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라이브시티, 국내 최초 아레나·세계 최초 K-팝 공연장 착공

CJ라이브시티(CJ LiveCity, 대표이사 신형관)가 국내 최초의 아레나이자 세계 최초의 K-팝 전문 공연장이 될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착공식을 27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CJ라이브시티는 아레나를 포함한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를 조성해 전 세계 1억명에 달하는 한류 팬의 성지(聖地)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비전도 선포했다.

시공간을 초월한 K-콘텐츠 경험이 가능한 ‘CJ라이브시티’

글로벌 콘텐츠 비즈니스타운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하는 모습. 왼쪽에 고양 시장과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가 협약서를 들고 서있는 모습.
CJ라이브시티-고양시 업무 협약식 (왼쪽부터 차례대로) 이재준 고양시장,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

CJ라이브시티는 음악·영화 · 드라마 · 예능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대한민국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콘텐츠를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세계 최초/세계 최고/세계 유일로 차별화된 ‘K-콘텐츠의 온·오프라인 공간 경험화’를 구현할 계획이다. CJ라이브시티에는 음악 디스트릭트(Music District) 등 콘텐츠 경험형 시설이 마련되며, 문화콘텐츠 업무시설을 포함한 랜드마크 시설 등이 자리할 글로벌 콘텐츠 비즈니스 타운을 비롯하여 상업∙숙박시설 및 친환경 생태 공간 등이 함께 어우러져 조성될 예정이다.

또한 메타버스(Metaverse)로 가상 공간을 세계 최초로 동시 구현한 ‘버추얼 라이브시티(Virtual LiveCity)’를 기반으로 시공간을 뛰어넘어 K-콘텐츠를 경험하는 ‘무한 관중’ 시대를 개시하게 된다. 오직 가상의 세계로만 존재하는 타 메타버스 플랫폼과 달리, 버추얼 라이브시티는 현실과 상호 연동되어 마치 가상의 세계가 실존하는 듯한 차원이 다른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 곳에서 고객들은 시공간을 초월한 콘텐츠 경험뿐 아니라 사용자간의 실시간 상호 교감 및 소통을 할 수 있게 된다. ‘전 세계 K-콘텐츠 팬덤을 위한 실존하는 가상도시’라는 독보적인 세계관을 실현하게 되는 것이다.

K-팝의 세계적인 위상에 걸맞은 아레나, 한국에도 마침내 탄생

CJ라이브시티 전 단지 조감도. 아파드 단지 사이 원형으로 된 대형 건물과 공원처럼 조성된 건물들이 보인다.
CJ라이브시티 전 단지 조감도

최첨단 기술을 접목해 초대형 규모로 조성되는 국내 최초 음악 전문 공연장인 ‘CJ라이브시티 아레나’의 등장으로 국내에서도 제대로 된 대형 K-팝 공연은 물론 세계 최상급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공간의 문이 열린다. 

지난 10년간 한국의 공연시장 규모는 약 320% *확장되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K-팝 아티스트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두터운 팬덤을 형성하고, 한국 아이돌 그룹이 UN 정상회담에 참석할 정도로 한류의 위세도 강해졌다. 그러나 정작 국내에서는 이 같은 위상에 걸맞은 음악 전문 공연장을 찾을 수 없었다. 관중 수 1만명 이상인 공연을 하려면 대형 체육시설을 대체 활용할 수밖에 없었고, 음악 공연에 최적화된 무대 인프라를 갖추지 못해 글로벌 시상식 또는 해외 아티스트들의 투어 공연을 국내에 유치하지 못하는 경우가 빈번했다.

CJ라이브시티 아레나는 제대로 된 음악 전문 공연장의 부재로 인한 국내외 K-팝 팬들의 아쉬움을 해소할 전망이다. CJ라이브시티가 글로벌 한류 팬에게 가장 먼저 선보일 시설인 아레나는 <음악 디스트릭트>에 자리한다.

아레나는 2만석 규모의 실내 좌석과 4만명 이상 수용 가능한 야외 공간이 연계되어 압도적 규모의 초대형 공연을 개최할 수 있도록 설계된다. 단 하루 만에 대형 공연 무대의 설치·해체가 가능한 최상의 인프라를 구축해 연중 190회 이상 다양한 공연과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리허설 전용 공간이 별도로 마련되어 무대 연출의 완성도와 퍼포먼스 수준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도 CJ라이브시티 아레나만의 강점이다.

