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기사 ‘맞춤형 건강검진’ 확대 … 건강한 작업환경 조성 앞장

택배기사 ‘맞춤형 건강검진’ 확대_01
택배기사들이 택배 서브터미널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있다.

CJ대한통운이 개인사업자 신분인 택배기사가 좀 더 적극적으로 자신의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맞춤형 건강검진 프로그램에 다양한 검진 옵션을 추가 지원한다.

CJ대한통운은 개인사업자인 택배기사를 위해 ‘찾아가는 건강검진 서비스’와 더불어 ‘건강검진센터 방문 서비스’도 함께 추가 지원하는 등 ‘2030 맞춤형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확대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2만여명의 택배기사들은 맞춤형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통해 당뇨·신장질환, 간섬유화, 간기능 검사 등 60여개의 다양한 검사 항목이 포함된 종합검진을 매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건강검진은 편의를 위해 전국에 산재한 택배 서브터미널에 전문 검진기관이 직접 방문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어 택배기사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60여개 항목 종합검진 제공 … ‘심층건강검진’ 및 ‘건강상담 서비스’로 체계적인 사후관리 진행

건강검진 이후에도 검진결과를 기반으로 한 체계적인 사후관리 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다. 검진결과 고위험군으로 분류될 경우 검진비용 부담없이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을 수 있는 ‘심층건강검진 서비스’가 지원된다.

이외에도 건강검진 기록을 바탕으로 기본적인 건강상담부터 근골격계질환 예방, 뇌심혈관계 질환 상담까지 전문의료진의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건강상담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올해부터 기존 ‘찾아가는 건강검진 서비스’와 함께 ‘건강검진센터 방문 서비스’도 추가 제공

올해부터는 기존 건강검진 프로그램에 ‘건강검진센터 방문 서비스’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개인사정으로 ‘찾아가는 건강검진’을 못 받을 경우 택배기사가 원하는 스케줄에 맞춰 건강검진 센터에 직접 방문할 수 있도록 하는 옵션을 추가했다.

특히 택배기사가 택배업무를 쉬고 건강검진센터를 방문할 경우 휴무비용을 지원해 좀 더 편리하게 검진을 받을 수 있게 하는 휴무비용 지원제도도 함께 마련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개인사업자인 택배기사를 대상으로 자녀 학자금지원, 결혼, 출산 관련 경조사지원, 건강검진, 건강상담 서비스 등 다양한 복지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업계최고 수준의 처우와 복지혜택을 지속적으로 추가 확대하고 최고의 택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