” CJ대한통운은 물류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통합 배송브랜드 오네의 혁신적인 이미지를 바탕으로 오네 레이싱의 핵심 아이덴티티인 ‘에너제틱 무브먼트(Energetic Movement)’를 담아 새롭게 만든 로고도 공개했다. 오네 레이싱의 로고는 오네 브랜드 로고에 빠르게 추월하는 레이싱 머신의 질주 라인을 결합한 형태로 레이싱의 스피드를 형상화했다. 오네 레이싱 단장을 맡고 있는 CJ대한통운 허신열 CR실장은 “모터스포츠의 ‘스피드’와 ‘첨단 기술’이라는 특성이 글로벌 혁신기술기업으로 나아가는 CJ대한통운의 이미지와 부합해 레이싱 팀을 운영하고 있다”며 “레이싱 팀의 혁신적이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바탕으로 다양한 오네 마케팅을 펼쳐 고객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오네 레이싱은 지난 2월 일본 슈퍼 GT 출신 장준수 감독을 선임하고, 통산 7회 이상 우승한 국내 탑 티어 드라이버 김동은과 국내 최초 레이싱 게임 선수 출신 프로 드라이버 이정우, 지난 시즌 가능성을 보여줬던 오한솔로 선수 라인업을 발표했다. 또한 풍부한 모터스포츠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4년간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이정웅 감독을 명예 감독으로 선임하고 2024 시즌 준비에 나선다. 한편 오네 레이싱은 4월 20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막하는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에 출전하며 시즌을 시작할 예정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