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버려진 스마트폰, CJ대한통운 거쳐 금🥇이 되다
2024.06.10

04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5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지난 19일 미국 일리노이주 데스플레인스의 CJ대한통운 미국법인에서 열린 협약식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CJ로지스틱스 아메리카 켄 헬러 COO, CJ로지스틱스 아메리카 케빈 콜만 CEO, CJ대한통운 강병구 글로벌부문장,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 한국해양진흥공사 김양수 사장, 시카고총영사관 지형인 부총영사, 시카고총영사관 김인수 경제•상무영사, 코트라 시카고무역관 손호성 부관장, 한국해양진흥공사 정성조 해양금융1부장)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한국해양진흥공사와 손잡고 최대 6천억원 가량을 투자하는 북미 물류센터 구축 프로젝트를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 기업의 수출입화물을 우선 취급해 K-상품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미국 현지 투자와 고용창출로 한미 경제동맹 강화에 기여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카고•뉴욕 등 3개 지역에 단계적 투자 … CJ보유 축구장 50개 규모 부지 활용•해진공 투자 지원 CJ대한통운은 한국해양진흥공사(이하 공사)와 공동으로 국가 물류 공급망 강화를 위해 미국에 최대 6천억원 가량을 투자, 대규모 첨단 물류센터를 구축하는 ‘북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CJ대한통운 미국법인이 시카고, 뉴욕 등 물류•유통 중심지에 보유한 총 36만㎡ 규모 3개 부지에 대규모 물류센터 구축을 추진한다. 부지 면적 합계만 국제규격 축구장 50개에 이른다. CJ대한통운 미국법인의 보유 부지를 활용하고 한국해양진흥공사는 물류센터 건설을 위한 자금 조달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커머스•식품 등 소비재부터 산업재까지 종합물류 서비스 제공 … 현지 수요•입지 고려 최적모델 추진 물류센터 향후 운영은 CJ대한통운이 맡게 된다. 물류센터는 우리 기업의 수출입 화물이나 이커머스 판매상품을 우선 취급해 K-상품의 북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된다. 양사는 올해 3분기 내에 투자 확약서를 체결하고, 2026년 상반기부터 2027년까지 순차 완공을 목표로 내년 1분기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와 김양수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은 지난 19일 미국 일리노이주 데스플레인스 소재 CJ대한통운 미국법인에서 해외 인프라 개발을 위한 북미 프로젝트 협약을 체결했다. 체결식 행사 후 양사 대표 및 경영진은 센터 예정 부지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는 시간도 가졌다. 양사는 이번 북미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우리나라 글로벌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미국을 비롯해 글로벌 물류 인프라 투자나 여타 프로젝트 추진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의 부지는 미국 3대 도시나 물류 중심지에 자리잡고 있다. 일리노이주 엘우드는 미국 최대 화물철도 기업 BNSF, 유니온퍼시픽의 터미널이 인접한 물류 허브다. 도로•철도 병행운송으로 1~2일 내 미국 전역에 수배송이 가능하다. 일리노이주 데스플레인스는 미국 최대 화물공항인 오헤어 공항, 3대 도시로 대규모 소비시장인 시카고와 인접해 있다. 뉴저지주 시카커스는 뉴어크항과 JFK공항, 세계 최대 소비시장인 뉴욕 인근에 위치해 있다. CJ대한통운은 현지 수요와 물류적 강점에 맞춰 최적의 물류 운영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신규 물류센터와 기존 미 전역에 걸쳐 운영 중인 57개 물류센터와 연계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미국사업 혁신성장의 지렛대로 삼을 계획이다. 또 국내에서의 적용으로 검증된 TES기술에 기반한 빅데이터/AI 등 첨단기술을 신규 물류센터에 도입하기로 했다. 자율주행 운송로봇(AMR), 무인지게차(AFL), 스마트패키징 시스템 등을 통해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문화를 넘어 산업에서도 K열풍을 이어나간다는 복안이다. 이번 북미 프로젝트는 국가기관과 민간기업이 공동으로 우리 기업의 세계 경제 메인스트림인 미국 시장 진출과 수출경쟁력 강화를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전기차, 2차전지, 반도체 등 여러 분야에서 한국기업의 미국 투자가 진행됐지만, 대규모 물류시설에 대한 최초의 민관 공동투자 추진이라는 점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6천억원 규모 현지 투자와 상시 고용 5백명 및 물류센터 건설로 인한 고용유발 등 가시적 기여를 넘어 한미 경제동맹 강화에 일조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한국기업 북미지역 수출 전진기지 역할 기대 … 국가 물류 공급망 글로벌 확대 민관협력 모범사례 평가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는 “우리 수출기업과 이커머스 판매자들의 미국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최첨단 물류 인프라와 운영 역량을 통해 문화를 넘어 산업으로까지 K-열풍의 영역을 확대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양수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은 “미국에 건설될 물류거점은 우리 글로벌 공급망의 경쟁력을 높이고 해운 물류 연계를 통한 고부가 공급망 서비스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양측의 자원과 역량, 노하우 등을 활용한 글로벌 물류 경쟁력 창출 방안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분기 대미 수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3.5% 증가한 286억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같은 기간 한국의 대미 무역흑자는 72억 달러로, 미국은 한국의 1위 무역흑자국에 올라섰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대미 전자상거래 수출규모는 3억 2,3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23.8% 증가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