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NOW

01

[포토] ‘선재 업고 튀어’ 팝업스토어 현장의 뜨거운 열기
2024.05.27

02

이 노래 들리면 세일이다! 2024 ‘올영세일송’ 제작 비하인드
2024.05.31

03

CGV에서 ‘선재 업고 튀어’ 마지막 회를 즐겨보세요!
2024.05.22

04

[CGV아트하우스] 홀로코스트가 남긴 유산과 질문들
2024.06.04

05

100번 봐도 눈물 나는 그 장면, CGV 피규어로 만나다
2024.05.30
CJ대한통운이 22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사우디 네스마(NESMA) 그룹과 MOU를 체결하고 사우디 GDC의 성공적 구축 및 미래 공동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사업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파이살 알 투르키(Faisal Al Turki) 네스마 그룹 회장(왼쪽)과 강병구 CJ대한통운 글로벌사업부문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사우디 공략에 속도를 더한다. 내년 완공 예정인 사우디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 글로벌 권역 물류센터)에 이은 새로운 사업기회를 중동 물류시장에서 찾아내기 위한 파트너십 확대에 나섰다. 네스마 그룹 회장 방문해 강병구 글로벌사업부문 대표와 MOU…첨단 물류센터도 방문 CJ대한통운은 22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사우디 네스마(NESMA) 그룹과 MOU를 체결하고, 사우디 GDC의 성공적 구축 및 미래 공동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사업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파이살 알 투르키(Faisal Al Turki) 네스마 그룹 회장, 강병구 CJ대한통운 글로벌사업부문 대표, 이브라힘 미스카비(Ibrahim Miskavi) CJ ICM 이사 등 주요 경영진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 사업기회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사우디 신사업 추진 시 서로를 최우선 파트너로 고려하는 등 폭넓은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사우디 GDC를 필두로 한 CJ대한통운의 중동시장 공략에도 가속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중동 자회사 CJ ICM에도 중량물 프로젝트 물류, 내륙운송 등 새로운 사업기회가 생겨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1979년 설립된 네스마 그룹은 건설, 금융, 물류 등 다양한 산업군에 걸쳐 51개의 계열사를 보유한 회사로, 사우디∙이집트∙UAE∙튀르키예 등 4개국에 진출해 있다. 네옴시티 프로젝트를 비롯해 사우디 정부의 ‘비전 2030’ 핵심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으며, 현재 사우디 킹칼리드 국제공항에 조성된 리야드 통합물류 특구에 구축 중인 CJ대한통운의 GDC 건축도 담당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중동 자회사 CJ ICM 통해 다양한 물류 사업기회 확보 가능성 열려 CJ대한통운은 지난 5월 사우디 민간항공청과 사업협약을 체결하고 글로벌 건강라이프 쇼핑몰 ‘아이허브(iHerb)’의 중동지역 국제배송을 전담할 GDC를 구축하고 있으며, 내년 완공되어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연면적 1만8,000㎡, 일 처리물량 1만 5천 상자 규모로 지어지며, CJ대한통운의 중동 자회사인 CJ ICM이 현지 물류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파이살 알 투르키 회장을 비롯한 네스마 그룹 방문단은 MOU 체결에 앞서 21일에는 오토스토어∙AGV∙스마트패키징 등 CJ대한통운의 첨단 물류기술이 결집된 인천 GDC와 군포 스마트 풀필먼트센터를 방문했다. 풍부한 성장 잠재력, 지리적 이점 기반으로 중동 물류시장에서의 영향력 확대 파이살 알 투르키 네스마 그룹 회장은 “첨단 로봇과 자동화설비가 적용된 물류센터를 보며 CJ대한통운이 매우 혁신적인 물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면서 “사우디 GDC에도 이 같은 고도화된 기술이 잘 적용될 수 있도록 물류센터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강병구 CJ대한통운 글로벌사업부문 대표는 “사우디는 중동에서도 가장 풍부한 성장 잠재력과 함께 아프리카∙유럽을 연결하는 지리적 이점까지 보유한 시장”이라며 “네스마 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적극 발굴하고 중동 물류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