또한 CJ라이브시티 아레나는 글로벌 전문가들의 협업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공연장으로 탄생하게 된다. MAMA(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KCON(케이콘) 등 세계적인 K-팝 무대를 성공시키며 쌓아온 음악·공연 사업 역량을 총 집결하여 무대 장치, 음향 및 조명 등 세계적 수준의 공연 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세계 1위의 아레나 전문기업으로서 공연산업의 기획·운영 노하우를 쌓아 온 미국 AEG가 아레나 운영과 더불어 해외 아티스트들의 공연 프로모션을 CJ라이브시티와 함께 맡게 된다.

대한민국 문화 산업의 신(新)성장동력될 ‘K-콘텐츠 산업 생태계’ 구축… ESG경영에도 앞장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조감도. 원형의 대형 건축물이 있고, 그 앞 광장에 사람들이 다니는 모습을 조감도로 구현한 모습.
CJ라이브시티 아레나 조감도

‘1년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 살아있는 도시(Live city)’가 될 CJ라이브시티는 ‘K-콘텐츠의 성지’이자 콘텐츠의 기획-제작-소비가 선순환하는 지속가능한 ‘K-콘텐츠 산업 생태계’ 구축을 향한 비전을 발표하고, 사업을 진행하는 모든 과정에 ESG경영의 요소를 반영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동안 한류는 K-팝을 주축으로 영화, 드라마 등 각계의 수많은 아티스트와 거장 프로듀서들이 해외로 진출하여 한국의 문화콘텐츠를 알려나가야 했던 ‘아웃바운드(Out-bound)’의 역사였다. CJ라이브시티는 전 세계 1억명의 한류 팬들이 찾아오는 ‘인바운드(In-bound)’ 신(新)한류의 역사를 새로 쓰며 대한민국 문화 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데 앞장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CJ라이브시티는 콘텐츠 경험형 시설이 포진하는 <디스트릭트> 및 문화콘텐츠 관련 시설이 자리하는 <글로벌 콘텐츠 비즈니스 타운> 등의 구성 요소를 중심으로 결합하여 ‘K-콘텐츠 산업 생태계’를 이끌 예정이다. 특히 <글로벌 콘텐츠 비즈니스 타운>에는 주요 문화콘텐츠 업무시설을 구축하고, 랜드마크 시설도 조성할 예정이다.

지역사회의 MICE(기업회의·포상·컨벤션·전시)관광산업과 연계되어 시너지 효과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CJ라이브시티를 필두로 국내 주요 방송사들이 입주할 방송영상밸리,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이 들어설 일산테크노밸리, 지식재산권(IP)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등이 함께 개발될 예정이다.

민간 투자를 기반으로 경기도 및 고양시와 긴밀하게 협업해 개발 중인 CJ라이브시티는 2024년 개장한 후 매년 국내외 2000만명 이상이 방문, 연간 1조6000억원 규모의 경제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운영 개시 후 10년간 약 33조원의 직간접 경제 파급 효과와 약 28만명의 취업 유발 효과를 통해 국가 경제의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도 전망된다.

CJ라이브시티는 기업시민의 일원으로서 “지구와 우리 미래 세대를 고려한 지속가능성”의 가치를 공간으로 구현하는데 최적인 파트너들을 선정할 예정이다. 전 단지의 마스터플랜 수립과 건축 디자인은 포스터앤드파트너스(Foster+Partners)가 수행한다.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에 근간을 둔 영국의 건축·도시계획·디자인 사무소인 포스터앤드파트너스는 미국 애플사(社)의 신사옥인 애플파크(Apple Park)와 영국 대영박물관의 중앙광장(Great Court), 독일 베를린의 국회의사당 등을 설계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또한 녹색채권 등 ESG채권을 발행하고 ‘녹색건축인증제도’를 고려해 시공할 뿐만 아니라 친환경적인 생태 공간을 조성하는 등 전 과정에서 지역과 환경, 산업이 상생하는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신(新)한류의 주역 CJ라이브시티로 쏠리는 기대감…‘적극 협력 및 지원’ 약속

