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기사 맞춤형 건강검진’ 완료 … 업계 최고 복지 제공

CJ대한통운이 2만2천명 택배기사를 위한 맞춤형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택배산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씨제이 대한통운의 택배기사를 위한 맞춤형 건강관리 프로그램

1년 단위 기본검진에 2년 마다 60개 항목 종합검진 제공 … 택배기사 2만2천명 검진 완료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2만2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2022년 맞춤형 건강검진’이 완료됐다고 29일 밝혔다.

택배기사들은 맞춤형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통해 국가가 제공하는 1년 단위의 기본검사 외에도 2년마다 한차례씩 CJ대한통운이 별도로 지원하는 종합건강검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종합건강검진에는 당뇨·신장질환, 간섬유화, 간기능 검사 등 60여개의 다양한 검사 항목이 포함되어 있다.

건강검진은 택배기사들이 의료기관을 찾아가는 것이 아니라 전문 검진기관이 전국에 산재한 택배 서브터미널을 방문해 진행하기 때문에 편의성이 높다. 기본 검진 이외에도 추가로 소요되는 예산 15억원 가량을 CJ대한통운이 전액 지원하고 있어 택배기사들은 검진비용을 추가 부담하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

전문 검진기관이 전국 택배 터미널 직접 방문 … 고위험군은 심층건강검진 실시해 별도 관리

CJ대한통운은 건강검진 결과를 기반으로 체계적인 사후관리 프로세스도 구축하고 있다. 검진 결과 고위험군으로 분류될 경우 검진비용 부담없이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을 수 있는 ‘심층건강검진 서비스’가 지원된다. 고위험군은 아니더라고 추가적인 건강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1대1 전화상담을 통해 건강상태를 체크하는 ‘콜 프로그램’이 가동된다. 콜 프로그램은 전문 의료진이 연 3회 상담을 통해 주기적으로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관리하는 방식이다.

‘콜 프로그램’ 등 일상적 건강관리도 지원 … “자녀 학자금, 경조사 지원 등 복지혜택도 다양”

건강검진과 연계한 ‘찾아가는 건강상담 서비스’도 현장 택배기사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전국 23개 근로자건강센터와 CJ대한통운이 연계해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예방의학 전문가들이 택배 서브터미널을 직접 방문해 진행된다. 택배기사들은 건강검진 기록을 바탕으로 기본적인 건강상담부터 근골격계질환 예방 상담까지 전문의료인의 상담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받게 된다.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자신의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전문의료인 상담 등 의료기관 방문의 문턱을 낮출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도입도 추가로 검토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스스로 자부심을 갖고 일해야 고객에게도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택배기사들이 직업에 대한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맞춤형 건강관리 프로그램은 물론 자녀 학자금, 경조사 지원 등 업계 최고 수준의 복지 혜택을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CJ뉴스룸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