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3

국립공원에 버려진 음료수 캔🥫, O-NE 타고 철강 원료 됐다
2024.07.12

04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5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CJ대한통운이 연결재무제표 기준 2023년 2분기 매출액 2조 9,624억원, 영업이익 1,124억원을 기록했다. 연결기준 매출 2조 9,624억원 … 택배·CL 등 한국사업부문 성장세가 실적 견인 CJ대한통운이 건설부문의 일시적인 원가부담 증가와 글로벌 물류 업황 약세에도 불구하고 한국사업부문에서 수익성 개선 흐름을 이어가며 견조한 실적을 재확인했다. CJ대한통운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2023년 2분기 매출액 2조 9,624억원, 영업이익 1,124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글로벌 물류 업황 약세로 전년 동기 대비 5.6% 줄었고, 영업이익은 건설자재 가격 상승 등 원가부담이 일시적으로 반영되어 3.2% 감소했다. 다만 한국사업부문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3%, 18.5% 상승했다. 영업이익 1124억원으로 전년비 3.2% 감소 … 건설부문 일시적 원가부담 영향 택배∙이커머스부문 매출은 9,212억원으로 전년 동기 수준을 유지했지만, 영업이익은 8.5% 증가한 616억원을 기록했다. 통합 배송솔루션 ‘오네(O-NE)’ 브랜드 기반의 ‘도착보장’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정착시키면서 이커머스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한 결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CL사업부문은 생산성혁신프로젝트를 통한 중소 고객사 수주 증가와 운영효율화에 힘입어 매출은 전년비 3.5% 증가한 7,136억원을, 영업이익은 37.9% 증가한 376억원을 기록했다. 수익성 중심 경영구조 안정화 … ‘오네’ 브랜드기반 ‘도착보장’ 서비스 안정적 확대 지난 7월 시행된 조직개편에 따라 구분할 경우 2분기 한국사업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영업이익은 18.5% 증가하며 수익구조 안정화 단계에 들어섰음을 증명했다. 글로벌부문은 포워딩 사업의 시황 악화와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물동량 감소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줄었고, 건설부문은 건설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원가부담 일시적 증가로 인해 매출은 크게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다만 원자재 가격 상승 요인이 반영된 공사가 모두 마무리되면서, 원가부담은 일시적 영향에 그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