CJ라이브시티 비전 선포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 왼쪽부터 차례대로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최만식 경기도의회 문체위원장,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 홍정민 국회의원,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 행정1부지사,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재준 고양시장, 이용우 의원(고양시 정),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 이헌욱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가 삽을 들고 있는 모습. 그 뒤로 폭죽이 터지고 있다.
CJ라이브시티의 성공적 조성을 위한 비전 선포 세리머니 (왼쪽부터 차례대로)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최만식 경기도의회 문체위원장,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 홍정민 국회의원,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 행정1부지사,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재준 고양시장, 이용우 의원(고양시 정),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 이헌욱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

한편, 전 세계의 K-콘텐츠 팬덤과 세계적인 아티스트, 문화예술 종사자와 애호가들이 모두 대한민국을 주목하는 새로운 시대, 신(新)한류의 역사를 다시 써 내려갈 주역이 될 CJ라이브시티의 이날 비전 선포식에는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 행정1부지사, 이재준 고양시장, 제21대 국회의원인 홍정민 의원(고양시 병)과 이용우 의원(고양시 정), 최만식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을 비롯해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가 참석해 CJ라이브시티의 앞날을 축하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CJ라이브시티 아레나의 착공에 대해 “국내외 팬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기쁜 소식”이라면서 “우리 대중음악산업은 물론 한류관광산업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이끌어줄 것이라는 기대 또한 크다”고 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K-콘텐츠를 통해 대한민국이 인지도를 얻는 것에 그치지 않고 경제적 부를 창출할 수 있어야 한다. 그 마중물이 CJ라이브시티가 될 것”이라면서 “13년 전 정부와 민간이 힘을 모아 건설한 영국 런던 오투(O2)아레나는 세계 1위의 전문공연장으로 거듭났고, 동시에 낙후된 한 마을과 런던 전체의 경제를 일으켰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CJ라이브시티와 고양시도 이러한 상생관계가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면서 “고양시도 여러 의원님과 시민 여러분의 협조 하에 이 사업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대형 스크린을 앞에 두고 참석자들이 앉아 사업 소개 발표를 듣고 있는 모습.
CJ라이브시티 사업소개 발표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는 향후 “음악, 영화, 드라마, 예능 등 전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K-콘텐츠를 앞장서 만드는 것에서 나아가 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 인프라 구축 확대, 해외 사업 확장을 위한 투자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면서 “그 핵심에 자리한 CJ라이브시티의 탄생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비전 선포식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콘텐츠기업다운 행사 구성과 무대 연출이 돋보였다.

시작을 알린 것은 이날 최초 공개된 CJ라이브시티의 주제곡 ‘Infinite City(인피니트 시티)’다. 1년 내내 K-콘텐츠와 라이브 퍼포먼스가 살아 있는 도시(Live city)라는 세계관과 음악·영화·드라마 등 CJ라이브시티를 구성하는 다양한 콘텐츠 요소들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가사가 돋보이는 곡으로, 고양(高陽)시에 소재한 CJ라이브시티가 ‘K-콘텐츠의 성지(聖地)’로서 높이 떠오를 것이라는 포부를 중의적으로 담은 후렴구 ‘Rising High (Live! City!)’를 담아 K-팝 보이 그룹인 TO1(티오원)의 유려한 퍼포먼스로 소개됐다.

행사가 진행된 아일랜드 무대는 새로운 한류 역사의 첫 장을 상징하는 거대한 책 모양으로 디자인됐다. 식순에 따라 책장이 넘어가는 애니메이션 효과와 함께 CJ라이브시티의 사업을 소개하는 감각적인 영상과 아레나 조감도가 띄워지자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감탄사가 잇따랐다.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는 “CJ라이브시티는 전 세계가 우리를 찾아와 한국의 문화콘텐츠를 즐기는 인바운드(In-bound) 한류의 역사를 새롭게 써 내려가고자 한다”면서 “CJ라이브시티는 1년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 살아있는 도시로, 전 세계 한류 팬이 찾아오는 ‘신(新)한류의 구심점’이자 ‘K-콘텐츠의 성지’가 되어 한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가는 세계 최초의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가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CJ라이브시티는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고양시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신속한 인허가 및 심의 절차 등 적극적인 행정 지원에 대한 양측의 합의 사항도 확인했다.

*출처: 예술경영지원센터 ‘2010 공연예술실태조사(2009년 기준)’ ‘2020 공연예술조사(2019년 기준) 보고서’

채널 CJ의 새로운 소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