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하버드에서 배우는 CJ제일제당 ‘K-푸드 세계화’ 성공 사례
2024.02.05

02

CJ그룹 2024년 정기임원인사
2024.02.16

03

K팝 신화의 주역, ‘K-무대기술팀’을 만나다
2024.02.14

04

매일 먹는 한식의 재발견… 퀴진케이 팝업 레스토랑 ‘DOORI’를 만나다
2024.02.16

05

CGV에서 영화볼 때 꼭 필요한 것은? 🌭
2024.02.08
CJ대한통운의 인도 자회사 CJ다슬(CJ Darcl Logistics)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타타모터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CJ대한통운 강신호 대표, CJ대한통운 강병구 글로벌부문 대표, CJ다슬 KK 아가라왈(Krishan Kumar Agarwal) 법인 대표, 타타모터스 라제시 카울(Rajesh Kaul) 상용차부문 부사장, 타타모터스 기리시 와그(Girish Wagh) 상용차부문 대표 인도 자회사 CJ다슬, 타타모터스와 물류협력 강화 및 차량운영 효율화 협력 MOU 체결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인도 자동차 제조사 타타모터스(TATA Motors)와의 물류 파트너십을 강화한다. CJ대한통운은 인도 자회사 CJ다슬(CJ Darcl Logistics)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타타모터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타타모터스는 인도 타타(TATA) 그룹의 자동차 계열사로 CJ다슬에 운송차량을 공급해 오고 있다. 이 날 행사에는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이사, 기리시 와그(Girish Wagh) 타타모터스 상용차부문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CJ다슬은 타타모터스와의 물류협력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더불어 양사는 친환경적인 운송차량 운영에 적극 협력하는 한편, 타타모터스가 제공하는 종합적인 차량 유지보수 서비스와 전담 관리팀, A/S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CJ다슬의 차량 운영 효율을 더욱 높이고 물류서비스를 다양화한다는 계획이다. “고성장 인도시장에서 선도적 지위 확보… 글로벌 종합물류기업 위상 높여 나갈 것” 인도 시장조사기관 크리실(CRISIL)에 따르면 인도 국내총생산(GDP)은 2027년까지 연평균 6.1% 상승할 것으로 예측되는 성장성 높은 시장으로 꼽힌다. 또한 국내 제조업 육성 프로젝트인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 정책에 따라 이에 수반되는 물류산업의 중요성 또한 강조되고 있다. 지난 2017년 CJ대한통운은 인도 최대 수송 전문기업 다슬의 지분 50%를 인수, CJ다슬로 사명을 변경하고 인도 물류사업을 확장해오고 있다. 인도 전역에 걸쳐 200개 이상의 거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철도운송, 해상운송, 중량물 운송, 계약물류 등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는 “타타모터스와 물류협력을 강화해 운송차량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고객사에 한층 수준높은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고성장이 예상되는 인도시장에서 선도적인 지위를 공고히 하는 한편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의 위상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