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사랑의 도시락 배달 봉사…엔데믹 맞아 대면 봉사활동 재개

씨제이대한통운, 사랑의 도시락 배달 봉사
CJ대한통운 임직원들이 약수 지역 독거 어르신들에게 배달될 도시락을 포장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이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던 임직원 대면 봉사활동을 2년 만에 재개한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임직원 대면 봉사활동 2년 만에 재개 “이제 직접 보면서 마음 나눠요”

CJ대한통운이 지난 8월 23일부터 매주 화요일, 금요일마다 정기적으로 약수노인종합복지관에서 사랑의 도시락 배달 봉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2년 동안 중단됐던 대면 봉사활동을 재개하는 첫 활동으로, 봉사에 참여한 CJ대한통운 임직원들은 약수 지역 독거 어르신 70여명을 위한 무료 도시락을 포장하고 배달까지 진행한다. 직접 어르신을 만나고 안부를 물으며 건강상태까지 체크하는 지역사회 기여형 봉사활동으로 2013년부터 꾸준히 진행하던 활동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됨에 따라 지역 복지관과 어르신들에게 도움을 드리고자 정기 봉사활동으로 마련됐다.

소외 아동들을 위한 특별한 봉사활동도 계획 중이다. 사업소가 위치한 지역 아동센터와 연계해 쿠킹, 제빵, DIY 클래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10월 22일, 23일 양일 간 경기도 용인에서 열리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에 지역사회 어린이들을 초청하는 문화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8월부터 독거 어르신 70여명에 도시락 배달, 사업장 인근 지역 플로깅 행사…지역사회와 상생 노력

또한, 사업장 인근 지역사회 환경 개선을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지난 달 25일에는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물류센터 인근에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plogging) 활동을 진행했다. 플로깅은 조깅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환경 정화 활동으로, CJ대한통운은 앞으로도 깨끗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주기적으로 플로깅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비대면으로 전환해 진행했던 봉사활동을 올해 하반기부터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대면 봉사활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그간 대면 봉사활동 감소로 인해 나눔의 손길이 간절했던 이들에게 다시 따뜻함을 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J뉴스룸
맨 위로