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05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CJ대한통운 통합 배송브랜드 ‘오네(O-NE)’ 포스터 내일도착·새벽배송·당일배송 등 판매자, 구매자 위한 다양한 배송서비스 ‘오네’로 통합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통합 배송브랜드 ‘오네’를 론칭하고 다양한 마케팅 프로그램을 전개하며 배송서비스 시장 내 리더십을 한층 더 강화한다. CJ대한통운은 판매자와 구매자를 잇는 모든 배송서비스를 아우르는 통합 브랜드 ‘오네(O-NE)’를 론칭했다고 6일 밝혔다. ‘오네(O-NE)’는 ‘최초, 최고, 차별화’를 추구하는 CJ그룹의 ‘ONLYONE’ 경영철학과 함께 판매자, 구매자 등 ‘모두를 위한 단 하나(ONE)의 배송 솔루션’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와 동시에 ‘내가 주문한 상품이 언제든, 어디서든, 무엇이든 오네!’라는 설렘과 기쁨도 내포하고 있다. 로고는 고객에게 다가오는 배송 박스를 형상화했으며, 혁신적인 첨단 물류 서비스를 통해 고객과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는 약속을 담고 있다. ‘오네’는 국내 택배 시장 압도적 1위 사업자인 CJ대한통운의 택배 서비스와 다양한 도착보장 서비스를 포함하는 브랜드다. 오늘 주문하면 내일 반드시 도착하는 ‘내일 꼭! 오네’, 내일 오전 7시 전 새벽에 받는 ‘새벽에 오네’, 주문 당일에 받는 ‘오늘 오네’ 서비스가 해당된다. 구매자가 일요일에도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일요일 오네’도 올해 상반기 중 선보일 예정이다. CJ대한통운 ‘오네(O-NE)’ 서비스 종류와 로고 CJ대한통운은 배송 시장 내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 ‘택배’, ‘새벽배송’, ‘당일배송’ 등 대중에게 익숙한 일반 명사형 서비스 명칭을 과감히 깨트렸다. 대신 회사는 ‘오네’라는 차별화된 고유 브랜드를 사용함으로써 CJ대한통운의 혁신적인 서비스가 일상생활의 편리함과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점을 더욱 명확히 각인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로봇·AI·빅데이터 등 혁신기술 기반 물류 운영으로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 제공 ‘오네’는 판매자들의 비즈니스 성장을 도모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판매자가 제품 특성, 구매자 주문 패턴 등에 맞춰 익일, 새벽, 당일 등 시간대별로 다양한 배송서비스를 즉시 구현해 구매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 치열한 가격 경쟁으로 판매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는 유통업계에서 배송 차별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이라고 회사는 설명한다. 구매자들의 경우 소비의 질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구매자들이 원하는 시간대에 배송가능한 판매 사이트나 상품을 선택할 수 있기에 배송선택권이 더욱 넓어지는 것이다. ‘내일 꼭! 오네(내일도착보장)’의 경우 도서산간 지역 등 지리적 제한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면 전국의 90% 이상 지역에 다음날 배송이 보장된다. ‘오늘 오네(당일배송)’는 서울 전역, ‘새벽에 오네(새벽배송)’는 수도권과 충청권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판매자, 구매자에게 다양한 배송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물류 전과정에 로봇,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첨단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판매자 상품을 보관한 후 물류 전과정을 원스톱으로 수행하는 풀필먼트센터에 운송로봇, 디지털트윈, 스마트패키징 등 다양한 기술이 적용됨에 따라 물류 효율이 획기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CJ대한통운은 센터 내 물류 작업을 세분화 해 익일·새벽·당일 등 배송시간대별 맞춤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디지털 채널, 배송차량, 박스 등 접점 활용한 마케팅 전개 … 배송 시장 리더십 강화 CJ대한통운은 3월 6일부터 유튜브, 네이버 등 다양한 디지털 채널을 중심으로 ‘오네’ 브랜드 캠페인 광고를 진행한다. 또 CJ대한통운의 공식 디지털 채널과 고객앱, 배송차량, 박스 등 다양한 접점을 활용한 마케팅 프로그램을 전개하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 부문 대표는 “통합 배송브랜드 ‘오네’ 론칭을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가는 한편 일상생활의 편리함과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배송서비스 수준도 더욱 높일 것”이라며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한 변화와 혁신을 통해 배송 시장을 선도하고 물류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