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05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인천GDC센터에서 상품을 피킹하고 있는 모습 인천국제공항공사 주관 ‘제7회 ICN Awards’ 행사 … 총 17개 우수사업자에게 시상 최첨단 물류인프라 및 네트워크를 보유한 혁신물류기업 CJ대한통운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초국경 택배(크로스보더 이커머스·Cross Border E-commerce)’ 물류 역량을 인정받았다. CJ대한통운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주관하는 ‘제7회 인천공항 ICN Awards’ 물류기업 부문에서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세부평가기준 4개 모두 최고등급 기록 … 인천공항 물류허브 발전에 기여한 공로 인정받아 매년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주관하는 ICN Awards는 인천공항 서비스 향상에 기여한 사업자 및 직원을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다. 총 17개 우수사업자를 시상했으며, CJ대한통운은 이중 물류기업 부문에 선정됐다. 특히 CJ대한통운은 △국제업무역량 △운송계약 건수 △사회적 가치 추진 △안전관리 등 모든 물류기업 세부 평가기준에서 최고등급을 기록하며, 인천공항 물류허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최첨단 인프라 겸비된 인천GDC센터·인천ICC센터 기반 최상의 글로벌 물류서비스 제공 인천GDC센터 전경 CJ대한통운은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내에서 연면적 1만4,000㎡(4,200평) 규모의 ‘글로벌 권역 물류센터(GDC·Global Distribution Center)’를 운영하고 있으며 일평균 2만 박스의 물량을 처리하고 있다. 인천GDC센터는 일종의 전진기지 및 아시아권역 허브기능을 담당한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업체의 상품을 반입해 보관하고, 아시아지역 7개 국가의 개인 주문에 따라 제품을 분류 및 재포장해 배송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외도 해외직구 상품을 처리하는 연면적 5,350㎡(1,620평)의 ‘인천특송센터(ICC·Inbound Custom Clearance)’도 운영하고 있다. 인천ICC센터에는 신속한 통관을 위해 고속 엑스레이(X-Ray)와 상품을 자동으로 분류하기 위한 크로스벨트타입 자동 분류설비 등 첨단 물류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하루 평균 5만건의 물량을 처리할 수 있다. 또한 통관이 완료되면 CJ대한통운의 국내 최대규모 배송 인프라 및 네트워크를 활용한 ‘오네(O-NE)’ 서비스를 통해 문 앞까지 배송되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더 빠르게 해외상품을 받아 볼 수 있다. 장영호 CJ대한통운 포워딩본부장은 “첨단시스템 및 인프라가 겸비된 인천GDC센터와 인천ICC센터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형 첨단물류센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운영역량과 경험을 기반으로 국내외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글로벌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