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CGV아트하우스] 어느 멋진 날, 완벽한 순간
2024.07.02

02

스무 살 된 CGV 아트하우스, 앞으로의 20년을 꿈꾸다
2024.06.25

03

‘K-뷰티 파라다이스’ 올리브영 명동 타운에 도슨트가 떴다!
2024.07.03

04

한여름 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 한가득! 7월 CJ ENM 신규 콘텐츠
2024.07.03

05

개국 2주년 맞은 tvN SPORTS,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다
2024.06.18
CJ대한통운 인천공항특송센터 전경. 인천자유무역지대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면적 23만여㎡에 ICC센터와 GDC센터가 들어가 있다. 작업자 안전 고려 레이아웃 적용… 매일 ‘Safety Talk & Walk’ 진행, 위험요소 사전제거 CJ대한통운이 안전경영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며 지난해 이어 올해도 정부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CJ대한통운은 2일 서울 중구에 있는 페럼타워에서 열린 제22회 대한민국안전대상 시상식에서 우수기업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소방청이 주최하는 이 행사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권보호에 앞장선 안전관리우수기업과 공로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2002년부터 매년 우수기업상, 공로상, 공모전 분야에서 기업과 단체를 시상하고 있으며, 이중 우수기업상은 올해 22개를 시상한다. 이번에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CJ대한통운 인천공항특송센터는 해외 직접구매 등이 증가하면서 원활한 처리를 위해 2018년 인천 자유무역단지내 연면적 23만여㎡의 첨단물류센터를 구축했다. 이 센터 내에는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상품 통관을 담당하는 ICC(Inbound Custom Clearance)센터와 일본, 홍콩, 싱가포르 등 동아시아 국가에 상품을 발송하는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최근 초국경택배로 불리는 CBE(Cross Border E-Commerce) 인기가 높아지면서 물류센터 첨단화, 안전성 등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인천공항특송센터는 2018년 설계부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Safety Design을 적용했다. 작업자 동선과 작업 안전을 감안해 레이아웃을 설치했다. 예를 들어 컨베이어를 넘어가는 선반 대신 상판을 들어올리는 도개식으로 바꾼 것이다. 업무방식도 강화해 매일 업무시작 전에 안전미팅인 ‘Safety Talk & Walk’를 통해 유해·위험시설 등을 발굴하고 해소하는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전국 모니터링 EHS상황실 설치하고 비상대응 훈련실시 … 예방에서 대응까지 시스템 구축 2022년 물류업체 최초로 구축한 ‘EHS Portal’ 통해 업무 시스템을 일원화하고, 모바일을 활용하여 효율적인 현장 안전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서울 본사에 EHS상황실을 설치해 상시 모니터링을 하고 있으며, 비상 상황시 이곳이 컨트롤 타워가 되어 대응력을 높였다. 이외에도 인천공항특송센터에는 현장 안전을 위해서 공기흡입형 감지기와 조기진압형 스프링쿨러를 설치했고, 비상상황 발생을 고려해 다양한 시나리오별 훈련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인근 소방서와도 긴밀히 협력하는 등 사고예방부터 긴급대응까지 체계적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런 다양한 안전관련 설비구축과 체계적인 시스템, 지속적인 훈련 등을 통해 대한민국 안전경영대상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특송센터 중요성 인식해 고객만족 향상과 작업장 안전에 최선 다할 것” CJ대한통운 이경진 인천공항특송센터운영팀장은 “최근들어 해외 직구, 역직구 증가와 초국경택배 인기로 인천공항특송센터의 물량이 많아져 작업자 안전에 특히 신경을 쓰고 있다”며, “최첨단 특송센터인 만큼 고객만족 향상 뿐만 아니라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는 CJ대한통운 군산석탄센터가 제21회 대한민국 안전대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한바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