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하버드에서 배우는 CJ제일제당 ‘K-푸드 세계화’ 성공 사례
2024.02.05

02

CJ그룹 2024년 정기임원인사
2024.02.16

03

K팝 신화의 주역, ‘K-무대기술팀’을 만나다
2024.02.14

04

매일 먹는 한식의 재발견… 퀴진케이 팝업 레스토랑 ‘DOORI’를 만나다
2024.02.16

05

CGV에서 영화볼 때 꼭 필요한 것은? 🌭
2024.02.08
CJ대한통운이 안성 MP허브터미널에 대한 정부 공인 인증을 획득하며 첨단 물류 역량을 인정받았다. 정부가 공인한 9번째 스마트물류센터 … 국내 최다 1등급 인증 물류시설 보유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은 안성 MP허브터미널에 대한 정부 공인 인증을 획득하며 첨단 물류 역량을 인정받았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된 차세대 물류 인프라를 앞세워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CJ대한통운은 국토교통부 주관 ‘스마트물류센터 인증’ 평가에서 안성 MP허브터미널이 최고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곤지암 메가허브터미널, 군포 풀필먼트센터 등에 이어 9번째로, CJ대한통운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1등급 스마트물류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은 국토부가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첨단 물류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2020년 도입한 제도로, 물류 처리과정별 첨단·자동화 정도 등 기능 영역 평가와 물류시설의 구조적 성능 및 정보시스템 도입 수준 등 기반 영역 평가를 통해 1등급부터 5등급까지 부여한다. 축구장 2개 크기인 1만2000㎡(약 3600평) 규모의 안성 MP허브터미널은 소형 상품 전담분류 시스템 MP(Multi Point)를 도입한 허브터미널이다. 하루 200만 개의 소형 상품을 처리할 수 있도록 AI기반의 첨단 자동화 분류 시스템을 갖춘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표적인 것이 ‘로드 밸런싱(Load Balancing)’ 기술이다. 컨베이어 벨트마다 부착된 센서가 구간별 택배 물량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부하를 자동으로 분산시켜 준다. 병목현상이 발생하는 것을 막아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페일오버’ 도입으로 안정성 ‘UP’ … 자가발전 크로스벨트소터로 친환경성 더해 ‘페일오버(failover)’ 기술도 적용했다. 기존에는 컨베이어 벨트 어느 한 곳에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수동으로 복구 작업을 해야 했다. 그러나 안성 MP허브터미널에서는 에러 발생 구간을 신속하게 복구할 수 있어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고, 다운타임(시스템 다운으로 인한 가동 불가 시간)에 따른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120여 대의 간선차량이 동시에 접안할 수 있는 규모의 도크(화물 선적장)에 DMS(Dock Management System)를 적용해 차량이 안성 MP허브터미널에서 대기하는 시간도 최소화했다. DMS는 상하차 작업 진척률과 터미널 내 차량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접안할 도크를 자동으로 지정해 준다. 박스 단위 상품을 자동분류하는 크로스벨트 소터(Crossbelt Sorter)에는 친환경 자가발전 시스템을 도입해 에너지 절감도 실현했다. CJ대한통운은 AI·로봇·빅데이터 등 첨단 기술 역량을 통해 한층 경쟁력을 끌어올려, 급격하게 성장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최적의 물류 파트너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한국통합물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총 택배 물량은 41억2300만 개다. 2800만 경제활동인구가 이틀에 한 번꼴로 택배를 이용한 셈으로, 온라인 소비가 보편화하며 택배 이용 횟수가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은 국내 이커머스 시장이 2025년 220조 원 규모로 성장해 처음으로 오프라인 시장(185조 원)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우석 CJ대한통운 O-NE본부장은 “안성 MP허브터미널은 터미널 전체가 AI·빅데이터 기반의 거대한 첨단 시설”이라며 “초격차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첨단 물류 인프라를 확장해 급성장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확고한 성장세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